박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뱀파이어라는 소재만 빼면 딱 ‘타락한 신부와 바람난 아줌마의 치정살인극’입니다. 거기에 뱀파이어라는 양념이 들어가서 충격적인 영상을 보여줄 방법이 마련된 것이겠죠. 영상미와 코메디, 그리고 배우들의 열연이 넘치는 영화입니다.

특히…코메디 부분…얼마나 웃긴지 모릅니다. 왠만한 웃긴 영화도 극장안 관객들이 10번 크게 웃음소리를 내기는 힘든 법인데, 이 영화는 그 2배 이상의 웃음소리가 납니다. 하이라이트라면 마지막에 김옥빈이 살려고 발버둥치고 송강호가 동반자살을 꽤하려고 티격태격 하는 장면이 최고로 웃깁니다. 차 밑에 숨어 있다가 ㅎㅎㅎ

김옥빈이 연기를 못했다는 평들이 간혹 있는데, 이해가 안됩니다. 신인 여배우로서는 기대하기 힘든 열연을 했습니다. 좀더 베테랑이 연기해봐야…대사 발음이 좀더 자연스러운 정도외에는 더 연기를 잘하지 못했을 겁니다.

가장 쇼킹한 장면은 송강호의 fire egg 씬입니다. 충격 충격.

신하균 귀신이 돌덩이 안고 나오는 장면이 있는데, 주인공들 사이를 거북하게 만드는 죄의식을 표현하는 것으로 생각되지만, 그 표현이 너무 기괴해서 좀 짜증이 나기도 했습니다. …신하균의 표정연기는 참….

아쉬움이 있다면 마지막에 동반자살. 치정살인극이 그런식으로 끝나는건 너무 교과서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비판적인 사람들이 거기에서 불만을 느끼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올드보이도 그렇지만 박찬욱 감독은 마지막이 아쉽습니다.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캐리비안의 해적 – 세상의 끝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못보고 넘어가서 언젠가는 봐야지 하고 있었는데, 벌써 2년이 되어가네요. “캐리비안의 해적 – 세상의 끝에서”를 봤습니다.

근데 이거 원… 뭐가 이리 복잡한겁니까. 어느쪽이 어느쪽 편인지 헤깔리게 배신에 배신에 배신에…음…나중에는 더 헤깔리게 비오는 소용돌이 속에서 싸우고 -_-; 원래 그런 영화지만.

금발머리 휘날리며 칼질하는 미녀는 역시 로망이군요. 키이라 나이틀리와 올랜도 블룸이 커플이 되면 둘이 합쳐 아이큐…아니 몸무게 100킬로가 되는지 궁금하네요 ㅎㅎㅎ

조니 뎁이 이래저래 웃겨주긴 했지만, 왠지 키이라 나이틀리에 밀려서 비중이 낮아진거 같아서 좀 아쉬웠습니다. 빌 나이 아저씨는 여전히 중간중간 몸개그를 보여주시네요. 잠깐 보이는 맨얼굴도 반가웠습니다.

시리즈가 골고루 재미 있었지만, 이야기를 거진 마무리 해놓고 4편이 나온다고 하니 왠지 사골 냄새가 나는건 어쩔수가 없습니다.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슬레이어즈 에볼루션 R 14~26화를 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나 예상대로 레조의 영혼 Save&Load -_- 기술때문에 다시 마왕 샤브라니구드와 싸우게 되는 스토리더군요. 당연히 마지막은 기가슬레이브~!이구요. (테라바이스 시대에 기가슬레이브라니…ㅋㅋ) 우려먹기의 진수를 보여주는데다가 마왕과 싸우는 보스전은 마지막 1화로 끝. 여러모로 아쉬웠지만 슬레이어즈 레볼루션 1~13까지보다 수준이 올라간 작화와 액션인 점은 나름 만족스러웠습니다.

의미있는 것이라면, 나가가 기억상실상대로 등장했다는것. 나가의 얼굴은 한번도 안보여주지만 그 웃음소리만으로도 팬들을 알수가 있지요. 그리고 빛의 검이 사용자의 지능을 약화시킨다는 또 다른 증거가 등장했다는 정도…ㅋㅋㅋ

여전히 설정파괴는 ….한도 없이 늘어나네요. 레조가 자신을 용량이 되는 인간의 몸을 찾으려고 그 삽질을 한거라면, 예전의 레조 클론은 대체 뭡니까. 용량이라면 그걸 따라올수가 없을텐데. 레조는 제대로 부활했는데 따라서 부활한 마왕은 제대로된 마왕이 아니라 망령인건 또 뭐고…(제로스가 리나를 돕게 하기위한 어거지?). 4계의 마왕을 상징하는 타리스만은 어떻게 계속 쓰는건가요. 상대가 그 4 마왕중 하나이고, 또 다른 마왕인 다크스타는 소멸되었는데…;;

그밖에 마음에 안드는건 여럿 있지만, 리나와 그 일원들의 활약을 다시 본다는 점에 의미를 두어야겠습니다.

어렸을때 리나를 봐온 팬들은 이제 거의 20대 후반이나 30대일텐데…그 수준에 맞게 각본수준이 높은 후속작이 나와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ps.
사용자 삽입 이미지그냥 전투장면 짤방… 다르게 보인다면 음란마귀의 영향을 받으시고 있습니다 ㅎㅎ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스트레인저 – 무황인담 (ストレンヂア 無皇刃譚: Sword Of The Stranger, 2007)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거 솔직히…너무 늦게 개봉했습니다.

  • 배급사에서는 “공각기동대 제작진” 타령하고 있고, 사람들은 “바람의 검심”을 떠올리는 모양인데, 개인적으로는 “카우보이 비밥 천국의 문”이 가장 많이 생각났습니다. 폼잡는 분위기나 액션이 말입니다. 보고나서 찾아보니 역시 연출한 사람이 같은 사람인가 보네요.
  • 마지막 검투장면은 그야말로 멋집니다. 제가 본 애니매이션들중 결투장면 베스트5에 들어갈만 합니다.
  • 액션뿐 아니라 인물들의 성격묘사나 갈등, 야심같은 표현이 무척 흥미롭습니다.
  • 그런데 인물들의 이야기나 액션을 빼면 별로 남는게 없는 작품이기도 하네요. 특별한 주제가 없다보니 사람들이 죽어나갈수록 무의미한 죽음들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 저는 내공이 부족해서 다른 사람은 모르겠는데, 이타도리라는 사무라이 아저씨의 목소리가 귀에 익더군요.ㅎㅎㅎ
  • 이거 15세 관람가라는건 무척 의외입니다. 살과 피가 튀고, 사람이 무슨 토마토 깨지듯이 죽는 장면이 많은데…
  • 칼부림 액션과 일본 전국시대에 대한 애니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추천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맥스 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내용은 다르지만 맥스 페인은 원작 게임의 분위기를 나름 잘 살린 영화였습니다. 눈내리는 묵시록적 분위기, 마약과 살인, 가족을 잃은 아픔과 환각,  경찰의 추적, 고층빌딩에서의 전투, 과도한 CG처리를 한듯한 빛바랜 영상….모두 원작의 이미지죠. 원작 캐릭터보다는 조금 동글동글 하고, 냉소적이지도 못하지만, 마크 윌버그라는 선택도 나쁘지 않았구요.

문제는 액션게임…특히 매트릭스스러운 액션으로 유명한 원작 게임을 영화화하면서, 화려한 액션과 총질의 비중이 그리 크지 않았다는데 있습니다. 아니..액션의 비중이 크지 않았다기 보단 ‘생각’보다 크지 않은 거겠죠. PG-13에 맞추려는 제작사의 선택일 수도 있구요.

어차피 시간 죽이기 게임이었으니, 시간 죽이기 영화로는 괜찮은 선택이었습니다. 별 3개.

ps.
미청년 크리스 오도넬이…..통통해져서는 얻어터지다 죽는 아저씨로 나오다니…안습이..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