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F2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TFX의 후속 비행시뮬레이션 게임 EF2000. 유럽연합의 주력전투기인 유로파이터 2000이 주인공인 게임이다. TFX의 특성을 이어받아 우중충한 회색분위기의 배경과 현실적인 전장, 박진감 넘치는 공중전, 그리고 자유로운 시점조절이 장점인 게임이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FX보다 2년후에 나온 작품이라 해상도도 더 올릴 수 있었고, 그래픽도 진일보했다. 나중에 윈도우용 버전이나 그래픽이 향상된 버전등 도 나왔다.

가장 큰 진보는 바로 임의 설정으로 캠페인을 만들 수 있다는 것이었다. 정해진 시나리오가 아니라 소련의 침공을 가상으로 시뮬레이션해서 주인공의 임무 성패에 따라 전장이 영향을 받는, 당시로서는 신선한 시스템이었다. 다만 대부분 멀리가서 폭격하고 살아돌아오기나 쳐들어오는 전투기들 잡기 식의 비슷비슷한 미션이 많이 생성되는 것이 단점이었다. (물론 현실의 전투도 그렇겠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게임은 여러모로 완성도가 높았다. 전투는 어렵고 박진감 넘치지만, 조작은 단순했다. 단순한 조작이지만 시점의 자유도도 높고, MFD를 잘 활용해서 비행정보도 무척 자세히 제공되어서 현실감이 높았다.

남부터미널 국제전자센터에서 쓰러스트 마스터 조이스틱과 이 게임을 설치해놓고, 대전 게임대회도 열었던 적이 있었던 기억이 난다.

참고
http://en.wikipedia.org/wiki/EF2000_(video_game)
http://www.mobygames.com/game/dos/ef2000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헤일로 워즈(Halo Wars)게임내의 인공지능 캐릭터 Serina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헤일로 워즈는 엑스박스용 전략 게임이라, 직접해보지는 못했고, 게임에 삽입된 동영상만 봤다. 그런데 거기에 등장하는 Serina라는 캐릭터가 무척 흥미로웠다. Serina는 게임내에 등장하는 함선”스피릿 오프 파이어”의 군사용 인공지능 컴퓨터이다. 즉, 함내에 명령을 내리고, 함선을 조종하고, 전술결정을 돕는 인공지능이다.

그런데 Serina가 함장에게 명령을 받고 대꾸하는게 아주 시니컬하다. 예를 들어 함장이 박사의 직관을 바탕으로 Arcadia 행성으로 이동하라고 명령을 내리자
“Aye sir, crazy mystery trip to Arcadia plotted in, spinning up FTL drives.”
crazy mystery trip이란다. ㅎㅎ

중요한 박사가 납치당해 추적을 위해 긴급히 다른 행성으로 초광속 이동을 하게 되자
“So, we left a note saying we’re leaving, right?”
그럼, 우리 떠난다고 쪽지라도 남기면 되겠네요?

전함이 행성 내부로 끌려갈 때 함장이 Serina의 이의에도 불구하고 지상에 전개시킨 부대원들을 전부 귀환명령을 내리자,
“Recalling surface squads so we can all die together. Aye, sir!”
지상부대를 귀환시킵니다. 이제 다 함께 죽을 수 있겠네~ (이건 정말 대놓고 비아냥 거리는 말투)

찾아간 행성이 다이슨 구체(게임내에서 부르는 이름은 실드월드라고 함)여서 행성 내부에 빈공간이 있고, 태양까지 있었다. 그리 끌려 들어가고 적함과 전투를 하느라 급박한 상황에 Serina는 시큰둥하게 말한다.
“So…am I the only one freaked out by the fact that we’re inside the planet?”
우리가 행성 안쪽에 있다는 사실에 놀라고 있는건 나뿐인가요?

결국 행성 내부의 태양을 초신성화시켜 폭발하게 만든다음 탈출할때 중력에 함선이 포획당했다. 꼼짝 못하게 되었을때 함장이 태양쪽으로 가속해 중력의 힘을 빌리기로 한다. 가만히 있을 Serina가 아니다.
“Threading a needle while accelerating around an exploding star inside a planet that’s falling apart? Sure, why not?”
부서지는 행성안에서 별이 폭발하는데, 그 주의를 가속하면서 바늘귀를 꿰신다구요? 왜 안되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순히 충직한 부하로서의 인공지능이 아니라 저런 시큰둥한 인공지능 캐릭터라니 매력적이지 않은가? 저 게임의 배경 스토리는 서기 2500년대던데, 겨우 500년후에 저 정도의 인공지능이 만들어 질 수 있을지는 의문이지만.

참고
http://halo.wikia.com/wiki/Serina
http://en.wikipedia.org/wiki/Dyson_sphere
http://www.youtube.com/results?search_query=halowars+Serina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G12 영웅의 귀환을 깨고..


스토리는 대 반전. 절대신이 되려는 누아자가 밀레시안(주인공)을 꼬셔 작전을 펼친거였고, 결국 모리안과 모리안의 힘을 받은 주인공이 연합으로 누아자를 쓰러트려 봉인합니다.


그리고 키홀의 부활? 응? 너 죽었는데 어떻게 살아나…. 하긴 누아자도 죽었다 살아난거지만..;;

G12는 전체적으로 너무 쉬웠습니다.
1부는 플래이 시간이 약 3,4시간, 2부는 2시간도 안되네요.
게다가 신들의 도시인 팔리아스인가 하는 곳 외에는 새로 만들어진 맵이 없습니다. 정말 쉽게쉽게 작업하는 데브캣이네요 -_-;

8명이 플레이 하는 퀘스트는 역시 한개 들어있는데, 그 ‘황금사과’퀘스트가 파티힐러가 없으면 전멸할수 있을정도로 어렵긴 합니다만, 파티 힐러가 있으면 별 문제가 없다는것도 특징입니다.
그외의 퀘스트는 한번도 죽은적이 없고, 포션도 몇개 안 먹었을 정도로 쉬웠습니다. ‘하드’ 기준으로요..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눈을 뜬 모리안 여신


와…성깔있게 생겼네요. 눈이 아이언맨 저리가라하게 빛납니다;; 두 손을 묶고있던 쇠사슬도 없어진걸 보니 뭔가 봉인같은걸 스스로 풀어버린듯;;

그래봐야 …적반하장 -_-; 지가 납치당해서 밀레시안(주인공)에게 해결해달라고 불러놓코선…. 밀레시안이 신처럼 강해졌다고 죽여버리겠다는건… 아무래도 무개념 여신입니다.

ps.
원래는 이런 모습…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마비노기 G12 메인스트림 …3시간이면 끝?


몇달만에 업데이트된 G12 메인스트림. 그러나…

퀘스트 몇개 하고 나면 이런 영상이 나온다. 2부에 계속된다나?

참 어이없는…

바로 전 화면을 보면….여신 모리안과 남신 누아자의 대결이 앞으로 있는 모양이다.
모리안 여신은 항상 고정포즈만 있었기 때문에, 팔벌리고 있는게 왠지 독특하다.

그나저나….밀레시안(주인공)을 소환해서 실컷 부려먹었던 모리안이, 밀레시안을 완전 기생충 취급하며 죽이겠다고 설치는 중이다. 적반하장.
그러나 스토리상, 신을 죽일 수 있는 유일한 무기인 브류나크는 밀레시안에게 있다능. 후후…

글쓴이 : Draco (http://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