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사랑 내 곁에

예상했듯이 눈물영화+배우들의 열연의 전형적인 영화입니다. 김명민과 하지원의 연기는 그야말로 대단합니다. 하지만 박진표 감독에는 실망. 원래 극단적인 상황에서의 사랑을 다루는 전문 감독이지만, 이번에는 너무 배우들의 열연에만 의존한듯 합니다. 영화홍보도 김명민의 희생만 강조하구요. 이제 메이저 감독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