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ged: 마이클 페냐

앤트맨과 와스프 (Ant-Man and the Wasp, 2018)

잘 만든 후속작. 미루고 있다가 엔드 게임 감상 전날에 봤다. 앤트맨2가 아니라 앤트맨과 와스프로 제목에 들어가 있듯이, 여성 캐릭터가 사이드킥이 아닌 공동 주인공인 점이 무척 강조되어 있다. 비중이나 전투력이나 여러모로 그에 맞게 잘 배분되어...

퓨리(Fury, 2014)

데이비드 에이어 감독이 슈어사이드 스쿼드와 브라이트를 감독하기 전에 감독한 영화. 전쟁영화로서 꽤 준수한 완성도를 가지고 있다. 박진감 있는 전투 장면, 주인공의 성장, 캐릭터들의 개성, 전쟁의 참상, 주인공들의 적절한 영웅적 희생 , 등등을 잘 엮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