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택배, 마눌님 운동화를 분실?

ht

얼마전에 내가 새 운동화(아식스 G1)을 샀는데, 그걸 본 어머니가 며느리도 새 신발을 같이 신어야 한다며, 운동화 살 돈을 주셨다. 덕분에 같이 G1을 온라인 주문.

그런데 위의 그림과 같이, 구로터미널에서 4일째 꿈쩍 않고 있는 중이다.

판매자에게 문의 했다. 답변이 없다.
택배회사에 문의 했다. 확인하고 연락 준다고 하더니 “문의주신 물품 배송건 확인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확인하는 데로 연락드리겠습니다.” 라고 문자만 보내고 감감 무소식이다.

…이거 분실 예감이 ….

ps. 오후 2시 30분. 문의 5시간 반만에 현대택배 고객상담실에서 전화. 역시 택배기사나 대리점이나 터미널이나 아무도 상품의 소재파악 불가라고. 몇일 지나서 찾기 힘들단다. 더 확인하고 연락준다고 함. 왜 바로 누락되는걸 파악 못하고 고객이 연락해야 찾아보냐고 하니, 자체적인 분실 파악을 하는 시스템이 없고, 고객 문의가 들어와야 처리한다고 한다 -_-

ps. 결국 분실 판정. 현대 백화점 측에서 퀵 배송으로 운동화를 보내줬다.

에 발행했습니다
일상(으)로 분류되었습니다 , 에 태그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