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추억의 영화,게임,애니

트위스터(Twister, 1996)

스필버그의 엠블린 엔터테이먼트사에서 제작한 스톰 채이서들을 소재로 한 재난 영화. 역시 당시에는 스필버그가 근처만 지나갔던 영화라도 스필버그 사단이라느니 쥬라기 공원 제작진이라느니 홍보하던 시절이었기 때문에, 역시 이것도 스필버그 영화로 아는 사람들이 많다. 감독은 스피드를 만든 얀 드봉.

헬렌 헌트가 연기한 ‘조’는 아버지를 토네이도에 잃어 토네이도를 연구하게 된 기상학자이고, 빌 팩스톤이 연기하는 ‘빌’은 조와 결혼했다가 이혼 직전인 토네이도 연구가이자, 기상 관측 드론인 도로시의 개발자이다. 그 둘이 티격태격하면서 토네이도를 추적하는 내용. 도로시의 설계를 훔쳐서 공개하는 바람에 유명해져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는 과학자가 등장해서 빌과 경쟁관계에 있다가 나중에 지나친 욕심으로 토네이도에 휩쓸려 죽는 내용도 나온다. 나중에 순간의 아이디어로 도로시를 성공적으로 개량해 띄우고, 조와 빌이 토네이도를 피하다가 무슨 지하수 헛간에 몸을 묶고 토네이도의 중심을 보게 되는 장면이 하이라이트.

당시 한국사람들은 바다건너 뉴스로만 보던 토네이도라는 소재를 신선하게 생각해 꽤나 흥행했던 기억이 난다. 개인적으로 빌 팩스톤과 헬렌 헌트의 조합이 쥬라기 공원의 샘 닐과 로라 던 조합과 배우들 느낌이 비슷해서 흥미로웠다.

개인적인 기억으로는 이 영화가 내가 동네 비디오 대여점에서 VHS테잎을 빌려 보았던 마지막 영화이다. 그 이후에는 ADSL 이 설치되서 영화 영상을 쉽게 다운 받을 수 있게 되니 테잎을 빌리러 비디오 대여점을 안가게 되었다. 소장용 VHS 테잎 몇개 구매하러 대여점에 들락 거린 적은 그 후에도 있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