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와의 법칙?

어디에서 나온 건지는 모르겠는데, 아바타의 판도라 행성의 신인 에이와가 나비족에게 지키라고 한 법칙이 있다고 한다.

You shall not set stone upon stone.
Neither shall you use the turning wheel.
Nor use the metals of the ground.

건축물 만들지 말고, 바퀴 쓰지 말고, 금속 캐지 말고…쉽게 말하면 문명을 발전시키기 말라는 것이다.

뭐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그레이스 박사가 알아낸 것처럼 행성 표면의 식물들의 신경 네트워크가 에이와의 정체라면 나비족이 건물 만들고 길을 내고 땅을 판다면 에이와 본인이 손상을 입으니까.

다만 의문인 것은 에이와는 문명이 발달 수단을 어떻게 알았나? 하는 것이다. 판도라 행성에서 이전에 문명 발달을 시작했던 종족이 있었다거나 다른 행성의 정보를 얻은 적이 있거나 하지 않는 이상, 아무리 에이와가 초지능을 가졌다고 해도 문명의 테크 트리는 쉽게 알 수 있는 것이 아니다.

혹시 나비족 중에 문명 발달을 시작했다가 에이와가 멸망시킨 부족이 있었나?

아바타: 물의 길(Avatar: The Way of Water, 2022)

1월 6일 금요일밤에 집근처 롯데시네마에서 마눌님과 관람. 9시에 상영을 시작해서 12시 15분쯤 끝나는 긴 러닝타임. 그런데 한순간도 지루하지 않았다.

(스포일러 경고)

바다를 좋아하는 감독답게 약간 어거지로 주인공 가족이 바다 부족으로 이주. (그런데 왜 숲부족은 파란색이고, 바다 부족은 초록색이냐) 인류 역사상 가장 리얼한 컴퓨터 그래픽으로 바다를 그려내는데 정말 기가 막힌다. 그리고 툴쿤이라는 판도라판 고래를 등장시켜서 인간의 포경 역사를 비판해 주시고… 뭐 어째튼 계속 스릴 넘치고 계속 볼거리가 넘친다.

1편을 본 관객들이 슬슬 부모가 되었을 시점인 것을 노린 것인지 부모들이 감정이입 하게 하는 장면들이 많다. 막내(사실 막내는 아니었지만)는 맨날 사고를 치고, 그런 막내를 돌보지 못했다고 첫째만 야단 맞고 ㅋㅋㅋ 첫째가 죽었을 때는 정말 슬프다.

2편은 인간들 전체가 빌런에 가깝다 보니 기껏 나비족으로 부활한 마일스 대령이 그렇게 포스가 넘치질 못한다. 대신 인간이 툴쿤을 사냥하는 장면을 아주 자세히 묘사하는데 그 잔인함과 어이없음(그거 노화방지 약 한병 얻으려고 …)이 관객 뚜껑을 열리게 한다. 그 와중에 반항 한번 못하던 툴쿤이 인간보다 똑똑하다는 암시를 주더니…나중에 추방자 툴쿤 한마리가 인간들 상대로 무쌍 찍는 장면은 ㅋ

마지막 결전과 3편을 위해 떡밥용으로 키리의 신적인 능력을 보여주는 장면까지 하나도 버릴 것이 없는 영화였다. 강추.

내 평가는 별 5개.

ps. 1편보다 아쉬운 것을 하나 꼽자면, 나비족들이 너무 많은 영어를 한다. ㅋ 1편에서는 오마티카야 부족이 인간들 학교에서 영어를 배운 애들이 많아서 그렇다 치지만 이번에는 관계도 없는 바다 종족이 거의 90% 영어를 써서 ….그냥 영화적 허용이겠지만 뭐. 미국 놈들은 자막 싫어하니까.

ps. 제이크 설리가 원래의 몸에서 아바타로 갈아 탔을 때, 과연 그의 영혼은 복사+원본삭제 된 것인가 이동된 것인가.

Visual Studio Code의 sftp 확장에서 우분투 서버 접속문제

현상 : 키를 이용해서 vscode sftp로 우분투 서버에 접속하려고 하면 인증문제가 계속된다. 터미널에서 ssh는 접속 가능한데 vscode에서만 안됨.

해결방법

우분투 서버에서
sudo nano /etc/ssh/sshd_config
마지막 줄에
PubkeyAcceptedKeyTypes=+ssh-rsa
추가해 준 뒤 저장
sudo systemctl restart sshd
로 sshd를 재시작.

그럼 vscode 에서 sftp 접속이 잘 된다.

원인 : 내가 설정한 서버가 아니라서 알게 뭐야…

처음 코로나19 걸림

  • 2022-12-10 마눌님 코로나 양성
  • 2022-12-11 따님과 아드님 코로나 양성
  • 2022-12-14 나도 양성. 기침 나오고 열이 남
  • 2022-12-15 기침이 너무 심해서 누워 있을 수가 없을 정도
  • 2022-12-17 약을 먹으니 증세가 호전되기 시작
  • 2022-12-19 이제 약기운이 없을 때만 기침과 가래가 있는 정도

어디에서 누가 처음 걸렸는지는 모르겠고, 내 경우는 12일부터 목이 칼칼한 증상은 있었는데 검사해도 음성이더라. 콧물이 나오던 14일부터 검사가 나오기 시작.

증상은 심한 목감기 + 발열 + 두통. 가래는 엄청 심하진 않았지만 기침이 심했다. 열은 금방 잡힘. 아이들은 증상이 거의 없어서 다행.

아무래도 1,2주 정도는 가래와 기침이 남아 있을 듯 하다. 나는 원래 기관지가 약해서 감기만 걸려도 4~8주 정도는 기침이 남아 있으니…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배드 가이즈 (The Bad Guys, 2022)

미국식 범죄 액션 영화를 동물 나오는 코믹 애니메이션으로 바꾸면 이 작품일 듯.

유명한 도둑 집단인 주인공들 나오는 그저 웃긴 내용이지만, 결국 세상은 ‘착한 놈’ ‘나쁜 놈’이라는 선입견을 어떻게든 이용하려는 진짜 나쁜 놈이 있기 마련이고 그걸 극복해 가는 과정을 다룬 작품이다.

캐릭터 설정이 꽤 좋아서, 그 캐릭터를 이용한 웃긴 장면이 무척 많이 나온다. 엄청난 덩치의 상어가 변장의 대가라는 설정이라 콧수염만 붙여도 어이없게 다들 속는다거나, 여자도 아니면서 여자 옷 입고 애가 나와요! 한마디에 시선을 다 끈다거나 하는 식.

그리고 어찌 보면 뻔하지만 적당히 먹힐 정도의 반전을 여럿 넣어서 흥미를 잃지 않는 전개를 보여준다. 전형적인 것과 새로운 면을 잘 섞었달까.

재미있는 점은 주토피아처럼 동물들이 사람처럼 사는 세상이고, 주요 캐릭터들은 다 동물이지만, 진짜 인간들도 있고, 그저 먹이나 애완동물인 동물들도 있다.

내 평점은 별 4개. 애니메이션 좋아하는 넷플릭스 사용자는 꼭 보시길.

Cloudflare WARP는 IP 바뀌어요

모 유튜버가 인터넷 차단 우회앱이나 VPN을 비판하는 영상을 올리더라. 조심해야 한다는 전체적인 내용에는 동의하지만 일부 내용은 잘못되었다.

특히 클라우드 플레어의 1.1.1.1이 IP가 바뀌지 않아 본인의 주소가 노출된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

1.1.1.1 WARP 사용 전
1.1.1.1 WARP 사용 후

아마도 저 유튜버는 1.1.1.1 앱의 기본 DNS 변경 기능만 써보고, WARP나 WARP+는 사용해 보지 않은 듯 하다.

전문가나 유명 유튜버라고 해서 모든 것이 옳은 것은 아니다. 저런 정보를 들으면 여러 정보를 비교해보고 판단하는 습관을 길러야 한다.

발레리안: 천 개 행성의 도시 (Valerian and the City of a Thousand Planets, 2017)

이 영화를 보니 생각나는 영화가 있었다. “존 카터: 바숨 전쟁의 서막”. 유명한 영화들의 원조라고 자처하며 최신 특수효과만 붙으면 대박칠 것처럼 홍보했지만, 막상 이미 다른 영화에서 다 보던 것이라서, 원조가 오히려 재탕이 되어버렸다.

거기다 이건 뤽 베송 감독의 스타일도 아니다. 이 사람은 원래 대단한 특수효과를 쓰기 보다는 ‘싸움 잘하지만 문제가 있는 나이든 남성’ + ‘순수하지만 남다른 소녀’의 두 인물을 중심으로 꼬여버린 세상과 악당 사이에서 개고생하는 걸 보여주길 잘한다. 특히 여성에 대한 선을 넘을락 말락한 묘사는 유명하다. 그런데 이 영화는 전혀 다르다. 남녀 주인공이 나오긴 하지만 그런 대비되는 캐릭터가 아니라 반대로 남매같이 닮은 느낌이다. 티격태격 하는 것도 남매 같고, 애정표현도 남매가 애인인 척 남들에게 거짓말 하는 느낌이다. ㅋㅋ

스토리도 스타트렉 한편으로나 쓸 정도 내용이다. 억울한 우주 난민이 테러리스트 하다가 주인공에게 구원 받는다?

딱 하나 볼만한 것은 화려한 특수효과들인데 이젠 그것만 가지고 극장을 가진 않는다. 넷플릭스면 모를까. 볼거리 늘리기용으로 넣어서 비판받고 있는 리한나 부분은 SF에서 흔하게 넣는 ‘조력자’ 포지션이라 그렇게 나쁘진 않다고 보지만, 그냥 캐릭터를 죽여서 끝내는 마무리가 너무 허무하고 유치하다.

데인 드한과 카라 델러빈은 상당한 매력이 있는 배우지만, 이 영화로 커리어가 망했다. 둘 다 슈퍼 히어로 영화 하나씩 말아 먹은 전적도 있어서 당분간 회복 불가 일 듯.

여러모로 기대보다 아쉬운 영화. 그래도 좋아하는 배우들 여럿이 나와서 내 평점은 별 3개.

“오늘 우산 필요해?”사이트 오픈

https://draco.kr/

아내는 매번 외출 할 때 나에게 묻는다. “오늘 비와?” “우산 필요해?”

그 때 내가 대답할 내용은 “오늘 비 올 확률은 몇 %이고…”가 아니다. “우산 가져가.” 이런 식의 간단한 답이다.

그걸 앱으로 구현한 것이 이 사이트이다. PWA로도 만들어서 아내의 폰에 설치해 놨더니 무척 만족해 하고 있다.

기상청 API라서 다소 예보가 틀리는 경우가 있는 점이나 글자 위주로 표현하다보니 디자인이 보기 좋지 않은 것은 보완이 필요하다.

노바디 (Nobody, 2021)

은퇴한 전직 킬러가 집에 들어온 강도 때문에 다시 실력 발휘를 하면서 범죄조직 하나를 싹쓸이 해버리는 영화 존 윅을 그대로 오마주해서 다시 만들어 놓은 영화. 이번엔 정부 일을 하던 킬러이고, 가족이 살아 있다는 점과 동료와 아버지가 같이 싸워줬다는 점 만 빼면 다른 것이 없다. 아, 강아지가 아니라 따님의 팔찌 때문에 싸움이 시작되었다는 점도 다르다. ㅋ

덕분에 액션은 볼만 하지만 매우 식상하다. 나처럼 존 윅 영화를 1편만 본 사람도 그런데 다른 것 다 본 사람은 더 식상했을지도.

주인공은 브레이킹 배드의 밥 오덴커크이고, 아버지가 백 투더 퓨처의 박사님 크리스토퍼 로이드이다. 이 할아버지 많이 늙으셨네. 장수하시길. 아내는 원더우먼의 엄마역이었던 코니 닐슨, 회사 사장은 V에 나왔던 마이클 아이언사이드인데, 이 두 분이 나서도 러시아 마피아 다 때려 잡을 수 있을 듯 ㅋㅋㅋ

내 평점은 별 3.5개. 뭔가 자주 먹던 햄버거 같은 영화.

너의 이름은. (君きみの名なは。, 2016)

따님이 지브리 이외에 처음 본 일본 극장판 애니메이션이자, 내 경우는 ‘초속 5센티미터’ 이후 15년만에 본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작품. 넷플릭스에서 봤다. 6년 전에 이거 개봉했을 때 참 흥행해서 난리였는데 그 당시에는 세월호의 충격이 아직 가시지 않아서 재난이 소재로 나오는 영화는 그다지 보고 싶지 않았다.

이 작품을 보고 신카이 마코토가 이제 흥행작을 만들 줄 알게 되었구나 싶었다. 이전에는 뭔가 현실이 아닌 일본 미소녀연애 게임에 나오는 듯한 세상에다가 비현실에 한발 걸쳐 있는 몽환적인 주인공들이 나오는 식이었다면, 이번에는 현실적인 세상과 현실적인 주인공들이 나온다. 한쪽이 이미 멸망한 과거의 인물이어서 서로 닿을락 말락하며 이어지지 않고 있는 남녀라는 점은 이전 작품들과 맥락이 같지만 러브 코메디 같은 느낌도 더해졌다.(남녀가 바뀌는 상황으로 웃기는 러브 코메디는 여러 작품이 있다) 그래서 신카이 마코토의 그림과 이야기이면서 팬들 뿐 아니라 대중들도 한번 쯤 볼 수 있는 작품이 되었다.

우리나라나 일본에서는 아마도 지진과 세월호라는 재난이 있어서, 그것이 연상되는 면이 많아 흥행에 영향을 주었을 것이다. 신카이 마코토 감독 나름대로 재난을 극복하고 인연을 다시 만들어가는 그런 작품을 기획했던 것 같다.

원래는 귀멸의 칼날에만 빠져 있던 따님은 이 작품을 보고 감동해서 ‘날씨의 아이’까지 연달아 보았다. 다만 만 10살이라 아직 이해가 안되는 부분도 있는 듯. 12세 관람가니까 뭐…

내 평점은 별 4.5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