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어폭스96에서 위메프, 옥션 등이 로그인 안되는 문제

파이어폭스 96이 어제 업데이트 되면서 Schemeful Same-Site 쿠키를 허용하지 않게 되었다. 쉽게 말하면 특정사이트에서 http만 쓰면서 보안을 위한 답시고 로그인 과정만 https를 쓰면, http로 돌아왔을 때 로그인을 인정하지 않는다.

우리나라의 많은 사이트들이 – 특히 오픈마켓 사이트들 대부분- 그렇게 운영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로그인이 안되던 것.

애초에 그 사이트들이 잘못한 것이지만, 그들이 고칠리가 없으니 해결 방법은 about:config 에서 network.cookie.sameSite.schemeful 를 끄는건데, 모처럼 올려놓은 보안 기능을 끄는거라 찜찜하긴 하다.

그외에 HTTPS Everywhere 같은 확장기능으로 특정 사이트만 강제 https를 적용하는 방법이 있다고는 하는데 옥션등 몇몇 사이트는 아예 안먹힌다.

디즈니+ 장단점

간단히 써보면서 느낀 디즈니+ 장단점

장점

  • 디즈니 + 픽사 + 마블 + 스타워즈 + 네셔널지오그래픽 + 20세기 폭스 컨텐츠. 해당되는 영화면 최신영화도 많음
  • 넷플릭스에 비해 한국어 더빙된 작품이 압도적으로 많아 애들 보여주기 좋다.
  • 상대적으로 저렴한 이용료. 거기에 더해 카드사등과 제휴를 해서 이것저것 할인 받을 여지도 많다.
  • 디즈니나 픽사의 특별영상이나 단편이 많음.
  • 크롬캐스트 지원.

단점

  • 앱 최적화가 아직 부족하다. 불편한 점도 많고 작동이 버벅인다.
  • 웹사이트도 버벅이는데, 파이어폭스를 쓰면 몇 배로 버벅이는 듯.
  • 검색이 넷플릭스보다 부실하다. “좀비”를 넣으면 좀비물이 검색되는게 아니라 영화제목에 “좀비”가 들어간 것만 검색되는 식. 그리고 같은 검색어인데도 해당 영화가 안나오다가 다음날에는 나오기도 하고 뭔가 오작동하는 경우가 있다.
  • LTE 데이터로 스트리밍을 하면 내내 저해상도로 재생되는 경우가 많다. 모바일 데이터 사용시 넷플릭스는 데이터 사용을 최대로 설정할 수 있지만 디즈니+는 데이터 사용을 최소로 설정하는 것과 자동만 있다.
  • 10초 전후로 이동이나 원하는 지점으로 이동할 때도 버퍼링이 몇초 걸리고, 처음 재생할 때도 넷플릭스보다는 좀더 버퍼링이나 버벅임이 걸린다.
  • 오프닝이나 다음화로 건너뛰기가 없거나 애매하게 작동함. 넷플릭스에서는 이게 편했는데.
  • 자막 번역이 개판인 경우가 많다. 내가 들어도 오역인게 확실한 경우도 있고, 아예 생략해 버리거나, 비꼬거나 농담인 말을 일반대화처럼 번역하거나.
  • 해외 디즈니+에는 있는데 한국엔 없는 영화가 은근히 많다. (나중에는 개선될지도)
  • 모바일 기기에서 넷플릭스처럼 다운로드해서 나중에 보는게 가능한데, 생각보다 다운로드가 느리다. 1GB 다운받는데 1시간이 넘게 걸림.
  • 뽀로로가 없다. 뽀로로나 띠띠뽀, 신비아파트 같은 국내 유명 애니메이션이 넷플릭스에는 있지만, 디즈니+에는 없다. 뽀로로는 IPTV필수 컨텐츠라며 광고할 정도이니 단점은 단점.
  • 앱에서 영화 소개글이 아주 성의가 없다. “주인공 A와 주인공 B가 만나서 싸운다” 이런 수준.
  • 스파이더맨이 없다. 이건 소니라서, 넷플릭스에 있다.

결론을 내보자면 기본적으로 컨텐츠는 좋은데 서비스 완성도가 별로이고, 한국화가 부족하다.

사카라미세스 보울라디 (Saccharomyces boulardii) 복용 후기

따님이 변비라고 처방받은 비오플 250산이라는 약이, 잘 안먹어서 남았다는 이유로, 마눌님이 나에게 먹으라고 함. -_-

사카라미세스 보울라디균은 일단 과민성 대장에 특효인 세균이라 먹어보았다. 처음에는 아침 저녁으로 1봉씩 먹어봤는데 별로 느낌이 없어서, 아침 저녁으로 2봉을 먹었더니 너무 가스가 많이 찼다. 그래서 다시 아침 저녁 1봉으로 변경.

2주 이상 먹고나니 장이 덜 민감하달까? 자극적인 것을 먹고 설사나 복통이 생기는 것이 확실히 줄었다. 변도 일정하게 부드러워진다.

부작용은 일단 가스가 는다. 그리고 장 환경이 변해서 그런지 아침에 변을 보는 루틴이 다소 바뀐다. 적응이 필요할 듯.

2차적인 부작용으로 장이 편해지니 식욕이 늘어난다. -_-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1,2차 맞은 후기

1차는 8월 30일, 2차는 9월 28일 맞았다.

1차의 경우는 미열이 3시간 정도 났고, 몸살과 왼팔이 아픈 것이 만 이틀정도 지속되었다. 피곤함은 3,4일 유지된 듯.

2차의 경우는 열은 없었고, 몸살은 없었다. 왼팔만 만 1.5일 정도 아팠고, 피곤함도 1차보다 훨씬 덜했다.

남들은 2차가 더 아프다는데, 왜 나는 2차가 덜한건가?

MIUI의 앱 강제종료 예방

샤오미폰에 사용되는 MIUI는 상당히 괜찮은 안드로이드 UI이지만, 큰 문제가 있는데 바로 앱을 ‘강제 종료’한다는 것이다.

상시 실행되고 있어야 할 앱을 MIUI가 강제로 종료시키는 바람에, 위젯이 갱신되지 않거나, 알림이 오는 것이 표시되지 않거나, 자동으로 실행되어야 할 기능이 실행되지 않는 등 문제가 많다.

해당 문제가 오래되었기 때문에 간단한 조작으로 특정 앱만 예외처리를 할 수 있으면 좋겠는데, 샤오미측에서는 개선할 생각이 없는 듯 하다. 그래서 유저들이 생각해 낸 여러 설정 방법이 있는데, 여기에 정리한다.

문제는 이런 복잡한 방법을 다 써도 종료를 차단하는 것이 안되는 앱은 안된다.

  1. MIUI 최적화를 꺼버린다.
    해당 메뉴는 개발자 옵션을 켜야 한다. 이것을 끄면 앱들에 설정된 권한이 초기화 되고, MIUI 런처의 아이콘이나 위젯이 이상한 모양으로 출력되거나, 샤오미 기본앱들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등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2. 해당 앱에 ‘자동 시작’ 권한을 준다.
    설정 – 앱 – 권한 – 자동 시작 에 들어가서 해당 앱의 자동 시작 권한을 준다.
  3. 해당 앱에 ‘백그라운드에서 실행되는 동안 팝업창 표시’ 권한을 준다.
    설정 – 앱 – 권한 – 다른 권한 에 들어가서 해당 앱에 ‘백그라운드에서 실행되는 동안 팝업창 표시’ 권한을 준다.
  4. 해당 앱의 배터리 절약 옵션을 ‘제한 없음’으로 놓는다.
    해당 앱의 정보를 열어서 배터리 절약 옵션에 들어가면 MIUI 버전별로 조금씩 다르지만 ‘제한없음’ ‘배터리 절약’ ‘백그라운드 앱 제한’ ‘백그라운드 활동 제한’ 등이 나오는데, 이중에 제한 없음으로 놓는다.
    참고로 반대로 강제로 종료해 줬으면 하는 앱은 백그라운드 제한 쪽으로 선택하면 된다.
  5. 앱 잠금
    메뉴버튼을 누르면 최근앱 화면이 나온다. 그 화면에서 해당 앱을 길게 터치하면 메뉴가 나오는데, 그중에 자물쇠 아이콘을 선택한다. 일부 샤오미폰에는 자물쇠 아이콘이 없음을 참고.
  6. 상시 알림을 띄울 수 있는 앱은 알림을 켜놓는다.
    일부 앱은 상시로 아이콘이나 알림 배너등을 띄우는 앱이 있는데, 보기에는 성가시지만 상시 알림이 떠 있을 경우 앱을 더 오랫동안 죽이지 않는 것은 확실하다.
  7. 커스텀 런처를 사용한다.
    MIUI말고 노바런처 같은 서드파티 런처를 사용하면 위젯 갱신이 좀더 잘 되는 경우가 있다.

2,3,4,5번을 해보고 안되면 6번 해보고, 안되면 7번이나 1번 해보고…;;;

이런짓 까지 해야 하나 싶을 정도로 번거로운데, 샤오미가 이 문제를 해결해 주기를.

Thorne Research, Basic Nutrients 2/Day

요즘 할인을 많이 하길래 구매한 쏜리서치의 종합비타민이다.

평소 가격은 1개월분이 3.4만원이고, 할인해도 2.2만원 정도이기 때문에 직구 종합영양제로 인기가 좋은 라이프 익스텐션의 투퍼데이와 비교하면 2~3배 비싼편이다. 돈을 1,2만원 더 보태면 품질 관리가 훨씬 잘되는 국산 영양제도 살 수 있으니 애매하긴 하다.

대신 영양제 구성은 무척 좋다. 최신 유행대로 비타민B는 고함량으로 들었고, 망간, 셀레늄, 크로뮴, 루테인 같은 것도 포함해 왠만한 영양소는 다 들어가 있으며, 미네랄은 전부 최고급 킬레이트로 들어가 있다. 아쉬움이 있다면 크기상 어쩔 수 없었겠지만 마그네슘은 20mg밖에 안 들어가 있고, 그다지 필요없는 칼슘이나 K1까지 들어가 있으며, K2도 MK7이 아닌 MK4로 들어가 있다는 점 정도.

내 경우 이 제품이 좋은 점은 두드러기가 없다는 것이다. 이상하게 나는 국산이든 해외제품이든 종합영양제를 먹으면 절반정도는 두드러기가 발생하는데 아직 원인을 모른다. 하지만 이 제품은 괜찮더라.

일단 샀으니 먹자.

Cloudflare WARP 윈도우앱이 꼬여서 CPU를 처먹을 때

클라우드플레어의 Warp 앱은 DNS를 1.1.1.1로 바꿔주고 VPN비슷한 기능이 있어서 애용 중인데, 업무용 PC에서 꼬여서 문제가 발생했다.

현상은 1.1.1.1이나 워프 옵션이 선택되지 않고, 작동버튼도 켜지지 않는다. 작업관리자를 보면 WMI Provider Host와 warp-svc.exe 가 사이좋게 CPU 100%를 나눠서 쓰고 있다. -_-; 클라우드 플레어의 앱을 지우려고 해도, CloudflareWARP 서비스가 잡아두고 있어서 지워지지 않고, 서비스도 중지 되지 않는다.

해결방법은 일반적인 서비스가 꼬인 앱 삭제 방법과 같다. 윈도우의 서비스 설정에서 CloudflareWARP 서비스를 사용안함으로 놓고, 작업관리자의 시작프로그램에서 클라우드 플레어 앱의 윈도우 시작옵션도 사용안함으로 놓는다. 그리고 윈도우를 다시 시작한 다음, 앱을 지우면 지워진다.

그 후에 다시 설치파일 받아서 설치해서 쓰면 된다.

LCARS draco (GTS2 mini용 자작 워치페이스)

다운로드 https://www.dropbox.com/s/7kd6y255pz3ti4m/LCARS_draco.bin?dl=0

LCARS는 1987년부터 방영한 스타트렉 더 넥스트 제네레이션 시리즈에서 함선의 터치화면 UI이다. 즉, 80년대에 생각한 400년 후 미래의 터치 UI. 참고 : https://en.wikipedia.org/wiki/LCARS

지금 보기에는 엄청 유치하지만,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UI라서 워치페이스로 만들어봤다. 해외 스타트렉 고전 팬들은 LCARS가 이식된 앱이나 홈오토메이션을 만든다던지 여러가질 한다

기능은 상단에 날씨 아이콘, 현재기온, 최고/최저온도, 습도가 표시된다. 중간엔 년월일 요일, 시분초. 하단 왼쪽에는 심박수, 걸음걸이, 소모 칼로리가 표시된다. 하단 오른쪽에는 블루투스 상태, 알람, 방해금지모드, 잠김상태, 배터리 레벨이 표시된다.

decimalpoint (GTS2 mini용 자작 워치페이스)

다운로드 https://www.dropbox.com/s/62u3mtex0fh5paj/decimalpoint.bin?dl=0

처음 만든 GTS2 mini 워치페이스.

컨셉은 간단히 년월일+요일 / 시분초가 나오는데, 특별히 100분의 1초가 표시되는 시계. 100분의 1초가 표시되며 빠르게 바뀌는 워치페이스가 없길래 만들었다.

사실 100분의 1초 부분은 프레임 애니메이션으로 구현한 것이라 정확한 것은 아니다. GTS2 mini는 사양이 낮아서 가끔 애니메이션이 멈칫하고, 10분의 1초에 한프레임만 처리할 수 있기 때문에 더 정확성은 떨어짐. 그냥 비주얼 효과라 보면 된다.

화미 어메이즈핏 GTS2 미니, 가성비는 좋은데 기본적인 문제가 있는 스마트워치

천원짜리 스크린 보호 필터 붙인 모습

아래 사용기는 펌웨어 1.0.2.47 기반이다.

장점

  • 가성비. 6만원대 구입 가능. 10만원 이하 스마트워치 중에는 최강.
  • 디자인이 싼티가 크게 안나고 예쁘다.
  • OLED 화면 품질이 좋다.
  • 가볍다. 스트랩 제외 무게가 20g인데, 이거 페블타임스틸에 비하면 1/3무게. 애플워치랑 비교해도 가볍다.
  • 배터리가 오래 간다. AOD등 옵션 다 켜도 5일. 옵션을 조절하면 10일정도 사용 가능. 다 끄면 정말 스펙대로 14일 갈듯. 20분만 충전하면 20%이상 차기 때문에 하루에서 이틀 쓴다.
  • 20mm 표준 시계줄 줄질 가능. 이거 엄청난 장점이다.
  • AOD. 저가형 스마트워치에서 AOD 제대로 되는 제품이 흔치 않음.
  • 산소포화도 측정. 이것도 고급제품에서 되는 기능.

단점

  • 디자인이 얼핏 보면 애플워치. (이건 장점인가? ㅋㅋㅋ)
  • 내구성이 약하다고 한다. 특히 유리가 그냥 듣보잡 강화유리라 기스가 잘 난다. 깨지기도 잘 깨질 듯.
  • 진동 모터가 약함. 강함으로 놔도 잘 못 느낄 때가 많다. 페블타임스틸에 비하면 1/3 강도.
  • 기본으로 탑재된 시계줄이 완전 싸구려 느낌이다. 천원짜리 아동 장난감 시계 느낌. 다만 기능적으로는 나쁘지 않아서 고정은 잘 되고 튼튼하다.
  • 사실 이런 20만원대 이하 스마트워치는 모양만 스마트워치인 스마트밴드라서 추가 앱 설치가 불가능하고, 탑재된 기능만 사용이 가능하다.
  • 워치페이스를 4개만 저장할 수 있고, 그 중 2개만 변경 가능하다.
  • 공식 스토어에 있는 워치페이스가 60여개 정도로 적다. 공식 개발툴은 개인정보를 등록해야 하는데다 아직 서드파티 와치페이스 제작툴이 없어서 그런 듯. 몇몇 앱이 추가적인 워치페이스를 다운로드 할 수 있는데 그마저도 많지 않다.
  • 손 들어올려 화면 켜짐이나 알림 등을 특정시간에만 작동하게 할 수 있는건 좋은데, 그 시간설정을 요일별로 할 수는 없다.
  • 일부 메뉴 한글 번역이 무척 이상하다. AOD가 ‘시계계기판 끄기’라거나. 샤오미 계열 특성상 안고칠듯.
  • 날씨 정보가 엉터리다. 기온도 몇도 차이나고, 풍속도 안맞고, 비가 잔뜩 오거나 밤인데 UV가 매우 강하다고 나온다던지. 데이터 소스가 어딘지 궁금.
  • 다른 메뉴는 순서 변경이 무척 편한데, 운동 종류는 순서를 바꿀 수 없어서 자주 하는 운동이 메뉴 아래에 있으면 빠르게 접근하기 불편 할 수 있다.(운동을 자주 하면 해당 운동 메뉴가 상위 정렬)
  • GTS2 mini의 초가 스마트폰 시계의 초보다 느리다. 내 경우 0.7초 정도 느린데 3초 이상 느리다는 사람도 있다. 그리고 이것을 수동으로 수정할 방법이 없다.
  • 4~5m이상 스마트폰과 멀어지면 연결이 끊긴다. 페블타임스틸은 10m정도라 거실에 폰을 두면 집안 어디든 연결되어 있었는데, GTS2 mini는 거실내에서도 끊긴다. 연결이 유지되는 거리가 너무 짧은 느낌이다.
  • AOD를 사용하면 전화가 왔을 때 2,3초 정도 전화가 온것을 알려주고 꺼져 버리는 버그가 있다.(1.0.2.53에서 수정됨)
  • AOD를 사용하면 전화 수신 알림이 30초~1분 정도 늦게 울린다.
  • AOD를 사용하면 가끔 버튼을 눌러도 시계화면이 켜지지 않거나, 알람이 1초정도 울리다가 멈추는 등 자잘한 버그가 있다.
  • 워치페이스를 제작할 수는 있는데, 화미 홈페이지에서 개발자 등록을 해야 한다. 개발자 등록은 신분증을 들고 있는 본인 사진을 제시해야 해서 개인정보 문제가 있다.(간단한 해킹으로 등록만 하고 신분증은 제공하지 않고 사용 가능하긴 함) 또한 화미 홈페이지의 개발툴 자체가 버그가 상당히 많다.
  • 손 들어올려 화면이 켜지는 것이 대략 1초정도 걸리는데, 아주 나쁜 수준은 아니지만 아무래도 고급 스마트워치보다는 확연히 느리다.
  • 그 손 들어올려 화면 켜지는 반응속도도 일정하지 않고 여러 조건에 따라 더 느려진다. (리부팅 막 하고 나면 손만 살짝 돌려도 반응할 정도로 예민하고 빠르다가 시간 지나면 둔해지고, 워치페이스가 무거우면 더 느려지고, 시계가 20여분 이상 화면을 켠적이 없다가 손을 들어올리면 더 크게 액션을 해야 반응하고 등등)

유튜브나 커뮤니티에는 안사면 손해인 가성비 스마트워치로 소문이 나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추천하기 힘들다. 이유는 위에 쓴 ‘손 들어올려 화면 켜지는 반응속도가 일정하지 않고 여러 조건에 따라 더 느려지는’ 문제 때문이다.

시계라는 것은 기본적으로 신뢰성이 있어야 한다. 내가 손목에 차고 있으면 신경 안써도 작동하고, 쳐다보면 바로 보이고. 그런데 그게 이랬다 저랬다 한다? (게다가 요즘 시계 답지 않게 초침도 오차가 있다.)

이 문제의 회피 방법은 AOD를 켜는 방법 밖에 없고, 이 경우 배터리 사용시간이 10일 정도에서 5일정도로 절반으로 감소한다. 원래 AOD를 쓸 계획인 경우는 큰 문제가 없지만, 배터리를 오래가고 싶어서 끄고 싶은 사람은 시간 확인이 불편해진다. AOD를 켜면 잡다한 문제가 생기는 것도 덤. 나 처럼 돈들여 산 제품이 어딘가 문제가 있으면 고치고 싶어 신경쓰이는 사람은 더 스트레스이고.

결국 기본적인 문제가 있어서, 이걸 추천할만한 제품이라고 하기엔 뭐하다. 내가 만족 못하는데 남에게 추천할 수는 없으니까.

ps.
AOD를 안쓰고 화면이 켜지는 것을 되도록 빠르게 하기 위해 내가 사용하는 설정.

  • 최대한 기능이 적고 용량이 적은 워치페이스를 사용한다.
  • 2개의 워치페이스 저장 공간을 최대한 비워둔다. 1개를 사용한다면 최소한 1개는 비워둔다.
  • 화면 밝기는 자동 조절을 끈다.
  • 주기적으로 리부팅 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