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무료 G Suite를 유료화 하는군요.

https://support.google.com/a/answer/2855120?hl=ko

일찍 만들어 쓰면서 베타테스트 해줬다는(?) 프리미엄으로 무료로 써왔는데, 이제 유료화 해버리네요. 구글이 무료 서비스를 점차 줄이는 기조라 예상은 했지만, 막상 닥치니 아쉽군요.

대체 서비스를 생각해 봐야 할 듯 합니다. 뭐 여차하면 그냥 직접 메일서비스를 구성해도 되긴 하는데 그건 귀찮죠.

복잡한 부분은, 저 계정에 구글 플레이 스토어 유료앱과 구글 플레이 무비 유료 영화를 사둔게 있어서(특히 스타워즈 클래식 시리즈…) G suite 서비스가 비활성화 되도 유료앱과 영화에 접근이 되는지가 문제네요.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팔콘과 윈터 솔져 (The Falcon and The Winter Soldier, 2021)

기존 어벤져스 멤버 중, 스타트 멤버가 아닌 조연이면서, 캡틴 아메리카가 은퇴해서 끈 떨어진 신세가 된 캐릭터들이 있다. 바로 팔콘과 윈터솔져. 이 둘이 은근히 시빌워부터 붙어 다니더니 아예 브로멘스를 찍어 버리는 작품이 이거.

이 작품의 주제는 크게 팔콘의 캡틴 아메리카 되기, 윈터솔져의 어두운 과거 털어내기 + 인종과 난민이라는 사회문제 조명. 그 과정에서 US에이전트가 잠시 2대 캡틴이 되려 하다 그게 단순히 능력치와 의욕만으로 되는게 아님을 증명한다. 캡틴 아메리카의 정신이 중요했던 것.

캡틴 아메리카를 잇고, 두 주인공의 변화를 그린다며, 티격태격하던 둘이 친해지는 걸 묘사하는 점에서는 좋지만, 많이 아쉬운 작품이다. 우선 주요 내용인 인종과 난민의 문제는 우리나라 시청자가 체감하기 어려운 내용이다. (뭐 분명 곧 우리나라에도 벌어질 일이지만) 그리고 가장 몸을 쓰는 두 히어로의 작품이라기엔 액션이 무척 아쉽다. 첫화와 마지막화는 정말 극장영화 수준의 멋진 액션이 나오지만 그걸 제외하고는 거의 주먹질+발차기 수준의 액션만 나오는 수사물에 가깝다.

특히 윈터솔져의 너프가 체감된다. 물론 정신적인 문제가 있어 능력치가 떨어졌을 수도 있지만 혼자서 캡틴 아메리카와 1:1 결투를 하던 자가, 팔콘과 편을 먹고 짝퉁에 불과한 2대 캡틴(훗날 US에니전트)을 겨우 이기는 것은 좀 그렇다.

윈터솔져의 부탁으로 팔콘의 새 날개와 슈트가 와칸타에서 몇 일만에 만들어지는 것도 이상하다. 아무리 와칸다 기술이 좋다지만 아이언맨은 자기 취향인 슈트를 만드는데 여러번 시행착오를 거쳤는데… 조그만 비행기를 타고 도망가는 플래그 스매셔를 국제 수사단체가 처리를 못한다는 것도 어이없다. 전투기 한대만 띄워도 플래그 스매셔는 끝났다. 여러모로 개연성에 아쉬움이 많은 시리즈다.

캐릭터들로 보면 샤론 카터가 오랫만에 나오는데 결국 흑화된 것도 마음에 안들고.

내 평점은 별 3개. 아쉽다.

요즘 보는 넷플릭스 애니메이션들

아케인.

LOL의 몇몇 캐릭터의 배경스토리를 다루는 것 같은데, LOL은 안해봐서 모르겠지만 몰라도 재미있다. 그림체도 마치 “러브, 데스 + 로봇”의 “무적의 소니” 에피소드 느낌이 조금 나는 3D+페인팅 느낌이다.

다만 사회계층 + 정치 + 흑화되는 이야기는 별로 좋아하는 부분이 아니라서 애매.

은밀한 회사원

음모론 총집합 코미디 애니메이션. 릭 앤 모티를 좋아했다면 꼭 보기를.

이누야샤

보고 싶었지만 이래저래 못 본 건데 떴네?

인터넷이 안되니 원시인보다 못하네

오늘 KT 인터넷 장애로 11:20부터 40분정도 인터넷이 안되었다.

그런데 인터넷이 안되니, 일단 일을 못하고,

일을 못하니 밥을 먹으려고 해도, 배달을 못 시킴. 식당에 가도 출입자 명부 QR코드 생성이 안됨. ㅋㅋㅋ

놀려고 해도 게임도 요즘은 다 인터넷이야. 설치형 게임을 하려고 해도 스팀 로그인도 안됨. 유튜브, 음악앱도 다 인터넷 없으면 안됨.

아 한심해…ㅋㅋㅋ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빗소리와 새소리

아침에 일어나 보니 비가 오길래, 잠시 빗소리를 듣고 있었는데,
뻐뻐뻐꾹하는 뻐꾹이 소리가 방향을 계속 바꿔가며 들리더라.
아파트 근처를 날면서 소리를 내는 듯.

빗소리와 새소리와 함께 하는 아침이라니, 출근만 아니면 이대로 소리 들으며 침대에서 시간 죽이고 싶었다.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백신 좀 그만 가져오자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을 방문해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아마 해결해야 할 문제가 아주 많을 것이다. 하지만 언론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성과를 확보한 백신 수로만 평가할 것 같은 분위기다. 야당이나 보수적인 국민들도 그렇고.

그런데 좀 생각해 보자. 우리는 이미 노령층에 맞출 백신을 충분히 수입했다. 연말까지는 전국민이 맞을 백신 수량을 초과해 확보했고 수입하거나 생산할 예정이다. 우리나라는 사망자숫자도 거의 없다.

그런데 다른 나라를 좀 봐라. 다른 나라들은 하루에 수천명이 죽어간다. 백신도 부족하다. 그런 상황에 우리나라처럼 큰 문제가 없는 나라가 국력을 총동원해 백신을 여유있게 확보하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가? 다른 나라가 지옥이어도 우리나라 코로나만 해결하면 과연 좋은건가?

이런 일이 더 계속되면 다른 나라들에 대한 폭력에 가까운 행위라고 생각한다. 좀 적당히 해라.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지지합니다

‘내가 죽으면 딸을 부탁해’… 미얀마 거리에 나선 사람들 – BBC News 코리아 https://www.bbc.com/korean/international-56586461

요즘 뉴스들을 보니 참 슬프고 화가 납니다.

우리는 미얀마의 민주주의를 지지합니다. 미얀마의 봄을 응원합니다.
ကျွန်ုပ်တို့သည်မြန်မာနိုင်ငံတွင်ဒီမိုကရေစီကိုထောက်ခံသည်။ ကျွန်ုပ်တို့သည်မြန်မာနိုင်ငံ၌နွေ ဦး ရာသီကိုထောက်ခံသည်။

전세계 어디에서든 인간다움을 위해 투쟁하시는 모든 분들을 응원합니다. 우리가 5월 광주의 희생을 딛고 민주주의를 쟁취했듯이 어려움을 겪는 모든 곳에 민주주의의 봄이 피어나길 빕니다.
ကမ္ဘာပေါ်ရှိမည်သည့်နေရာ၌မဆိုလူသားမျိုးနွယ်အပေါ်ရုန်းကန်နေသူအားလုံးကိုကျွန်ုပ်တို့ထောက်ခံသည်။ မေလတွင် Gwangju ၏ပူဇော်သက္ကာမှတဆင့်ကျွန်ုပ်တို့ဒီမိုကရေစီရရှိခဲ့သကဲ့သို့ငါရုန်းကန်နေရသည့်နေရာတိုင်းတွင်ဒီမိုကရေစီနွေ ဦး ပွင့်လာလိမ့်မည်ဟုကျွန်ုပ်မျှော်လင့်ပါသည်။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페블 타임스틸 진동모터 고장

2015년 12월부터 사용하던 페블타임스틸의 진동모터가 고장났다. 아마 일요일인 어제 고장난 듯. 아침에 진동이 없어서 늦잠을 자고 말았다.

5년 넘게 사용하던 것이라 정도 들었고, 운동 기록은 잘 되는데다, 배터리도 아직 5일 정도는 가기에 만보기 되는 시계로 계속 사용할 생각이다.

요근래 따님의 시계도 끈이 고장나고, 따님 목걸이도 고장나고, 집안 전등들도 고장나고, 이래저래 고장나는게 많아서 기분이 찝찝하다.

ps.
몇 일 후에 갑자기 진동이 다시 되기 시작했다. 원래 정도의 진동은 아니고 절반정도 약한 진동이었다. 그래서 고쳐졌나? 했는데 만 하루 후에 다시 진동모터는 사망. 뭔가 접촉불량 같은 것인가 싶기도 하고…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태그

일본 불매 은근히 어려운 것들

카메라나 사무기기 일부 처럼 아예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 대체품이 있기는 한데 내 조건이 까다로워서 적당한 대체품 찾기가 나름 어려운 경우들이 있다. 물론 불매운동이라는게 조건 다 따져 가며 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유니클로

내가 유니클로를 이용한 것 대부분이 청바지다. 왜냐하면 숏다리라 기장 수선을 해야 하는데, 유니클로는 무료로 당일 수선을 해준다. 바지를 부탁하고 20~30분이면 수선이 완료된다.

탑텐등 기장 수선해 주는 곳은 많은데 대부분 유료이다. 그리고 당일 수선이 안되고 시간이 걸리거나 다음날 와야 하는 경우도 많다. 무엇보다 기장 수선할 정도를 본인보고 표시하라고 한다. 유니클로처럼 직원이 도와주지 않더라. 공부해야지…

그리고 어린애들 속옷. 한동안 애들 속옷의 고무줄 부분이 애들 피부에 자국이 심하게 나거나 빨갛게 붓는 경우가 생겼는데 여러 브랜드 것을 입혀 보다 유니클로 속옷을 입히자 괜찮아졌다. 이건 애들 체질과 관련된 문제라 다른 사람과는 다를 것 같다. 어째튼 그래서 한동안 애들 속옷은 유니클로만 입혀왔는데, 바꾸려면 다시 이것저것 사서 입혀봐야 하니 난감.

보온 도시락

일반적인 보온 도시락은 국산 제품이 좋은게 많다. 그런데 아직 저학년인 애들에게 보온 도시락이 다소 무거워 보였다. 나도 80년대에 학교 다니며 도시락통이 무거워서 한동안 힘들었던 기억이 있어서 가벼운 보온 도시락통을 찾았더니 대부분 죽통같은 불완전한 도시락통이거나 보온 성능이 문제가 있다는 사용기가 있는 제품만 나오더라. 완전한 도시락통이면서 보온 잘되고 확실히 가벼운 제품은 일본 브랜드 뿐이었다.

아식스

아식스가 워낙 좋은 신발 브랜드이긴 하다. 품질도 좋고, 기술력이 뛰어나며 가격도 좋은 편이다. 특히 평발에 발볼이 넓은 사람들은 아식스와 뉴발란스 외에 적당한 신발을 만들어주는 곳이 많지 않다. 그래서 한번 맞는 신발을 찾으면 주구장창 계속 같은 제품은 신는데(지금 신는 아식스 젤 카야노24도 2018년 여름에 사서 지금까지 신고 있다), 아식스에서 바꾸려면 또 새신발을 찾아 이것저것 신어봐야 한다는 것이다. 발 모양이 까다로운 사람들은 신발 고를 때 인터넷에서 스펙만 보고 살수가 없다. 언제 하루 이틀 날 잡아서 신발가게 순방을 해야 할 듯.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