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추억의 영화,게임,애니

트위스터(Twister, 1996)

스필버그의 엠블린 엔터테이먼트사에서 제작한 스톰 채이서들을 소재로 한 재난 영화. 역시 당시에는 스필버그가 근처만 지나갔던 영화라도 스필버그 사단이라느니 쥬라기 공원 제작진이라느니 홍보하던 시절이었기 때문에, 역시 이것도 스필버그 영화로 아는 사람들이 많다. 감독은 스피드를 만든 얀 드봉.

헬렌 헌트가 연기한 ‘조’는 아버지를 토네이도에 잃어 토네이도를 연구하게 된 기상학자이고, 빌 팩스톤이 연기하는 ‘빌’은 조와 결혼했다가 이혼 직전인 토네이도 연구가이자, 기상 관측 드론인 도로시의 개발자이다. 그 둘이 티격태격하면서 토네이도를 추적하는 내용. 도로시의 설계를 훔쳐서 공개하는 바람에 유명해져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는 과학자가 등장해서 빌과 경쟁관계에 있다가 나중에 지나친 욕심으로 토네이도에 휩쓸려 죽는 내용도 나온다. 나중에 순간의 아이디어로 도로시를 성공적으로 개량해 띄우고, 조와 빌이 토네이도를 피하다가 무슨 지하수 헛간에 몸을 묶고 토네이도의 중심을 보게 되는 장면이 하이라이트.

당시 한국사람들은 바다건너 뉴스로만 보던 토네이도라는 소재를 신선하게 생각해 꽤나 흥행했던 기억이 난다. 개인적으로 빌 팩스톤과 헬렌 헌트의 조합이 쥬라기 공원의 샘 닐과 로라 던 조합과 배우들 느낌이 비슷해서 흥미로웠다.

개인적인 기억으로는 이 영화가 내가 동네 비디오 대여점에서 VHS테잎을 빌려 보았던 마지막 영화이다. 그 이후에는 ADSL 이 설치되서 영화 영상을 쉽게 다운 받을 수 있게 되니 테잎을 빌리러 비디오 대여점을 안가게 되었다. 소장용 VHS 테잎 몇개 구매하러 대여점에 들락 거린 적은 그 후에도 있었지만.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찰리 윌슨의 전쟁 (Charlie Wilson’s War, 2008)

20100211-wilson-1

영화는 소련이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했을 때, 미국이 비밀리에 무기를 지원하던 뒷이야기를 다룬다.

찰리 윌슨이라는 바람둥이 미국 하원 의원이 추축이었고, 거기에 섹시한 백만장자 로비스트, CIA에서 능력은 있지만 차별 받던 요원이 힘을 합쳐 무기 지원을 이루는 내용. 하지만 전쟁이 끝나고 나서 아프가니스탄이 미국의 관심에서 멀어지자, 찰리 윌슨도 더 이상 지원을 못하게 되고, 아프간은 끝내 미국의 적이 된다.

영화 내내 보여주는 것은 미국 정치계의 무능과 모순, 그리고 찰리 윌슨의 바쁘게 돌아가는 사무실, 종교와 이득이 서로 맞물리는 국제 협력 등이다. 찰리 윌슨의 미국 민주주의 예찬에서 보여지듯 민주당 표 찍으라는 메시지도 있는 듯 하다. 하지만 그보다는 정치와 국제정세의 허무함과 아프가니스탄이 적이 되듯 제때에 제대로 일을 못하면 나중에 더 고생한다는 메시지가 더 큰 듯 하다. 찰리 윌슨은 마약도 하고 여자관계도 계속 발목을 붙잡고 있어서 영웅으로 묘사되지는 않지만, 그래도 할 때는 하려는 생각은 제대로 박힌 정치인으로 나온다.

뭐…실제 인물들이 저랬는지는 모르겠지만.

주연인 톰 행크스, 줄리아 로버츠, 필립 세이무어 호프만, 모두 쟁쟁한 배우들.

찰리 윌슨이 여자를 밝혀서 미녀 배우들이 많이 나온다. 에이미 아담스가 나온 영화도 캐치 미 이프 유 캔 이후로 오랜만에 본 듯 하다. 에밀리 블런트도 나왔고, 레이첼 니콜스는 여전히 예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