윗층에 사는 음악광

시작부터 범상치 않았다.

윗층 남자를 처음 만난건 이사오고 얼마 후에 엘리베이터에서 였는데, 초면부터 자랑을 했다.
자기가 음악을 듣는 취미가 있어서 1억원짜리 스피커가 있는데 정말 좋다. 아래층에서 좀 시끄러울 수 있을 거다. 시끄러울 때 말하면 끄겠다. 이런 내용이었다.

그러고 얼마 후에 음악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이게 바로 우리가족이 층간소음을 느끼게 된 시작이다.

윗층 남자는 아침 8시 경부터 10시 정도까지. 오후에는 8시부터 9시 정도까지 음악을 튼다. 주말이나 때때로 거기에 1,2시간 더 튼다.
음악 종류는 주로 클래식인데, 영화음악이나 팝송, 국내 유행곡을 틀 경우도 가끔 있다.
소리의 크기는 아래층인 우리집에서 노래 가사를 뚜렷이 구분이 가능한 정도다. 내 스마트폰 볼륨을 40~50%정도로 놓고 틀면 비슷하게 들린다. 엄청 시끄러운건 아니지만 원하지 않는 음악인데다 결코 무시할 수 없는 볼륨이다.

아침이야 그렇다 쳐도, 오후는 좀 심하다.
9시 넘으면 아기들을 재워야 하는데, 심할 땐 밤 10시 11시에도 음악을 트는 경우가 있다.

경비실을 통해 항의해도 그 때 뿐이고, 다음날에는 원래대로 다시 튼다.

자신의 주장으로는 ‘고작 하루에 30분 트는거고 자신의 낙이 그건데 그것도 양해 못 해주냐’고 하는데,
그 사람의 말투나 행동을 보면 자신이 음악을 꼭 들어야 해서 그런 주장을 하기 보다는, 장비와 자신의 음악적 애호를 주변에 어필하고 싶어하는 느낌이다.
한번은 어느 음악 동호회에서 자신의 집에 음악 감상을 하러 방문할거라면서, 음악 트는걸 허락 받으러 주변 집에 초인종을 일일이 누르는데, 아무래도 허락이 아니라 유명한데서 자신을 알아준다는 자랑을 하려는 목적인것 같았다.
게다가 30분은 무슨 30분. 2~4시간이구만.

이 문제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층간소음 스피커로 검색하시면 아주 좋은 제품들이 많다던데요?
    그걸로 윗층을 향해 더위타는 언니들 틀어주면 효과가 아주 좋대요 ㅋㅋㅋ

    근데 스피커가 비싸서 방음에는 투자를 못한 가난한 사람인가 보네요

    • Draco 댓글:

      스피커가 비싸서 방음에 투자 못 한게 아니라
      평소에 자랑하는 꼴을 봐서는 일부러 소리를 크게 틀어서 주변 들으라고 하는거 같아요. 그래놓고 누가 자신의 수준 높은 취미에 대해 알아주길 기대하는 변태일 가능성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