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무료 G Suite를 유료화 하는군요.

https://support.google.com/a/answer/2855120?hl=ko

일찍 만들어 쓰면서 베타테스트 해줬다는(?) 프리미엄으로 무료로 써왔는데, 이제 유료화 해버리네요. 구글이 무료 서비스를 점차 줄이는 기조라 예상은 했지만, 막상 닥치니 아쉽군요.

대체 서비스를 생각해 봐야 할 듯 합니다. 뭐 여차하면 그냥 직접 메일서비스를 구성해도 되긴 하는데 그건 귀찮죠.

복잡한 부분은, 저 계정에 구글 플레이 스토어 유료앱과 구글 플레이 무비 유료 영화를 사둔게 있어서(특히 스타워즈 클래식 시리즈…) G suite 서비스가 비활성화 되도 유료앱과 영화에 접근이 되는지가 문제네요.

발행일
카테고리 일상

팔콘과 윈터 솔져 (The Falcon and The Winter Soldier, 2021)

기존 어벤져스 멤버 중, 스타트 멤버가 아닌 조연이면서, 캡틴 아메리카가 은퇴해서 끈 떨어진 신세가 된 캐릭터들이 있다. 바로 팔콘과 윈터솔져. 이 둘이 은근히 시빌워부터 붙어 다니더니 아예 브로멘스를 찍어 버리는 작품이 이거.

이 작품의 주제는 크게 팔콘의 캡틴 아메리카 되기, 윈터솔져의 어두운 과거 털어내기 + 인종과 난민이라는 사회문제 조명. 그 과정에서 US에이전트가 잠시 2대 캡틴이 되려 하다 그게 단순히 능력치와 의욕만으로 되는게 아님을 증명한다. 캡틴 아메리카의 정신이 중요했던 것.

캡틴 아메리카를 잇고, 두 주인공의 변화를 그린다며, 티격태격하던 둘이 친해지는 걸 묘사하는 점에서는 좋지만, 많이 아쉬운 작품이다. 우선 주요 내용인 인종과 난민의 문제는 우리나라 시청자가 체감하기 어려운 내용이다. (뭐 분명 곧 우리나라에도 벌어질 일이지만) 그리고 가장 몸을 쓰는 두 히어로의 작품이라기엔 액션이 무척 아쉽다. 첫화와 마지막화는 정말 극장영화 수준의 멋진 액션이 나오지만 그걸 제외하고는 거의 주먹질+발차기 수준의 액션만 나오는 수사물에 가깝다.

특히 윈터솔져의 너프가 체감된다. 물론 정신적인 문제가 있어 능력치가 떨어졌을 수도 있지만 혼자서 캡틴 아메리카와 1:1 결투를 하던 자가, 팔콘과 편을 먹고 짝퉁에 불과한 2대 캡틴(훗날 US에니전트)을 겨우 이기는 것은 좀 그렇다.

윈터솔져의 부탁으로 팔콘의 새 날개와 슈트가 와칸타에서 몇 일만에 만들어지는 것도 이상하다. 아무리 와칸다 기술이 좋다지만 아이언맨은 자기 취향인 슈트를 만드는데 여러번 시행착오를 거쳤는데… 조그만 비행기를 타고 도망가는 플래그 스매셔를 국제 수사단체가 처리를 못한다는 것도 어이없다. 전투기 한대만 띄워도 플래그 스매셔는 끝났다. 여러모로 개연성에 아쉬움이 많은 시리즈다.

캐릭터들로 보면 샤론 카터가 오랫만에 나오는데 결국 흑화된 것도 마음에 안들고.

내 평점은 별 3개. 아쉽다.

로키(Loki, 2021)

매력적인 악역이자 인기 캐릭터인 로키를 어떻게든 활용해 보려는, 그리고 멀티버스 설정을 도입하려는 마블과 디즈니의 노력이 맺은 결실.

무척 재미있다. 일단 로키의 수 많은 허당기와 트릭스터의 면모 때문에 웃음이 나오는 장면이 많다. 매 에피소드마다 여러번 시간과 공간을 왔다갔다 하고, 멀티버스의 같은 캐릭터인데 다른외모이거나 같은 외모인데 다른 캐릭터인 경우가 계속 나오지만, 나름 연출이 좋아서 크게 혼동되지 않는다. (우리 마눌님이 내용을 대충 따라갈 정도니까)

특히 재미있는 점은 성실한 이미지의 모비어스(오언 윌슨)과 티격태격 하다가 로키가 오리지널 로키처럼 점차 변화하는 것이나, 여성 버전 로키인 실비를 만나서 싸우다 정드는 부분. 자신밖에 사랑하지 못하는 악당 로키의 사랑법은 멀티버스에서 여성버전인 본인을 만나는 것이라니 얼마나 참신한가.(최소한 메이저 영상물에서는 말이지.) 실비를 연기한 소피아 디 마티노도 멋지고 매력 넘쳤다.

MCU 영화를 꾸준히 봐 온 사람들, 앞으로 볼 사람들에게 강추인 작품.

내 평점은 별 5개.

ps. 시프가 오랫만에 나오는 데, 로키가 무한 고자킥을 당한다 ㅋㅋㅋ

완다비전 (WandaVision, 2021)

디즈니+ 오리지널 시리즈의 시작을 알린 작품. 그래서 그런지 아이디어도 좋고 완성도 있다. 사랑하는 사람을 계속 잃어온 완다의 슬픔과 또 다시 이별을 하는 슬픔을 절실하게 느낄 수 있다. 그리고 활약을 별로 못하고 최후를 맞은 비전의 또다른 면을 많이 볼 수 있는 작품.

다만 옛날 미국 시트콤 형식이 1,2화 배경인데, 굳이? 라는 생각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다. 물론 완다가 부모와 즐긴 작품이라는 배경설정이 있긴 한데, 내가 미국 시트콤을 본건 80년대 이후라 그 이전 감성은 공감이 안되기에.

그리고 역시 다른 MCU 조연들이 여기서도 조연으로 나오기 시작하는 것은 좋은데 모니카 램보의 경우는 캡틴 마블을 본 사람이라 하더라도 이름까지 기억하지 못하면 갑툭튀에 해당하고, 왜 그리 열심히 하는지 이해되지 않기 때문에 좀 그랬다.

설정상으로도 완다의 초능력은 스톤에 의해 얻은 단순한 현실조작/염력으로만 알았는데, 갑자기 그게 마법이었다라고 몰아가는게 좀 억지스럽기도 했다.

다만 핵심인 완다의 스칼렛 위치로의 성장, 현실도피 후 비전, 두 아들과의 헤어짐으로 완결되는 내용은 만족. 특히 두가지 비전이 서로 싸우면서 테세우스의 배 이야기가 나온 것은 정말 적절한 비유 같다. 개인적으로 스타트렉의 데이터 소령을 좋아하다 보니 비전이 나온다는 것만으로도 재미있었다.

내 평점은 별 5개.

이터널스 (Eternals, 2021)

어제 디즈니+에 이터널스가 떴길래 봄.

MCU에서 새로운 우주 세계관을 그리는 작품 + 10명이나 되는 주인공 집단을 그리는 작품이다보니 150분이 넘는 러닝타임을 자랑한다. 그래도 표현할 내용이 많은 것에 비하면 잘 정리된 연출을 한 편. 거기다 장면장면이 감독이 실력 있다는 티가 난다. 다만 현대를 보여줬다 과거를 보여줬다를 서너번 반복하다보니 마눌님이 흐름을 못 따라가더라.

그리고 감독의 취향인지, 일부러 그런건지 모르겠지만 액션 장면도 적고, 액션 자체도 평이하다. 전투적인 히어로가 여럿 나오는 것 치고는 액션이 거의 없는 편. 그리고 마블 답지 않게 개그요소가 별로 없다. 마동석이 아기옷 입은 것 정도. 그리고 MCU특유의 ‘주인공들을 고생시킨 강한 악당이 의외로 한방에 끝’나는 단점은 여기도 존재한다.

세르시 역의 젬마 찬이 정말 예쁘게 나온 작품. 원래 예쁘긴 했지만 이정도로 예쁜 배우였나 싶을 정도로 나온다. 리처드 매든과 킷 해링턴이야 원래 잘 생겼고, 마동석도 딱 마동석 스럽게 나왔다. 안젤리나 졸리는 배우의 명성으로는 리더격일 줄 알았는데 그건 아니었다. 대신 이터널스 버전의 치매환자(?)로 나와서 꽤 노련한 연기를 했다. 그 유명한 셀마 헤이엑은 이상하게 내 취향인 영화에 출연한 적이 없어서 못 본 배우인데 이제야 봤다. 나이 먹고도 정말 매력이 넘치시는구만.

참고로 마블영화에서는 거의 없던 주인공들의 정사장면이 나온다. 물론 상체만 보여주는 수준이지만. 바람둥이 토니 스타크도 장면 자체는 안나오고 아침에 여자가 침대에 누워있는 정도만 나왔던 걸 생각하면 파격적. 12세 관람가라고 부모들은 방심하지 말 것. ㅎㅎㅎ

이슈가 되었던 히로시마 원폭 장면은…글쎄. 영화 자체는 큰 문제될 여지가 아니라고 본다. 다만 일본계 각본가의 GR이 문제인데, 일본의 역사 덧칠이 계속 심해지는 것에 대한 경계가 필요할 듯.

내 평점은 별 4.5개. 난 설정 많이 나오는 게 좋더라.

파이어폭스96에서 위메프, 옥션 등이 로그인 안되는 문제

파이어폭스 96이 어제 업데이트 되면서 Schemeful Same-Site 쿠키를 허용하지 않게 되었다. 쉽게 말하면 특정사이트에서 http만 쓰면서 보안을 위한 답시고 로그인 과정만 https를 쓰면, http로 돌아왔을 때 로그인을 인정하지 않는다.

우리나라의 많은 사이트들이 – 특히 오픈마켓 사이트들 대부분- 그렇게 운영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로그인이 안되던 것.

애초에 그 사이트들이 잘못한 것이지만, 그들이 고칠리가 없으니 해결 방법은 about:config 에서 network.cookie.sameSite.schemeful 를 끄는건데, 모처럼 올려놓은 보안 기능을 끄는거라 찜찜하긴 하다.

그외에 HTTPS Everywhere 같은 확장기능으로 특정 사이트만 강제 https를 적용하는 방법이 있다고는 하는데 옥션등 몇몇 사이트는 아예 안먹힌다.

블랙 위도우 (Black Widow, 2021)

블랙 위도우 나타샤 로마노프의 어린시절 + 시빌워 이후 본인의 출신인 레드룸을 파괴하는 행적을 그린 영화. 원래는 훨씬 일찍 개봉했어야 했는데, 코로나 시국 때문에 늦게 개봉했다. 최근 디즈니+로 봄.

그동안 중간중간 나왔던 블랙 위도우의 과거를 잘 정리해서 떡밥을 회수했고, 액션과 특수효과도 좋고, 다른 시리즈와의 연계도 좋고, 본 시리즈의 장점을 따 온 부분도 좋다. 레드 가디언과 옐레나 등의 등장인물을 이용한 개그 요소도 상당히 좋은데, 개그 요소도 단순 바보짓이 아니라 캐릭터를 잘 이용한 개그라서 더 좋다.

단점으로는 마블영화의 종특인 메인 빌런을 의외로 쉽게 이긴다. 그 고생한 적이 헬맷 열고 중화제 발사하면 끝이었다니. 그리고 참 많은 설정 구멍 – 공중에 떠 있다고 해서 레드룸을 그동안 어벤져스나 실드가 몰랐다고? 나타샤가 그렇게 그리워하던 임시 가족을 여태 안 찾고 있었다고? 그렇게 가족관계가 회복되었느데 엔드 게임에서 나타샤가 자기는 가족이 없다고 한건 뭐야? 등등

어째튼 재미있게 본 영화이다. 특히 옐레나로 나온 플로렌스 퓨는 생각보다 무척 매력 있어서, 차기 블랙위도우로 부족함이 없을 듯 하다. 스칼렛 요한슨의 섹시함은 없지만.

내 점수는 별 4개.

p.s. 레이첼 와이즈 아줌마 그 나이에도 전투복 입은거 멋지시네.

고장난 론 (Ron’s Gone Wrong, 2021)

디즈니+에 이번에 공개된 애니메이션. 디즈니에서 만든 것 치고는 캐릭터 디자인이 좀 다르네? 했더니 디즈니가 아니라 20세기폭스에서 만든거더라. 뭐 이젠 20세기 스튜디오지만.

재미있고, 웃긴 장면도 많고, 아이들이 소셜 미디어와 스트리밍 방송에 빠져서 실제 친구를 만나는 기회를 잃고 있다는 것을 비판한다거나, 친구는 모든 것을 아는게 아니라 서로 존중하고 아끼는 사이라는 것을 알려준다거나 하는 주제도 좋다.

다만 애플과 스티브 잡스에 대한 비유나 인공지능 로봇의 악용이라거나, 악역인 회사의 본사를 주인공들이 잠입한다거나, 순진한 로봇이 사고를 치는 것 등등 많은 묘사가 너무 전형적이다. 내가 여기 블로그에 쓴 것만 해도 넥스트 젠, 미첼 가족과 기계 전쟁,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 2 등등… 너무 우려 먹는 듯.

그리고 “압살롬↗”하는 론의 대사가 너무 뇌리에 남아서, 등장인물들 이름이 하나도 기억에 안남는다 ㅋ

내 평점은 별 3.5개.

엔칸토: 마법의 세계 (Encanto, 2021)

처음에 듣고 구두 브랜드 엘칸토인줄 알았던 애니메이션.

할아버지의 희생으로 가족을 지켜주는 마법이 생겨나고, 그 마법이 사라질 위기가 닥쳐서 주인공이 그걸 해결해 나가는 내용. 유일하게 마법 능력을 받지 않은 주인공이 사실은 그 열쇠였고, 능력 좋은 가족들도 다 두려움이 있고…등등 뭐 그런거.

제작진 좋고,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그래픽도 대단하고, 노래 좋고, 캐릭터들도 좋고…다 좋은데 재미가 없다. 전체적인 내용이 그렇게 참신한 것도 아니고, 캐릭터가 많아서 복잡하고, 무엇보다 확실한 악당과 심각한 위기(고작 평범한 마법없는 가족이 되고 집 무너진 정도)가 없어서 그런 듯.

가족들끼리, 특히 대가족인 집에서 같이 보면 무난무난할 그런 작품이다.

내 평점은 그래픽이 너무 내 취향이라 추가 점수 줘서 별 3.5개.

ps.
단편 나무 저 너머에(Far From the Tree)는 부모가 된 입장에서 무척 재미있고 감동적이다. 추천.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Shang-Chi and the Legend of the Ten Rings, 2021)

디즈니 플러스로 뒤늦게 본 샹치.

종합적으로 재미있기는 한데, 뭔가 좀 애매하긴 하다. 일단 MCU에 곁다리로 추가할 히어로의 시작을 다루다 보니 기존과는 완전히 동떨어진 세계를 하나 추가해서 어쩔 수 없지만, 텐링즈는 기존 세계관에서도 떡밥은 많이 뿌려놨는데 그에 비해서 너무 따로 논다.

마지막 결판도 전혀 그동안 언급되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의 마을, 영혼을 먹는 새로운 악당과 동양의 용 등등… 요즘 마블은 엉뚱한 새로운 요소를 집어넣는데 아무런 고민을 하지 않는 듯. 그런데 완전 환타지 세계를 엉뚱하게 묘사하는 것 치고 CG는 끝내주더라.

대신 배우들은 무척 매력적이다. 샹치 배역인 시무 리우가 너무 사람 좋게 생긴(어느 분 닮았다는 말도 있지만 글쎄.) 것을 제외하고는 좋고, 케이티도 감초로 딱 좋고, 양조위도 다스베이더 역(???)으로 좋고, 양자경 아줌마도 배역에 어울리고, 다양한 훌륭한 조연들이 양념도 잘 쳐준다.

액션은 뭐 홍콩 액션영화를 자주 본 사람에게는 평범할 수 있지만, 헐리우드 영화치고는 아주 잘 소화해 냈다. 무술 액션의 완성도는 매트릭스가 다시 연상되기도 하고, 성룡의 액션을 오마주 한 것도 중간중간 보여서 좋았다. 아무리 못 봐줘도 뮬란보다야 뭐 ㅋ

아쉬운 점은 있지만 지나가듯 보기엔 충분히 재미있는 영화. 내 평점은 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