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스 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내용은 다르지만 맥스 페인은 원작 게임의 분위기를 나름 잘 살린 영화였습니다. 눈내리는 묵시록적 분위기, 마약과 살인, 가족을 잃은 아픔과 환각,  경찰의 추적, 고층빌딩에서의 전투, 과도한 CG처리를 한듯한 빛바랜 영상….모두 원작의 이미지죠. 원작 캐릭터보다는 조금 동글동글 하고, 냉소적이지도 못하지만, 마크 윌버그라는 선택도 나쁘지 않았구요.

문제는 액션게임…특히 매트릭스스러운 액션으로 유명한 원작 게임을 영화화하면서, 화려한 액션과 총질의 비중이 그리 크지 않았다는데 있습니다. 아니..액션의 비중이 크지 않았다기 보단 ‘생각’보다 크지 않은 거겠죠. PG-13에 맞추려는 제작사의 선택일 수도 있구요.

어차피 시간 죽이기 게임이었으니, 시간 죽이기 영화로는 괜찮은 선택이었습니다. 별 3개.

ps.
미청년 크리스 오도넬이…..통통해져서는 얻어터지다 죽는 아저씨로 나오다니…안습이..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담덕 댓글:

    게임은 정말 재미있게 했었는데..
    영화는.. ^^;;;;;
    아직 보지는 못했지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