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디지털도어락 SHP-DP710 후기

18년전 램 이후로 오랫만에 구입한 삼성 제품.

집에서 사용하던 디지털 도어락(아파트 만들 때 기본옵션으로 있던 16년된 제품이다)이 고장나서 교체했다. 왠만하면 삼성것은 사기 싫은데 다른 브랜드는 디자인이 마음에 안들거나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 것은 너무 비쌌다. 중소기업 제품들이 저가형 제품을 고가형 제품보다 일부러 싼티 나게 디자인 하는 습성은 좀 고쳐줬으면.

어째튼 지마켓에서 토요일 설치가 가능하다는 곳에서 출장비까지 21만원에 구매. 할인할 때는 더 싸게 팔기도 하는 모양이지만 급하니 그냥 샀다. 기사님이 아주 능숙하게 기존 디지털 도어락을 해체하고 10분만에 설치를 완료하셨다. 별다른 타공이나 보강판은 필요 없었다. (앞집과 아랫집들은 게이트맨 제품을 설치하는데 보강판을 덧대어야 했다)

이 제품의 장점은 비슷한 가격대 제품 중에는 외관이 고급스럽고, 푸시 & 풀로 손쉽게 문을 여닫을 수 있다는 것이다. RFID카드를 사용할 수 있고, 자잘한 보안기능이 있는 것은 다른 제품들과 큰 차이가 없다. 근접 센서로 다가가기만 해도 터치패널을 작동한다는 것 때문에 ‘스마트 도어락’이라고 광고하고 있는데, 네트워크 기능이나 블루투스 핸드폰 연결도 안되는데 스마트라고 하기엔 좀 무리.

푸시 & 풀 방식이 정말 좋은게, 짐을 들고 있거나, 아이 손을 잡고 있을 때, 그냥 밀면 열린다는 것이다. 다시는 돌리는 손잡이 방식을 못 쓸 듯.

단점은 문을 여닫는 소리가 좀 크다. 손잡이를 밀고 당길 때도 크게 철커덕 소리가 나고, 잠길 때도 좀 소리가 크다. 디지털 사운드도 좀 소리가 크긴 하지만 2단계로 볼륨 조절이 가능하고 끌 수도 있고, 평상시에는 켜 놨다가 원할 때만 소리를 내지 않을 수도 있는 기능이 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4개

  1. 저도 이번에 이사 하면서 저거 달려있었는데
    모티스 랬나? 그 센서 문제인지 가끔 문을 닫아도 자동으로 닫히지 않는 문제가 있더라구요 -_ㅠ
    언넝 돈 벌어서 센서를 갈아봐야 하나.. 고민중입니다.

    확실히 디자인 이쁘게 나왔고 고급 스러운데다가
    나갈때 엉덩이로 밀고 나가면 되니 편하긴 하더라구요.

Draco에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