툼레이더 리부트 시리즈

에픽 게임즈에서 얼마전에 툼레이더 리부트 시리즈 3편을 DLC까지 포함해서 무료로 준 적이 있다. 그걸 이제 완료. 1996년도와 1997년도에 툼레이더 오리지널 시리즈 1,2편을 구입해 하고 나서 오랫만에 라라 크로프트와 함께 한 것 같다.

리부트 첫 작품은 조난 당한 라라가 여전사(?)로 성장해 가는 이야기이고, 2편의 라이즈 오브 툼레이더는 트리니티라는 악당 조직과 싸우며 비밀들을 캐고 자신의 과거를 다시 알아가는 것이었고, 3편은 마무리. 3편은 평가가 안좋긴 했지만 나로서는 나름 괜찮은 마무리였다고 생각한다. 공짜로 플레이해서 돈 아까운 것도 없고 ㅋㅋ

다만 해골이나 미이라를 한 두개도 아니고 수십수백개씩 인테리어로 사용하는 무덤 디자인은 좀…너무한 것 아닌가 싶기도 하다. 인디아나존스2 보다 더 심하잖아.

그리고 시리즈가 갈수록 수집요소가 강해지는데, 맵까지 커져서 여러모로 귀찮기도 했다. 퍼센트 100% 안채우고 진행해도 되긴 하지만, 그러기엔 뭔가 꺼림직 하고…ㅋ

3개의 게임을 연속으로 플레이 했더니, 정말 볼륨이 어마어마한 게임을 한 듯 하다.

안녕 라라. 언젠가 또 보자. 내 똥손 컨트롤 때문에 수백번 죽느라 고생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4개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