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데이터포털의 기상청 API를 1년 이상 써본 후기, 못 써 먹겠다.

“오늘 우산 필요해?” 사이트를 만든지 1년 3개월이 지났다. 이 사이트는 공공데이터포털의 API 3가지를 사용하는데, 각각 “기상청_단기예보 ((구)_동네예보) 조회서비스” , “기상청_기상특보 조회서비스”, “한국환경공단에어코리아대기오염정보” 이다.

그런데, 이 API들은 툭하면 응답시간이 10초 이상 걸린다.

가장 큰 문제는 단기예보 API에 있는 “초단기예보조회”인데, 이 API는 300초 이상 걸리는 경우도 하루에 몇 번 정도 있다. 날씨가 안 좋은 날에는 부하가 걸리는지 아예 timeout 이나 500 서버 오류가 나기도 한다.

“초단기예보조회”의 정확도도 문제인데, “초단기실황조회”에서 현재 날씨가 비가 오는데, “초단기예보조회”에는 비 예보가 하나도 없다던지 식으로 두 API가 안 맞는 경우가 많다. 뭐 예보가 틀릴 수도 있지만, 문제는 하루종일 비가 와도, 맑다는 예보는 수정을 안한다. 계속 맑음이란다. 네이버 날씨에 있는 기상청 자료는 그런 경우에 2,3시간 안에 새로운 예보로 갱신을 하던데, 단기예보 API는 수정되는 경우를 보지 못했다. 갑자기 날씨가 바뀌어도 항상 아침에 본 예보가 저녁까지 그대로이다. 비오는 것 뿐 아니라, 온도나 습도도 자주 틀린다.

“기상청_기상특보 조회서비스”는 더 가관이다. 검색범위가 발효기준 6일전까지만으로 제한되는데, 그래서 한파나 폭염 경보가 발효되고 6일이상 지속되면 API에서 안나온다.

이래서야 공공데이터로 유용한 사이트를 만들기는 힘들지 않을까? 혹시라도 개선될까 하고 지켜봤지만 그럴 기미가 없다. 그렇다고 해서 국내 날씨 정보가 정확하고 빠른 무료 API가 있는 것도 아니고…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2개

  1. 헉! pe.kr과 kr 두개나 유지하시다니 능력자 시군요!
    저라면 weather.draco.pe.kr을 하지 않았을까 합니다
    도메인 하나만 유지하기도 벅차요 ㅠㅠ

    그나저나 네트워크가 되면서
    이놈의 일기예보는 예보가 아니라 실황중계가 되어버리고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