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and & Conquer

웨스트우드의 걸작, 커맨드 앤 퀀커.

듄2로 실시간 전략게임의 시작을 알린 웨스트우드는 1995년 CD두장에 가득 동영상을 넣은 커맨드 앤 퀀커를 발표했습니다.

이 게임은 엄청난 후속 스토리가 있을것 같은 완성도 있는 동영상과 걸프전에 대한 패러디, 다스베이더 이후 최강의 카리스마라는(ㅡㅡ;) NOD군의 대머리 독재자 케인(웨스트우드의 제작감독이었다나..;;), 정규군 GDI와 게릴라부대 NOD라는 독특한 밸런스 설정, 당시로는 엄청난 그래픽의 게임과 인터페이스등으로 대박을 터트렸습니다.

어느날 지구에 운석들이 떨어지고, 그 근처에는 타이베리움이라는 광물성 식물이 자라납니다. 녹색 형광을 내는 이 식물은 강력한 방사능과 다량의 광물질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지구인은 타이베리움이 내뿜은 독성에 전멸상태고, 타이베리움이 자라지 않는 극지방에서만 소수 살아갑니다.
지구를 구하려는 GDI군과 타이베리움과 외계인간의 비밀을 안고 새로운 세계를 맞이하려는 NOD군과의 전쟁이 이 게임의 배경입니다.

특히 NOD의 독재자 케인은, 자기 멋대로의 성격에, 실수한 부하는 바로 권총으로 처단하는…완전히 다스베이더스러운 짓을 하고 다니죠. 의미심장한 웃음과 함께…

이 게임의 인기로, 웨스트우드는 두번째 큰 성장을 하게 되었고, 듄2가 워크래프트1에 영향을 미쳤듯이, 블리자드의 워크래프트2에도 영향을 주었습니다.

외전격으로 레드얼럿시리즈도 히트했지만, 후속작인 타이베이란 선은 크나큰 기대와 케인의 부활에도 불구하고 방사능에 기형투성이가 된 지구 생명체와 기후, 난해하고 어려운 유닛과 설정, 당시 PC사양으로는 너무 과부하를 주는 그래픽등으로 인기를 더 향상시키지 못했습니다.

3편인 타이베리안 트윌라잇에서 전체 스토리가 완결될 예정이었지만, 웨스트우드사는 EA에 의해 전격 해체되었습니다.
EA는 오리진도 그렇고…한때 잘나가던 회사들 사들여 망하게 하는 전문이라는 오명을 썼죠.

저는…전부 정품으로, 그것도 프리미엄판으로 게임을 산 시리즈인데, 친구들에게 CD를 빌려줬다가 다 먹혔다는 ㅡㅡ;;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12 Responses

  1. 동범이 댓글:

    저도 C&C 매니아입니당. ^^ 전 ‘C&C:레드얼럿’, ‘C&C:레드얼럿 – 카운터스트라이크’, ‘C&C 제너럴’ 이렇게 세개 구입. ^^ 개인적ㅇ로 레드얼럿 시리즈가 제일 재미있었고 그다음이 지금의 제너럴 시리즈라고 생각해요. 나머지 시리즈는 너무 비현실적이어서리… 쩝… (하기야 그게 원래 C&C의 세계관이었지만;;)

  2. Draco 댓글:

    동범이 // 레드얼럿이야 말로 비현실의 극치였는데요..ㅋㅋ
    각종 상상력의 무기와 스탈린 패러디가 죽음이었죠. 언제 한번 레들얼럿도 회상해보렵니다.

  3. 콘돌 댓글:

    음악이 최고였죠…헬마치…최고..ㅠ_ㅠ
    그때는 이거 OST 나오면 빌보드차트 1위라고 계속 떠들고 다녔었는데..먼 훗날에 합본 나오면서 OST를 끼워주더군요(한 6년쯤 전인가)..이미 정품으로 다 가지고 있어서..망설이다가 안사버렸지만;;
    지금 생각하면 살껄 그럤나..하는 생각도 드네요(자금의 압박)

  4. Draco 댓글:

    콘돌 // 헬마치…정말 힘이 불끈불끈 나면서 마우스를 눌러댔죠;;;

  5. 델버 댓글:

    예전에 군대 가기 전에 했었는데..
    느무 어려워서 포기했지..
    난 스타처럼 쉬운 게임이 좋더라..=_=;

  6. Draco 댓글:

    델버//난 스타가 더 어렵던데 ㅡㅡ;
    (주로 손놀림 빨라야 하는 게임에 약함;;)

  7. 델버 댓글:

    내가 스타하던 때.. 그니께 98년 초반..
    그때는 손 빠른거 필요 없어..무조건 빨리 찍어서 센터나 넥서스 해처리 뽀개기 놀이였거든-_-
    그땐 지금처럼 중후반도 없고 멀티 개념도 없었으니까-_-;

  8. Draco 댓글:

    나는 스타크 처음 나왔을때부터 했는데, 98년때가 가장 많이 했지. 학교앞에 게임방가서 무조건 무한 드래군 ㅡㅡ; (사람들이 기습러시 같은거 별로 없어서 유한맵에서도 멀티지어서 무한 드래군을 구사하던 무식한 시절…)

  9. 델버 댓글:

    음..그래도 난 워3가 좋아 =_=
    한치의 오차도 없는 빌드오더..-_-)bbbbbbbbbbb

  10. 델버 댓글:

    잘못썼다..워2-_-;

  11. 視工 댓글:

    c&c 모뎀 시절에 친구랑 멀티 해보고 신기했어요 ^^
    학생 일때라 전화세 압박으로 서로 전화 걸라고;; -.-;;

    실사동영상도 신기하고 그랬었죠. 스타에 밀린게 좀 아쉽네요 🙂

  12. Draco 댓글:

    視工 // 저도 C&C첫 멀티 했을때의 감동과…분노(?)는 잊지 못하죠…(오토바이 부대에 탱크들이 부서지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