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월드(Homeworld)


어드벤처게임을 좋아하지도 않았고, SF나 비행시뮬장르의 게임을 주로 좋아했던 Draco의 입장에서는, 시에라라는 게임회사는, 윌리암스 부부에 의해 PC게임의 세상을 열었고, 어드벤처장르 몇가지로 알려졌다는것 정도인, 그냥 과거의 회사였습니다.

눈이 좀 가는 건 하프라이프 정도?

그런데, 마침내, 홈월드라는 독창성 빼면 시체랄 수 있는 우주 전략게임을 내놓으면서 인식이 바뀌었습니다.

당시에는 전략게임들이 땅에서 기어다니는 틀에서 벗어나지 못한채로 그래픽만 3D화가 진행되고 있었고, 독창성 보다는 그래픽의 화려함으로 무장하던 시기였지요.

홈월드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전투가 일어나는 장소, 즉 맵도 3D, 적은 위아래에서도 함대를 이끌고 다가올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래픽의 화려함과 웅장한 배경 스토리도 대단하거니와, 이런 3D환경에서도 어렵지 않은 인터페이스는 정말 대단했습니다.
(사실 인터페이스가 편했다기보단 체계적인 튜터리얼이 한 역할 했지요. ㅡ_ㅡ;)

전투기들이 끌고 다니는 빛의 꼬리, 함선들간에 교차되는 레이저포, 아름다운 모선과 숨막힐정도의 스케일로 펼쳐진 우주의 모습. 아리아 같은 애절한 배경음악.

고향을 찾아 우주를 떠도는 히가라종족과, 그들을 지위하기 위해 스스로를 희생해 사이보그가 된 여자 카란 사젯(Karan S’jet)을 따라 펼쳐지는 우주의 역사와 음모, 전투.

스타워즈가 1977년에 영화를 통해 우주전쟁을 표현하는데 혁명을 일으켰다면, 홈월드는 1999년에 우주 전략 게임을 통해 우주전쟁을 표현하는 혁명을 일으킨 게임입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8개

  1. 홈월드1도 홈월드2도 정말 훌륭하죠.
    그리고 그 작살의 난이도 때문에;; 쿨럭;
    2는 결국 사양이 안되서 지금은 4차 이후 접었습니다[먼산]
    몇가지 아류가 더 있는데 역시 오리지날 만한게 없습니다

  2. 홈월드 잼죠~오리지날에선 마크로스 모드깔고 망상놀이도 하고
    특히 캐터칼리즘에서 저그(..?)와 붙을땐;..
    마더쉽의 야마토포(…–;)가 참 인상적이였던;..

    2에선 저도 콜랙션을 했었죠;..(실력이 안되 끝을 못봤지만)

  3. 파란등짝 // 홈월드2 해봤습니다. 콤포넌트 개념이 들어가서 다소 복잡해져서 좀 재미가 떨어지더군요.
    사실 우주전쟁이란게, 빠를 수가 없기 때문에, 스타크래프트처럼 되는건 반대이지만…^^;;

    HIGHMACS// 많은 분들이 은하영웅전설을 떠올리시더군요.

    믄디4// 홈월드2에서는 가끔 싱글플레이에서 전함 콜렉션 모으시는 분들이 있더군요 ㅡㅡ;

  4. 이 게임 작살이죠. 처음에 접근하기가 조금 난감해서 그렇지
    익숙해지기만 하면 정말 재미있죠. 완전한 3D공간에서의
    조작도 그리 어렵지 않고.. 게임의 스토리라던가 동영상이라
    던가.. 에서의 분위기가 일본애니틱한 분위기.. 제작진도
    인정하더군요. 그쪽영향을 받았다고,.

  5. 지금도 가끔씩 꺼내서 해보곤하는 게임입니다만;;; 멀티를 하기엔 지나치게 게임스피드가 느린 즉 전투가 벌어지기 전까지의 시간이 너무 길고 지루하다는 느낌 때문에..빠른 러쉬가 주를 이루던 스타크래프트에 밀린 아쉬운 게임입니다. 뭐 에이지오브엠파이어도 비슷한 이유로 밀린 게임이라고 생각됩니다.
    예전에 학교 프리젠테이션 실에서 빔프로젝트로 했었던 감동을 잊을수가 없군요. 마치 영화와 같은 화려한 3d의 실체감에 전율을…^^;
    속편인 홈월드2 해보셨나요. 보다 화려해진 그래픽과 손상모델이 인상적이었지만…뭔지 모를 2%가 부족한 게임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어쨌거나 홈월드를 기억하신다는 글에서 나름대로 동료애 비스무리한것을 느끼고^^;;;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