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수명을 위해 신경 덜 쓸것들

현대 문명은 인간을 풍요롭게 살게 해주지만, 스트레스와 과도한 경쟁이라는 면에서는
오히려 극악적인 퇴화를 하고 있지요. 특히 한국사회는 현실성 없이 과도하게 스트레스
를 주는 경우가 상당히 많습니다. 게임도 이길려고만 하고, 인터넷도 자기 잘났다고 떠
드는게 목적인거 같이 생각될 경우가 많죠. 물건을 하나 사서 쓸려고 해도, 이리저리
너무 알아보고, 걱정하고, 멋지고 좋은것만 사서, 흠집없이 사서 쓸려고 합니다.
(도대체 액정과 키를 보호할려고 폴더식 전화기를 만들어놓고, 그게 불편해서 외부에
액정을 하나 더 달고 듀얼폴더라고 광고하고….그 외부액정과 케이스를 보호하기 위해
또 커버를 사서 덮는…이해못할 풍조가 있는 나라죠)

디카의 경우도 마찮가지입니다.

여러분은 카메라를 사려고 고민할때를 생각해보십시오.
어떤 카메라가 좋은지 몇시간씩 DCInside를 들락거리고, 글을 읽고, 리플달고, 질문하고
사고 나서 단종되지나 않을까? 더 좋은거 나오지 않을까? 실제론 안이쁜거 아닐까?
살때 가게 주인이 사기쳐 먹는거 아닐까? 비싸게 사는거 아닐까? Draco는 바보 아닐까? (헉;)

사고 나서는 정품인지, 불량화소가 있는지, 다른 하자는 없는지 체크 여러가지 하고
사진이라도 좀 멋지게 안찍히면, 카메라가 이상있는지 걱정하고, 안에 소리만 나도 고장
인줄 알고, 렌즈에 지문묻을까, 케이스에 흠집이라도 날까, 가지고 다니다 고장나지나
않을까…..

배터리는 충전 1분이라도 더하면 수명 줄지 않을까, 펌웨어 업데이트 안하면 큰일날까,
더 좋은 카메라를 가진 사람 옆에 있으면 꿀릴까, 내 카메라로는 못찍는게 왜 이리 많을
까, 내 사진 실력은 왜 이리 안 늘어날까, 기능을 다 배워야 하는데, 내 얼굴은 왜 이리
못생기게 나오는거야, 새 기종 나오면 팔아버리고 업그레이드 해버려? 기타등등…

우리는 수십만원을 주고 좋은 카메라를 가지고 나서도, 오히려 더 많은 걱정에 휩싸입니다.
왜 이렇게 살아야 하나요? ^^;

마음을 비우십시오.
카메라를 사신 목적은…단지 사진을 찍기 위해서입니다.
여러분이 지금 보고 있는 풍경, 인물, 순간은 그 당시 1초만 존재하고, 그것을 남기기
위해, 추억을 남기기 위해, 여러분은 카메라를 산것입니다. 단지 그 뿐.

여러분이 걱정해야 할것은, 익시를 떨어트리지 않을까, 도둑맞지 않을까, 어디다 두고
다녀 잃어버리진 않을까. 이 3가지만 걱정하시면 됩니다.
너무 많은것을 걱정하시면…수명 줄어듭니다.
(여성분들에겐 링클케어 화장품이 더 일찍 필요하게 됩니다. 그거 비싸더군요. ㅡㅡ;)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