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 덥네요. 엄청 더워.
    그런데 몸으로 느끼기는 분명 엄청나게 더운데,
    어렸을 때 처럼 미치고 환장하겠네하는 기분은 아니고, 만사 귀찮을 뿐인 것이…몸이 늙었나 봐요.
  • 딸은 무럭무럭 자랍니다. 요즘은 잘 뛰고, 의미도 모르는 말을 막 조합해서 떠벌입니다.귀여운데, 고집도 쎄서 힘드네요.
  • 아기 장난감을 구청에서 빌려주는 서비스가 있어서 잘 이용중이었는데,
    툭하면 고장나서 비용을 물어주게 되는군요.
    아기가 커서 장난감을 집어던지는 힘도 쎄졌고, 워낙 중고니까 -_- 이러다 그냥 사주는 편이 더 나을 지경.
  • 새로 장만한 옵티머스G는 전에 사용기에 쓴대로, 카메라와 배터리를 제외하고는 모든 것이 만족스럽습니다. 아니, 필요한 수준에 2배이상 넘치고 남을 지경. 다만 카메라와 배터리는…2,3년전 스마트폰으로 되돌아간 느낌이네요.
  • 아기 보고, 집안일도 좀 하고, 하루에 1만보 이상 걷고(출퇴근, 아기 데려다주고 데려오기 등…) 그런데 살은 안빠지네요. 오히려 완만한 흑자 체중. -_-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2 Responses

  1. 조성만 댓글:

    올해 여름은 많이 덥다 이런건 아닌데 굉장히 습하네요. 그래서 그런지 많이 늘어지는 느낌도 들고 말이죠. 저는 하루에 4km 정도 뛰어서 체중은 그대로 유지하고 있지만, 오히려 배가 나오네요. 덜덜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