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늦은 올블로그 어워드2007 시상식 후기

올블로그 어워드 2007 시상식에 다녀왔습니다. 사실은 제사보다 젯밥(호텔 부페)에 관심이 있어서 신청한거였지요 하하하;; 사실 1자리씩밖에 안되는데 동행한 여친의 자리까지 마련해주셔서 정말 감사했습니다.

항상 고생하시는 올블이제 명찰

골빈해커님과 하늘이님

호세 쿠엘보 데낄라. 정말 맛있었습니다.

상으로 받은 금색 TOP100뱃지. 그밖에 USB 메모리와 메모 클립, 마우스패드, 티스토리 초대장을 받았습니다.

음식도 맛있었고, OX퀴즈나 빙고게임도 재미있었어요. 칵테일 쇼도 멋졌고, 서명덕님의 춤도…… 하하하. 올블릿을 개발하신 박군님께서 제가 있던 테이블 담당이셨는데, 막판에 가위바위보를 잘하셔서 호세 쿠엘보 한병을 아버지께 가져다 드릴수 있었습니다. ^^ 감사합니다.

무엇보다도 올블로그를 통해서 아이디만 알던 많은 블로거분들을 직접 만나뵐수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특히 익스트림 무비의 필진분들, 페니웨이님과는 몇십분이고 더 이야기를 하고 싶었구요, 옐님은 너무 귀여웠습니다. (만나뵌 분들 너무 많아서 나열하기는 제 기억력이 딸리고…어째튼) 모두 감사하고 반가웠어요. 그런데 뵙고 나니 왜 전부 잘생기신 겁니까? -_-;

고생하신 올블로그분들과 협찬사, CGV와 호텔 여러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ps.
다음에서 준 512MB USB메모리 말입니다. 아주 귀엽고 예쁜데, PC에 연결했을때의 장치 이름이 MemoDrive도 아니고 MemoRive래요. -_-;

rive vt, vi, 찢다, 쪼개다, 비틀어 떼다, 잡아 뜯다, (마음을)찢어놓다, 찢어지다, 쪼개지다

엥?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13 Responses

  1. 인게이지 댓글:

    FM반도체의 상품명 메모라이브…ㅋ
    상품은 부럽네요…

  2. 벗님 댓글:

    핫핫.. (메모를) 찢다, 쪼개다, 비틀어 떼다.. ^^;;

  3. 라디오키즈 댓글:

    흠. 호세 꾸엘보가 정말 예쁘게 나왔네요.^^

  4. 페니웨이™ 댓글:

    아닛~ 여친분도 오셨으면 소개를 해주셔야죠~ 소개해 달라! 소개 해달라!

  5. 보헤미안수 댓글:

    하하하.. 안녕하세요^^ 호세쿠엘보 관계자에요.. 요기저기 블로그 구경하다가 들어오게 되었어여~,, 선물로 드린 호세쿠엘보 받으셨어여? 그거 집에서 자몽주스(시중에 파는거..)랑 섞어서 마시면 정말 맛있어여 *^^* 맛있게 드시구,, 저희 이벤트에도 꼬옥! 참여해 주세용~ 내년에 또 뵐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당..

  1. 2008년 1월 28일 월요일

    올블로그 어워드 2007과 함께 한 시상식. 모든 블로거의 축제를 자청한 이번 행사는 삼정호텔에서 진행됐다. 행사 풍경 이모저모… 시사회를 마치고 향한 올블로그 어워드 시상식 행사장은 먼저 도착한 블로거들로 조그마한 장사진을 이루고 있었다. 행사 등록과 자리 배정을 마친 후 들어선 행사장 내부. 행사장 한켠에는 대형 스크린과 플랭카드가 걸려있었고 다른 한켠에는 칵테일을 제공한 바가 자리하고 있었다. 테이블에 앉아 다른 블로거들이 자리를 채우길 기..

  2. 2008년 1월 29일 화요일

    이미 발빠른 많은 블로거 분들이 실시간 포스팅을 비롯 (행사장에서 바로 사진찍고 포스팅 올리시는 분들 참 부럽다능~), 여기저기서 하나 둘 시상식 후기가 올라오는 게 보입니다. 오늘 있었던 2007 올블로그 어워드 시상식은 아카데미 시상식을 방불케하는…은 좀 심하고, 그야말로 파워블로거들의 장이라고 할만큼 의미있는 자리였습니다. ^^;; 낯익은 닉네임의 소유자 분들을 직접 뵙게 되니 참 기분이 묘하더군요. 각 테이블에는 올블로그의 스탭이 한분씩..

  3. 2008년 1월 29일 화요일

    설렘과 기대, 우여곡절 올블로그 어워드 2007 상경 스케치 지난 토요일 설렘과 기대 속에 서울 행 고속버스에 몸을 실었다. 빨리 도착을 하기위해서는 고속철도(KTX)를 이용했어야 하지만 굳이 고속버스를 이용했던 것은 다소 교통비 부담도 있었고 모임장소가 강남 고속버스 터미널과 가까웠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더 큰 까닭은 서울로 올라가는 동안 아무에게도 제약받지 않는 내게 주어진 4시간 20여분의 소중한 시간동안 여러 가지 생각들을 정리하기 위함 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