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라랜드 (La La Land, 2016)

.

추석 연휴에 TV에서 방영해줘서 봄.

내용도 좋고, 캐릭터도 좋고, 배우들 연기도 좋고, 노래도 좋고, 연출, 대사…여러모로 참 좋은 영화.
영화가 특히 옛날 영화들과 영화 배우, 그리고 재즈 음악과 음악가들에 대한 존경과 오마쥬로 가득하다.
그런 영화와 음악을 보지는 않았어도 아 그 영화다 하고 대놓고 오마쥬 하는 것도 많고, 은근히 지나가는 것도 많고.

뮤지컬 영화인데, 음악이 주요 소재이고, 배우 둘의 비중이 특히 커서 찍을 때 고생했겠다 싶은 영화다.

그런데 무슨 호텔 음식 먹고 나와서 다음날 아침은 김치찌개가 먹고 싶어지듯이, 잘 만든 영화인데 취향은 안 맞는다는 느낌.
나는 역시 팍팍한 현실을 극복하는 영화보다는 상상력을 극한으로 펼치는 영화들이 좋다.
그래서 그런지 이 영화들도 일부 상상이 가미 되는 연출 부분이 좋았음.

 ps. 마눌님 관람 평 : 쟤랑 쟤랑 왜 결혼 안 한거야? 왜? 어쨰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