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신저스 (Passengers, 2016)

음..우주 이민선+우주동면 과정의 사고…라는 소재로 기대했는데 생각보단 실망한 영화.

당연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영화의 초점은 SF가 아니라 로멘스이고, 모든 상황은 그 로멘스를 만들어 주기 위한 조건일 뿐이었다.

생각해 보면 제작진이 SF적 기본이 부족하기라도 한 듯이 말이 안되는 것 투성이다. 우주선 동력로 제어 컴퓨터가 고장났다고 우주선 전체가 무슨 성인병 걸린 인간 마냥 하나 둘 고장나는 것도 말이 안되고, 그 정도도 해결 못하는 컴퓨터를 믿고 승무원 200여명이 교대근무도 안한다는게 말이 안되고, 잠만 자고 도착직전에 일어날 것이면 승무원은 200명이나 왜 필요한지도 이해 안된다. 승무원이 동면하는 곳이나 합교 출입문(비브라늄이냐?)은 흡집도 못 내는 것이나 그 용접기로 3초만에 잘라낸 아무 문짝으로 동력로 열기는 버텨낸다(우주복이 그 함교 문짝 재질이면 인정). 우주 유영하는데 20세기에도 쓰는 MMU로켓팩 하나 없다. 우주선 시설들도 왠지 5천명의 승객 용이라기 보단, 주인공 두 명이 잘 쓰라고 만들어둔 규모이다. 바도 하나, 병원도 하나…생각하다 보면 끝이 없음.

그렇다고 로멘스가 좋냐하면 뭐…배우들이 워낙 매력적이라 보기엔 좋지만 말은 안된다. 특히 여주인공이 진실을 알고 남주인공을 극혐하다가 위기가 닥쳤다고 바로 다시 좋아하는 꼴은 좀… 러닝타임 때문에 중간 장면 몇 개 잘라냈나? 싶을 정도.

그래도 배우들이 워낙 좋은 배우들이고 우주 배경에, SF적인 디자인이 사방에 나오는 영화라, 나름 즐겁게는 봤다.

ps. 마지막에 3초 나온 선장이 앤디 가르시아라고? 헐.

ps. 오두막이 나오는 장면은 나름 신선하다고 할 수 있겠지만, 그 안에 두 주인공의 해골이 푹푹 썩어 있을 거라 생각하며 소름이…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