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어웨이(Stowaway, 2021)

화성으로 가는 3명의 유인우주선에서 어쩌다보니(?) 정비공이 의도하지 않은 사고로(?) 같이 타고 있었고, 그 와중에 이산화탄소를 산소로 바꿔주는 장비가 고장나서 2명밖에 생존할 수 없는 상황. 어떻게든 2명분의 산소를 추가로 얻을 것인지, 그게 안되면 누구를 희생시킬 것인지 고민하고 행동하고 하는 영화.

결국은 마음이 가장 여렸던 젊은 의사 대원이 자신을 희생해서 방사능을 맞아가며 산소를 얻어와서 3명이 생존한다.

고립된 상황에서 누구를 희생시킬 것인지에 대한 흔한 주제의 영화이지만, 이걸 화성 유인우주선을 배경으로 좀 참신하게 바꾼 영화. 즉, 우주선은 배경적인 장치일 뿐 딱히 하드한 SF는 아니다. 그래서 정비공이 탑승하게 된 말도 안되는 과정이나, 기계가 고장난 과정, 왜 산소를 만들어주기를 기대한 균류가 살아남지 못하는지, 몇개월을 날아가야 하는데 고작 조그만 산소탱그 한개가 한명분의 산소인지, 왜 여분의 시스템은 없는지, 태양폭발은 왜 그리 시간 촉박하게 알게 되는지(원래는 1시간 정도 전에는 알수 있다) 등을 설명해주지 못한다. 그냥 그러려니.

나름 참신함은 있고, 특수효과도 좋지만, 극적 긴장감은 별로 없고, 문제 해결에도 별다른 인상을 주지 못해서 애매하다.

내 평가는 별 3개.

ps. 안나 켄드릭이 희생하면서 대니얼 대 김 보고 귀환해서 아이도 낳고 잘 살라고 유언을 남기는데, 그 배우의 나이를 생각하면 ㅎㅎㅎ 외국 영화에서 동양인 캐릭터는 나이대를 배우와 안맞게 가는 경우가 많아서 생긴 문제.

ps. 국제우주정거장이 연상되는 육각형의 관측창이라든가, 스페이스X의 팔콘 로켓이 연상되는 로켓 모양이라든가, 이래저래 현실의 우주개발이 연상되는 디자인 요소가 많이 나온다.

주피터 어센딩(Jupiter Ascending, 2015)

워쇼스키 형제가 남매에서 자매로 바뀔 쯤에 찍은 흑역사 영화. 어마어마한 스케일과 복잡한 설정의 우주 SF를 꿈꿨으나, 실제로는 우주판 신데렐라 + 액션 영화이다.

이 영화의 경우 유치하고 복잡하기만 한 설정과 그 설정을 줄줄 설명해주는 설명충 캐릭터들이 가장 큰 단점이라, 그런거 나올 때마다 그냥 없는 셈 치고 넘어가면 그나마 정신적인 데미지를 줄일 수 있다.

그 다음 단점은 유난히 허세 캐릭터가 많다는 건데…뭐…

그외에 메카닉 디자인이나 특수효과, 액션등은 볼만 하다. 설정상 어마어마하게 유치해 보일 수 있는 장면조차 나름 볼만하게 꾸며 놓았다. 시각효과와 미술팀에게 박수를 쳐야 하는 영화.

우주판 신데렐라 영화의 특성상 남성보다는 여성쪽 평이 좋다고들 한다. 특히 남자주인공인 채닝 테이텀이 매력이 있다. 마눌님도 재미있게 봤다고.

내 평가는 별 3.5개. 몇 가지 큰 죄를 용서하는 마음으로 보면 나름 볼만함.

오블리비언 (Oblivion, 2013)

승리호를 보자 왠지 떠오른 영화. 많은 점에서 비슷한 면을 가지고 있다.

이쪽은 모든 메카닉이 애플의 제품을 보는 듯한 디자인인 것이 다른 점이지만, 시각적인 면에서 완성도가 높다는 점, 그리고 일반 관객들에게는 평이 좋지만, 수많은 SF들의 클리세를 모조리 집약해서 SF팬들이 보기에는 진부하다는 것이다. 마지막에 주인공들이 담합해서 약간의 반전으로 적의 뒤통수를 친다는 점도 비슷하다. 주인공도 잘생김의 대명사인 배우라는 것도 공통점이려나

오블리비언의 장점이라면 비주얼적인 면만이 아니라 음향에 관련된 부분도 수준이 높다는 점. 그리고 나중에 더 만달로리안등의 작품에서도 활용되는 최신기술인 가상 세트장을 사용했다는 것. 그래서 위의 포스터 같은 구름위에 있는 집에서의 장면 등에 환상적인 풍경을 보여준다.

내 평점은 3.5점. 톰 크루즈가 아니면 안될 작품인데 톰 크루즈가 아깝다.

ps. 외계인들 입장에서는 우주판 “쥬라기 공원”. 멸망시킨 동물을 유전자로 부활시켜 제한된 구역에 가둬 이용해 먹으려다 역공을 당해서 죽었다.

미드나이트 스카이 (The Midnight Sky, 2021)

조지 클루니도 이제 60대이고, 펠리시티 존스도 이제 40 직전의 나이라는게 더 충격이었던 그런 재난 영화.

농담이고, 기존 재난 영화와는 사뭇 다른 영화였다. 이미 지구의 파국과 인류의 멸망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고, 영화는 지구 최후의 생존자인 조니 클루니와 그와 연락중인 우주 탐사선의 인물들, 그리고 조지 클루니의 과거에 대해 다룬다. 조지 클루니는 극지방 연구소에서 남아 있는 한 여자 아이를 발견하고, 라스트 오브 어스를 찍나 했더니 그게 반전, 결국은 그 3가지 이야기가 다 이어져 있었다는 이야기.

재난 영화 치고 스릴은 없고, 내용은 잔잔하다. 그나마 있는 반전은 충분히 예상 가능한 수준. SF팬으로서는 최신 개념으로 설계된 유인 우주 탐사선이 묘사되는 점이 재미가 있었던 영화. 다만 그 우주선이 나오는 장면들이 대충 그라비티를 연상하는 점들이 많아서 일반적인 관객에게는 큰 재미는 없을 듯.

영화 마지막에는 우주선에 남녀 한명과 뱃속의 아이가 살아 남았지만, 그 숫자로는 인류의 미래를 기대하기에는 힘들 듯 하다. 그냥 아담과 이브에 대한 패러디.

내 평가는 별 3.5개.

ps. 임신한 상태로 우주선에서 생활하는 것은 둘 째치고 우주 유영까지 한다? 방사선은?

승리호(2021)

극장 개봉하려고 만든 영화였으나 코로나19 시국으로 넷플릭스에서 개봉해버린 SF 영화. (제작비 240억원, 넷플릭스는 310억원에 구매)

(스포일러 경고)

일단 이 작품의 완성도를 떠나 제작진이 SF에 대한 엄청난 팬들인 것은 확실하다. 영화 장면장면마다 ‘어…저거는 OO비슷하다’ ‘이거 어디서 따왔네’ 하는 것이 수없이 보인다. SF 명작 수백편 아는 사람들이 요소요소를 다 따와서 비빔밥 만든 느낌.

이 작품이 다 이모양이다. 우와 대단해! 그런데 음…하게 됨.

메카닉 디자인도 정말 디테일하고 돈들인 티가 나고, 특수효과나 CG 수준이 무척 높다. 정말 이정도 특수효과를 쓴 SF가 한국영화라고?? 하다가도 너무 정신없고 번쩍번쩍하는게 살짝 선을 넘을 때가 있다. 아시아 SF영화들은 뭔가 특유의 느낌이 있다. 뭔가 홍콩 야경 같은 화려하고 반짝거리는 뭔가.

주연 배우들의 연기가 대단히 훌륭하긴 한데, 대사가 너무 유치하고 허세가 넘친다. 외국인 배우들이 많이 나와서 각자의 언어로 말해도 귀에 넣은 번역기로 이야기가 통하는 등 정말 미래 답다…이긴 한데 외국인 배우들 연기가 무슨 대학생 연극 하는 느낌이다. 외국인들 연기지도 담당이 따로 없었나.

이런 영화는 악역이 무시무시해야 하는데, 리처드 아미티지 같은 연기 잘하는 배우 놔두고서는 뭔가 어색한 장면들이 많아서 분위기가 깬다. 마지막에 직접 로봇 같은 우주선 타고 난리치는거 보면 어색어색. 굳이 그렇게 했어야 했을까.

이야기 진행도 상당히 작위적이다. 꽃님이가 나노봇을 동원해 기적을 일으키는 장면들은 다들 그런 느낌이다. 거대한 우주 공장이 파괴될 정도의 폭탄이 터졌는데, 주인공들을 보호해주는 것부터(애초에 나노봇 무력화하는 폭탄이라며?) 이미 죽어버린 아이의 의식에 연결해 한을 풀어주는 것까지.(아주 MBC VR 다큐 “너를 만났다”가 따로 없음) 무전 한번 쳤다고 몇 분만에 경쟁자 청소부들이 우주선 끌고 다 도우러 오는 것이나, 타이거 박이 힘만 주며 이것저것 만지면 매번 우주선이 출력이 살아난다거나 등등…

영화의 재미 대부분은 장선장 역을 한 김태리의 매력 +타이거 박 역을 한 진선규의 딸바보 짓 + 꽃님이 박예린의 귀여움이다. 업동이 유해진도 자잘한 재미는 있지만 이거 이미 사람보다 더 사람 같은 로봇이라 어이가 좀 ㅋ

단역이지만 주인공 김태호(송중기)의 의붓딸역으로 나온 순이역의 오지율의 귀여움도 무척 빛났다. 미래가 기대되는 아역이다. 기업소속 군인의 대장역으로 나온 멕시코 여배우 Carla Fernanda Avila Escobedo도 한순간이지만 미모가 빛났다.

아쉬움이 많기는 하지만 뭐 이정도면 한국 우주 SF의 첫 걸음으로는 충분하다고 할 수 있다. 별 4개 준다.

ps. 우주 쓰레기 찾아 청소하는 최고의 전문가들이 3년동안 궤도를 도는 아이 시체 하나 수거를 못한다라…

ps. 노리고 만들었는지 모르겠는데, 영화에서 일본이나 일본인의 존재가 거의 나오지 않는다. 마지막에 맑아진 지구에서 한반도가 나오는 장면에서도 일본은 구름에 절반 이상이 가려져 있다.

엘리시움 (Elysium, 2013)

닐 블롬캠프 감독이 기대주로 예산 팍팍 끌어와서 만든 SF 대작인데…좀 망했던 영화. 넷플릭스에서 감상.

역시 이 감독 특유의 ‘인간 이하를 사는 계층과 사회의 갈등’ 문제에 다른 작품들에서 본 듯한 내용을 섞어 요리했다. 대충 코드명J와 토탈 리콜, 총몽등의 요소가 보이는 작품.

액션과, SF적 요소들, 메카닉 디자인 등은 정말 볼만하지만, 이야기가 좀 맥락없이 급진전되거나, 개연성 없는 요소들이 너무 많은게 흠이다. 무엇보다 조디 포스터가 반란을 일으키는데 고작 해킹 프로그램 하나 믿는다던지, 해킹 프로그램이라는게 너무 만능이라던지, 보안이라는건 역시 대단한게 없다던지, 신체 개조 좀 했다고 먼치킨이 되는 점 등등.

이 감독이 디스트릭트9부터 채피까지 그다지 개선한게 없는 걸 보면, 그냥 특징이자 한계인 듯.

너무 뻔한 맷 데이먼의 주인공 캐릭터 보다는 개인적으로 첫 악역 연기를 한 샬토 코플리가 재미있었다. 원래 이 감독 작품에 매번 나오는 ‘지독하게 주인공만 미워하는 무식한 악역’ 포지션이지만 샬토 코플리는 살짝 웃기는 광기를 보여주는 배우라 조금 느낌이 달랐다. 신체만 계속 복구되어 장수하면 과연 건강한가에 대한 의문도 주는 캐릭터.

조디 포스터는 배우의 능력에 비해 너무 재미없는 캐릭터였던 것 같다. 아니 그냥 영화속 캐릭터들이 대부분 깊이가 없다.

내 평점은 별 3.5개.

채피 (Chappie, 2015)

애플시드의 브리아레오스와 닮은 경찰로봇이 나와서 기대했으나 실망한 작품. 닐 블롬캠프 감독. 예전에 넷플릭스에서 감상했다.

인공지능이 자아를 가지게 되는 점이나, 사람의 의식을 업로드 하는 개념, 경찰로봇과 로봇끼리의 전투, 인공지능과 사람사이의 의사 모자관계 등, 내가 좋아하는 요소는 몽땅 모아놨는데 재미는 그저 그렇다.

재미가 없는 이유는 다들 어디서 본 내용이라 그런 듯. 전체적인 내용은 코메디가 빠진 조니5 파괴작전이고, 화력 만땅의 악당 로봇과 사람 사이즈 주인공 로봇이 싸우는거야 공각기동대와 로봇캅 등에서 봤던거고, 자아를 업로드 하는것도 이제는 참신하지 않고, 악당이 순수한 주인공 앞에서 착한 악당(?)이 되는것도 뭐 레옹이나 미야자키 하야오 작품에서 흔하게 보고 등등

그래서 주인공 채피가 욜란디와 모자 관계가 되는 점이나 나중에 욜란디의 메모리를 찾아서 되살리는 정도만 참신했다. (백업의 중요성!)

뭐…그런데 다른건 다 봐주더라도 게임기 수준의 뇌파 읽는 기기로 의식 전체를 읽어와 저장이 가능하다는건 선넘은거 아니냐? 그리고 그놈의 회사 연구소는 참 들락날락 쉽네.

한 때 기대주였던 닐 블롬캠프가 애매해지기 시작한 작품. 대자본으로 영화 찍으면서 대자본에 핍박받는 민중을 습관처럼 자꾸 끼워넣으면 애매하다…

내 평점은 별 5개중 3.5개. 좋아하는 소재이니 봐줬음.

ps. 휴 잭맨이 아주 연기 변신한 작품. 크리스 애반스가 스콧 필그림 vs 더 월드에서 보여준 것과 비슷한 느낌이랄까 ㅋㅋㅋㅋ 왕재수+자폭 캐릭터

세레니티(Serenity, 2005)

파이어플라이라는 TV드라마의 결말을 다룬 극장 영화.

파이어플라이 TV시리즈는 예전에 자막 없는 판을 구했다가 보다 말아서 내용을 거의 모른다. 나름 소재를 재미있게 생각했는데 넷플릭스에 이게 올라왔길래 냉큼 봤다.

일단 등장인물들과 배경에 생소하기 때문에 처음 부분은 이해 안되는것 천지이지만, 나중에는 정말 재미있게 봤다. 우주에서 잔머리 굴리면서 싸우고, 나쁜 놈이랍시고 도망치면서 의리파인 주인공들이라니 재미있잖아.

특수효과는 2005년도라는 점을 감안해도 거의 TV드라마 수준이다. 소품들은 괜찮지만 CG수준은 영 못봐줄 정도.

배우들은 꽤 화려하다. 모 게임 주인공과 상당히 닮은 네이선 필리언, 다른 TV드라마에서 귀여운 터미네이터 연기(?)를 보여준 서머 글라우, 내가 좋아하는 괴짜배우 앨런 투딕, 그리고 언제나 섹시한 모레나 바카린. 등등

감독은 조스 웨던. 음…이런거 만들었었구나 싶다.

너무나 어설프지만 소재와 배우가 마음에 들어서 별 4개. 재미있게 봤다. 마눌님은 초반 20분만에 잠들어 버리심.

리얼스틸(Real Steel, 2011)

스티븐 스필버그와 로버트 저메키스가 제작하고, 휴 잭맨이 주연인 로봇 격투기를 빙자한 가족 영화.

전직 복서이자 로봇 격투로 푼돈 벌고 다니는 막 사는 주인공이, 이모부부와 함께 살던 친아들을 잠시 돌보게 되면서, 둘의 공통 관심사였던 로봇 격투로 의기 투합. 결국 시합에서 승승 장구하고 관계도 회복된다는 내용이다.

평범한 미국식 가족영화의 내용인데 그걸 로봇 격투라는 특이한 소재로 잘 포장한, 제작자와 감독의 솜씨가 훌륭하다. 특히 아톰이라는 주인공급 로봇도 한번 버려진 고물을 다시 살려 쓰는 것이라, 이미 망가진 인생이었던 주인공과 겹쳐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거기다 배우들도 대단. 휴 잭맨, 에반젤린 릴리, 앤서니 매키는 마블 배우들이기도 하다. 나름 우리나라에서도 흥행했었다.

개인적으로는 뭔가 이상하게 재미가 없었다. 좋아하는 소재이고 좋아하는 배우들이 나오고, 좋아하는 제작자들이 만들었고…왜? 내용이 너무 뻔해서 다음이 예상되는 점이 많았고, 넷플릭스로 이걸 본 시점이 개봉 후 너무 시간이 지났던 듯.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트럭으로 미국 여러곳을 이동하는 장면에서 해가 뜨고 지고 하면서 시간이 흐르는 것을 묘사한 부분이다.

별 3.5개.

이브 온라인 다시 시작

몇 년전에 시작했다가 잠깐 하고 그만 뒀던 이브 온라인을 다시 시작했다.

전에는 언어장벽 뿐 아니라, 무료기간이 일주일 뿐이라 마음이 급했는데, 이제는 부분유료식이라 느긋하게 즐길 수 있는 듯.

위의 트리스탄이란 프리게이트함 디자인에 꽂혀서 저거 피팅해서 돌아다니는 중이다. 이름은 관짝 1호.

[Tristan, 관짝 1호]
Damage Control I
Drone Damage Amplifier I
Small Armor Repairer I

Drone Navigation Computer I
Cap Recharger I
1MN Y-S8 Compact Afterburner

150mm Carbide Railgun I
150mm Carbide Railgun I

[Empty Rig slot]
Small Capacitor Control Circuit I

Civilian Hobgoblin x2
Hobgoblin I x6

피팅은 이것저것 있는거 써서 엉망이지만, 점차 개량하면 되겠지. 1레벨 미션 깨는데는 별 문제 없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