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세레니티(Serenity, 2005)

파이어플라이라는 TV드라마의 결말을 다룬 극장 영화.

파이어플라이 TV시리즈는 예전에 자막 없는 판을 구했다가 보다 말아서 내용을 거의 모른다. 나름 소재를 재미있게 생각했는데 넷플릭스에 이게 올라왔길래 냉큼 봤다.

일단 등장인물들과 배경에 생소하기 때문에 처음 부분은 이해 안되는것 천지이지만, 나중에는 정말 재미있게 봤다. 우주에서 잔머리 굴리면서 싸우고, 나쁜 놈이랍시고 도망치면서 의리파인 주인공들이라니 재미있잖아.

특수효과는 2005년도라는 점을 감안해도 거의 TV드라마 수준이다. 소품들은 괜찮지만 CG수준은 영 못봐줄 정도.

배우들은 꽤 화려하다. 모 게임 주인공과 상당히 닮은 네이선 필리언, 다른 TV드라마에서 귀여운 터미네이터 연기(?)를 보여준 서머 글라우, 내가 좋아하는 괴짜배우 앨런 투딕, 그리고 언제나 섹시한 모레나 바카린. 등등

감독은 조스 웨던. 음…이런거 만들었었구나 싶다.

너무나 어설프지만 소재와 배우가 마음에 들어서 별 4개. 재미있게 봤다. 마눌님은 초반 20분만에 잠들어 버리심.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리얼스틸(Real Steel, 2011)

스티븐 스필버그와 로버트 저메키스가 제작하고, 휴 잭맨이 주연인 로봇 격투기를 빙자한 가족 영화.

전직 복서이자 로봇 격투로 푼돈 벌고 다니는 막 사는 주인공이, 이모부부와 함께 살던 친아들을 잠시 돌보게 되면서, 둘의 공통 관심사였던 로봇 격투로 의기 투합. 결국 시합에서 승승 장구하고 관계도 회복된다는 내용이다.

평범한 미국식 가족영화의 내용인데 그걸 로봇 격투라는 특이한 소재로 잘 포장한, 제작자와 감독의 솜씨가 훌륭하다. 특히 아톰이라는 주인공급 로봇도 한번 버려진 고물을 다시 살려 쓰는 것이라, 이미 망가진 인생이었던 주인공과 겹쳐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낸다. 거기다 배우들도 대단. 휴 잭맨, 에반젤린 릴리, 앤서니 매키는 마블 배우들이기도 하다. 나름 우리나라에서도 흥행했었다.

개인적으로는 뭔가 이상하게 재미가 없었다. 좋아하는 소재이고 좋아하는 배우들이 나오고, 좋아하는 제작자들이 만들었고…왜? 내용이 너무 뻔해서 다음이 예상되는 점이 많았고, 넷플릭스로 이걸 본 시점이 개봉 후 너무 시간이 지났던 듯.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은 트럭으로 미국 여러곳을 이동하는 장면에서 해가 뜨고 지고 하면서 시간이 흐르는 것을 묘사한 부분이다.

별 3.5개.

Categories
게임

이브 온라인 다시 시작

몇 년전에 시작했다가 잠깐 하고 그만 뒀던 이브 온라인을 다시 시작했다.

전에는 언어장벽 뿐 아니라, 무료기간이 일주일 뿐이라 마음이 급했는데, 이제는 부분유료식이라 느긋하게 즐길 수 있는 듯.

위의 트리스탄이란 프리게이트함 디자인에 꽂혀서 저거 피팅해서 돌아다니는 중이다. 이름은 관짝 1호.

[Tristan, 관짝 1호]
Damage Control I
Drone Damage Amplifier I
Small Armor Repairer I

Drone Navigation Computer I
Cap Recharger I
1MN Y-S8 Compact Afterburner

150mm Carbide Railgun I
150mm Carbide Railgun I

[Empty Rig slot]
Small Capacitor Control Circuit I

Civilian Hobgoblin x2
Hobgoblin I x6

피팅은 이것저것 있는거 써서 엉망이지만, 점차 개량하면 되겠지. 1레벨 미션 깨는데는 별 문제 없을 듯.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 (Jurassic World: Fallen Kingdom, 2018)

쥬라기 월드 1편은 쥬라기 공원 시리즈를 성공적으로 부활시켰다고 생각한다. 시리즈의 주요 소재도 잘 사용하고, 시리즈 오마쥬도 잘 하고, 기존 팬과 새로운 팬을 잘 대응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그런데 이 2편은 1편을 그대로 재활용해서 참신함도 없고, 이야기도 흥미가 없으며, 개연성 문제도 많다. 특히 1편에서 슬며시 나온 공룡의 무기화 이슈를 전체적으로 사용했는데, 그다지 동의하기 어렵다. 비싸고 통제하기 어렵고 덩치 큰 공룡을 뭐하러 무기로 사용하나? 차라리 그 유전공학 기술로 공룡의 파워를 가진 슈퍼솔저를 만드는게 쉽겠다. 그리고 무슨 매 편마다 인젠 공통 창업자가 새로 등장해? 집 지하실에서 시끄러운 공룡들 만들고 있었는데 몰랐다고? 그 집 지하실은 애가 번호 몇 개 눌러서 들어갈 수 있는 정도의 보안이고? ㅋ

특수효과등 볼거리는 나름 괜찮지만, 전체적으로 실내에서 이루어지는 액션이 많아서 답답하고, 계속 티라노사우르스 렉시나 랩터 블루의 도움으로 문제가 해결되는 식의 연출이 많아서 짜증난다.

이야기 전개도 첫 도입 장면은 죠스를 연상시켜서 멋있었지만, 그 다음부터는 계속 지루하다. 주요 장면들과 소재들이 이미 예고편에 나왔던 거라 감동하게 하는 장면이 없다는 것도 문제.

브라이스 댈러스 하워드의 클레어라는 캐릭터도 2편에서는 좀 애매한게, 1편에서는 시설 담당자였다가 책임을 지고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라도 보였지만, 이번에는 그냥 악역에게 낚이고 나서 고생하는 역할일 뿐이다. 크리스 프랫의 오웬도 여전히 매력적인 주인공이지만, 뭔가 이번엔 계속 관객을 이끌지 못하고 나타났다 사라졌다…하는 느낌이랄까.

아역 이사벨라 서먼는 정말 예쁘다. 내가 요근래 본 아역 배우 중 가장 예쁜 듯. 데뷔작 치고는 연기도 잘 했고. 장래가 기대되는 배우다.

좋아하는 공룡들과 이사벨라 서먼만 아니면 별2개 주고 싶은데…별 3개 반 준다.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엑스 마키나 (Ex Machina, 2015)

개인적으로 알렉스 가랜드가 직접 감독하고 각본까지 만든 영화를 싫어하는데, 현실에서는 있기 힘든 몇몇 설정과, 실험실 같은 특유의 갑갑하고 몽환적인 분위기, 느린 진행 등이 내 취향과 안 맞는다. 반대로 단편 SF에 어울릴 소재를 장편 영화로 연출해 내는 것에는 능력이 꽤 있어 보이지만.

이 영화도 마찬가지인데, 그동안 AI의 인권, 자아, 튜링 테스트에 대한 작품도 많고, 반란에 대한 작품도 많기 때문에 소재 자체는 딱히 새로울 것이 없다. 다만 그걸 그럴 듯하게 연출해 냈고, 주제가 희미한 액션영화나 매니아들만 보는 어려운 영화가 아닌 그 중간 어딘가로 만들어 냈다는 점이 특이 점인 듯.

알리시아 비칸데르가 정말 매력적으로 나온 영화이지만, 씬 스틸러는 아무래도 소노야 미즈노였다. 주인공이 후반까지 사람인줄 알고 있던 캐릭터이기도 하고.

한번 쯤은 볼만한 영화. 평점은 별 3개

ps. 그러니까 로봇 3원칙을 적용 했어야지.

ps. 네이든의 가장 큰 실수는 다른 사람들을 자신보다 낮게 생각한 것 아닐까. 칼렙이 자기 손안에서 놀아난다고 생각했지만, 취해 있을 때 코드를 변경해 놨을 줄은 생각도 못했다. 사랑에 빠진 놈들은 항상 예상을 초월하는 법인데, 네이드는 너드라 몰랐을거야 ㅋㅋㅋ

ps. 여성보다 남성을 먼저 만든 창조주가 묘사된 종교가 많은데, 과연 창조주가 남자 맞냐 ㅋㅋㅋㅋ 음, 그렇게 보면 그리스신화의 피그말리온은 현실적이네?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알리타: 배틀 엔젤 (Alita: Battle Angel, 2019)

일본 만화 총몽의 헐리우드 실사화 작품. 2월 14일 어제 용산 아이맥스 3D로 봤다.

역시 해당 작품의 팬인 제임스 카메룬이 만드니, 원작의 제현율이 높은 편. 원작의 의도를 잘 못 살렸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이정도면 실사화 치고는 최고 수준이 아닐까 싶다.

무엇보다 3D 효과가 아주 훌륭하다. 아바타 제작진이어서 그런지 역시 고해상도 3D로 관람하는데 아주 쾌적하게 촬영되어 있었다. 알리타의 눈이 자주 클로즈업 되어 나오는데, 그 홍채의 텍스쳐 하나하나 다 보일 정도로 선명하고, 액션 장면에서도 디테일과 입체감이 아주 훌륭하다. 실사와 3D의 합성도 거의 티가 나지 않는 수준. 비주얼 적으로는 100점 만점의 100점짜리 영화다.

역시 스토리나 주제에서 아쉬운 평가가 많은데, 아까도 말했듯이 실사화 영화에서 이정도면 선방이라 생각한다. 그리고 작품의 주제는 후속작이 나올 예정이니 거기에서 깊게 다루어도 될 내용이라 생각한다.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이라면, 원작 총몽이 나왔을 때는 전신 사이보그나 여러 면이 충격적이었겠지만(뭐 그때도 로보캅 생각하면 새로운 건 아니었다), 요즘 생각하면 그다지…라는 점. 좀 더 SF적인 개념을 더 강화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도 든다.

어째튼 SF와 액션을 좋아하는 사람에게 강추.
총몽 원작을 좋아하지만 너무 깐깐하지 않은 사람에게 강추.
잔인한 액션 싫어하는 사람에게는 비추.

내 평점은 별 5개.

ps. 에드 스크래인(데드풀의 프란시스 역)은 이번에도 싸움 잘하는 2류 악당 연기를 하는데, 재수 없는 연기가 데드풀 때랑 워낙 똑같아서, 얼굴만 나오는데도 바로 알아 볼 수가 있었다;;;

ps. 제니퍼 코넬리 누님 왤케 나이 드심. 하긴 70년 생이시지.

ps. 사지절단, 몸통 가르기, 인체 분해가 나오는 이 영화는 12세 관람가.
반면에 Apex 레전드 게임은 총 맞으면 피가 튄다고 청소년 관람 불가.
영화에 비해 게임의 심의 등급이 차별당하고 있다고 생각이 되는데…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블레이드 러너 2049 (Blade Runner 2049, 2017)

블레이드 러너는 1988년에 TV에서 방영하는 걸 보고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 블레이드 러너는 모든 디스토피아 SF나 사이버 펑크 SF에 큰 영향을 준 작품이고, 후속작 이야기가 매번 나왔는데, 이게 그 후속작.

넷플릭스에 있길래 감상. 2월 15일에 내려간다나.

음…뭐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너무 거대한 전편의 위상을 망가트리지 않고 계승하려 노력한 작품. 나쁘게 말하면 답습 했을 뿐, 그걸 뛰어넘지는 못 했다.

작품내에서 30년이 지났지만, 세상은 홀로그램 등 몇가지가 발전 한 것을 제외하면 거의 블레이드 러너에서 1년 뒤라고 해도 믿을 정도의 모습이다. 분위기도 너무 그대로이고, 세상의 구조도 바뀐게 없고, 주제도 비슷하다. 레플리컨트 혁명 조직은 좀더 체계적이 되고 규모가 커졌으며, 조이로 보여주는 또 다른 지적 존재의 가능성과 사랑을 보여주지만 결국 원작 반복.

대신 크게 쳐주고 싶은 점은, 그동안의 영화 기술 발전을 크게 자랑하려 하지 않은 점이다. 35년간 영화 기술은 엄청나게 발전했지만, 원작의 느낌을 살리려고 화려한 액션 블럭버스터로 만들지 않았다. 마지막의 액션도 사실 거의 원작 블레이드 러너 정도의 액션이다. (인간 스펙의 해리슨 포드보단 레플리컨트 스펙인 라이언 고슬링이 확실히 쎄지만) 그래서 다행히 토탈 리콜 꼴은 나지 않았다.

마지막 엔딩도 원작과 좀 비슷하게 애매하다. 블레이드 러너도 마지막 부분은 보던 당시 좀 의외였다. 결국 쟤들 저렇게 도망쳐봐야 잡히는 거 아닌가? 이번에도 굳이 딸을 만나러 가는게 안전한 짓인가 의문.

어째튼 배우들도 대단한 배우들 써서 연기도 잘 했고, 주제도 좋고, 재미있게 본 영화. 내 평가는 별 4개. 원작을 아주 좋아하는 팬은 아니지만 망치지 않아줘서 고마울 뿐.

ps. 아나 데 아르마스 예쁘다.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괴물(The Thing, 1982)

더 씽이 넷플릭스에 올라와 있어서 감상. 원래 국내 출시를 ‘괴물’로 해서 넷플릭스에도 ‘괴물’로 올라와 있는 모양.

지금 보면 별로 안무섭고 특색 없어 보이지만, 요즘의 피칠갑괴물 영화와 게임들의 원조가 이 영화.

덤으로 커트 러셀이 털복숭이지만 30대초의 매력 절정인 외모를 볼 수 있다. 여기서 나오는 외계인이 하려던 짓이나, 커트 러셀이  연기한 에고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2에서 하려던 짓이 같은 짓이라는 걸 생각하면 아이러니.

가장 재미있던 장면은 감염된 대원 하나가 화염방사기를 맞으니 머리가 따로 떨어져서 벌레 다리 같은게 생겨서 몰래 도망치다 걸리는 장면. 이 영화 유일의 개그씬이라 할 수 있다. 이상한 점은 남극의 겨울이라는데 낮과 밤이 바뀐다. 영화속 장면이 몇일이 아니라 2,3개월의 시간이라면 가능한 일이지만…음…

 

ps. 외계인 공포물들의 교훈은 언제나 “방역을 신경써라” 이다.
노르웨이 탐사대나 미국 탐사대나 초기 방역을 제대로 신경 썼다면 저런 문제들은 없었을 것이다.

ps. 여자가 하나도 안나오는 군. 나중에 만들어진 프리퀄에는 여자 대원이 하나 나온다던데.

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토탈 리콜(Total Recall, 2012)

넷플릭스에 있길래 본 영화.

1990년작의 토탈 리콜은 안봐서 모르겠지만, 2012년 리메이크작은 기억을 사고파는 컨셉과 주인공의 정체성이 문제라는 점을 빼고는 그다지 같은게 없다는 듯하다.

영화는 그냥 그랬다. SF로서 디자인이나 특수효과, 몇몇 액션은 나쁘지 않지만 참신함이나 개성이 없고 그외에는 영 애매.  주인공들이 초능력자도 아니면서 너무 슈퍼 아크로바틱을 보여주는 점이 너무 거슬린다. 특히 감독님이 부인인 케이트 베킨세일을 너무 띄워주려고 하는지 무슨 터미네이터 같이 나온다.  즉, 그냥 양산형 액션영화일 뿐 1990년도 토탈 리콜의 명성을 고려한 영화는 아니다. 배우들은 꽤 좋다. 다들 한가닥 했던 배우들임.

개인적으로 로봇 경찰의 디자인이 마음에 들었는데, 아무리 주인공이 조립공장에서 일해 봤다고 한들, 격투중에 맨손으로 뚜껑 딸 수 있다는 점이 어이 없음. 비유하자면 자동차 공장의 숙련된 직원이 자신을 치고 뺑소니치는 자동차의 바퀴를 빼버려서 도주를 막았다 수준이랄까?

Categories
추억의 영화,게임,애니

코어(The Core, 2003)

딥 임팩트, 아맛게돈과 비슷한 ‘세계가 멸망할 우주적 재난을 우주선 타고간 영웅들이 희생해가며 해결’하는 영화이다. 다른 점은 지구의 코어 회전이 멈춰서 자기장이 사라지고, 지구의 자기 보호막이 없어지는 것이 재난이고, 땅을 파고 들어가서 해결한다는 것. 그리고 우주선 탄 주인공들이 두 명 살아남는다. 외롭지 않게 남녀로…

지구의 액체 핵이 회전해 자기장을 만들어 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은 왠만한 SF영화들도 묘사하지 않은 점이라 훌륭하다 할 수 있지만, 그 외에 부분은 아주 너무 과장이 심한 영화이다. 저런 우주선 따위 가능하지도 않고, 고작 핵폭탄을 터트린다고 해도 지구의 핵이 어떻게 영향 받는게 아니다. 마치 산을 무너트리겠다고 권총탄 쏘는 격. 인류가 뭔가 우주적인 영향력을 끼칠 수 있는 존재라는 자의식 과잉이 깔려 있는 영화랄까.

특수효과는 2003년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꽤 괜찮은 편이다. 다만 지구 내부는 원래 시야가 좋지 못 할테니 그걸 계속 CG로 보여주는 식이라 상당히 어색하다. 어찌보면 SF배경 PC게임의 시네마틱 영상 같은 느낌이다.

배우들은 꽤 쟁쟁하다. 여기저기 SF영화 잘 나오는 브루스 그린우드, 투페이스 에런 엑하트, 강인한 여성역을 잘하는 힐러리 스웽크 등이 나오고, 조연들도 여기저기 자주 보이는 얼굴들이다.  스탠리 투치가 연기하는 짐스키 박사가 원래는 겉멋만 들고 이기적인 천재 박사였다가(애초에 코어가 멈춘것도 이 사람 탓) 나중에는 자기희생까지 하는 캐릭터로 나오는게 묘미. 다른 캐릭터들은 캐릭터성 변화가 거의 없는데 이 캐릭터는 변화폭이 커서 재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