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얼티메이텀 (The Bourne Ultimatum, 2007)

본 아이덴티티, 본 슈프리머시, 본 얼티메이텀, 무슨 윈도 패키지 이름같이 ‘본’ 뒤에 단어 붙여가며 시리즈로 팔아먹은 액션 영화의 마지막을 봤습니다.

본 시리즈의 특징을 잃지 않고, 쉴틈없는 도망(특히 쩔뚝거리는 빠른 걸음)과 맨손 격투, 두뇌싸움을 보여주는게 무척 매력적이더군요. 스케일은 더 크고 더 깊어졌으며, 적들은 더 교묘해지고, 제이슨 본의 감각은 더 날카로워졌으며, 드디어 근원으로 가서 제대로 끝맺음을 합니다. 게다가 시리즈 처음에는 단역에 가까웠던 닉키가 이제 여주인공 역까지 올라간것도 재미있구요. 그리고 제이슨 본이 2편 본 슈프리머시에서 러시아에서 도망치는 장면부터 3편이 시작해서, 3편 중간이 2편 마지막 파멜라 랜디와의 통화와 연결되는 편집은 무척 인상적이었습니다.

특징들은 잘 살렸지만, CIA하는 짓도 맨날 그저 돈과 장비 충분한 암살집단뿐인데다, 본의 근원도 그리 대단치 않았다는게 다소 아쉽긴 합니다. 1편 2편에서처럼 암살 당할뻔 하고 도망치고 반격하는게 반복되는 것은 몇년 차이를 두고 봐서 그렇지, DVD로 연속해서 보면 질리겠어요.

맷 데이먼은 역시 본에 어울립니다. 고통스러워하면서도 참고 싸우며, 여성을 지키려고 노력하고, 무뚝뚝하고 무섭지만 본성은 착한 그런 느낌이 여전히 이어지죠. 톰 행크스가 독일군으로부터 구해내길 정말 잘했습니다.(뭔소리)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8 Responses

  1. 모노마토 댓글:

    저사람이 프라이빗 라이언이었어? ㅋㅋㅋ

  2. 데굴대굴 댓글:

    이거 봐야하는데… 라고 벌써 10번은 더 중얼거렸습니다. -_-

  3. 맥시 댓글:

    본 시리즈! 정말 최고죠. 예전에 여러 번 봤었는데 요즘에도 또 보고 싶어서 다시 다운로드(…)를 하고 있답니다.
    특히 본 아이덴티티에서 나왔던 자동차 추격씬은 절대 잊을 수 없을 것 같아요. 물론 본에서 나온 대부분의 액션씬 다 멋있지만요 🙂

  4. 티에프 댓글:

    이 영활 보면서 느낀게 MMS 잘되는 이동통신이 최고입니다!!!

  1. 2008년 5월 1일 목요일

    2007년에 개봉된 헐리웃 영화의 두드러진 현상은 ‘3부작’이었다. 필자도 유난히 리뷰가운데 ‘빅3’에 대한 언급을 많이 했고, 실제로 시리즈의 3편이 이처럼 줄줄이 쏟아진 것도 드문일이었다. [스파이더맨3], [슈렉3], [캐리비안의 해적3]는 전작들이 메가톤급 히트를 기록했으며, 전편에 버금가는 속편들로서 극찬받았기에 더욱 기대를 모았던 작품들이었다. 그러나 아시다시피 결과는 다소 실망스러웠다. ‘빅3’가 모두 기대치에 못미치는 완성도를 보여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