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로 & 스티치(Lilo & Stitch, 2002)

넷플릭스에 최근 디즈니 작품들이 꽤 올라오는데, 릴로와 스티치까지 올라 올 줄이야.

이거 국내에 나왔을 때, 보려고 했는데 무슨 일인가 생겨서 못 봤던 걸로 기억한다. 그동안 잊고 있다가 넷플릭스 덕분에 감상.

캐릭터와 이야기는 절대 디즈니 답지 않고 오히려 드림웍스에 가까운데, 디즈니 답게 부드러운 움직임을 가진 애니메이션이다. 이걸 보면 왜 드래곤 길들이기를 본 사람들이 스티치가 연상된다고 했는지 이해가 되더라. 생긴건 전혀 다르지만 많은 부분이 비슷하다.

릴로와 스티치의 우정, 가족끼리의 갈등과 화합, 아이를 기르는 등의 현실적인 문제, 법과 행정의 유연하지 못 함, 외계인과 맨인블랙(그 사회복지사 아저씨는 아무리봐도 맨인블랙 패러디이다)….여러 요소들이 잘 들어가고, 액션도 나름 많이 나와서 무척 재미있다. 디즈니라서 광선총은 그냥 빛나는 물총에 가깝게 묘사되지만.

넷플릭스에서 디즈니 작품만 쭉 골라서 정주행 한번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듬.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