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시간 (13 HOURS:The Secret Soldiers Of Benghazi, 2016)

2012년에 실제로 있었던 리비아 미국 대사관 습격사건을 다룬 영화. 넷플릭스에서 감상.

천재적인 연출가이지만 어거지 스토리의 트랜스포머 시리즈로 악명을 떨치는 마이클 베이가 다시 한번 실력 발휘를 한 영화이기도 하다. 역시 트랜스포머나 찍고 있기에는 아까운 재능.

영화는 개인적으로 여기저기서 아는 리비아 사건과 거의 일치한다. 다소 빵빵 터치는 폭팔 장면과 차량 추격장면, 박격포탄 떨어지는 연출 등이 역시 마이클 베이 스타일이지만, 크게 어색하지 않다. 실화를 나름 재미있는 액션 영화처럼 보이게 하면서도 무리해서 과장하지 않게 잘 만든 영화.

영화속 인물들이 언급 하듯 영화 블랙 호크 다운과 비슷한 상황인데, 다른 점이 있다면 주인공들에겐 정찰 외에는 공중지원도 없고 숫자도 더 적다. 다만 공략이 아니라 수비만 하면 되는 상황이라 초초초 경험자들 모임인 주인공들이 우주방어를 시전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래봐야 보병일 뿐이라 박격포에 무너져 버리지만.

존 크래신스키는 이상하게도 애니메이션들 외에는 연기하는 모습을 본적이 없는데, 처음 본 듯. 파블로 슈라이버와 제임스 뱃지 데일도 반가웠다.  그 외에 아저씨들은 죄다 수염난게 비슷비슷해서 헤깔릴 지경. 특수부대 군인 아저씨들이 용병되면 무슨 수염 기르는거 한을 푸나? 싶을 지경이다.

 

ps. 마눌님이 이 영화를 좋아하오.

ps. 남편 클린턴은 소말리아에서 삽질해 블랙호크 다운 영화를 탄생시켰으며, 부인 클린턴은 리비아에서 삽질해서 13시간을 탄생시켰구나. 부부가 좋은 군사 영화를 만들게 해주었다….

ps. 영화가 거의 다 밤에 있던 일들이라, 낡은 TV로 보려니 좀 화질이 아쉬웠다. HDR지원되면 더 잘 보이는 영화일 듯. 돈 없어서 새 TV 못사는데 어쩌지.

ps. 적외선 레이저 조준기를 저렇게 활용할 수도 있구나 싶은 장면들이 많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