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를 초월해버린 “쩐의 전쟁”

드라마로도 만들어진 박인권 작가의 “쩐의 전쟁”은 다소 어거지 설정이 많아서 독자들에게 웃음을 준다. 그런데 이번에는 좀 심했다.

5월 27일에 웹사이트에 올라온 “황금 벌레” 제 5화에는, 1944년 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해군과 미국 해군간의 전투 사이에서 사라진 황금 수송선을 다루고 있는데, 미 해군이 너무나도 첨단 장비를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헬 다이버는 나오지도 않는다...

SH-3 시킹 핼리콥터는 1961년에 도입된 기체이다. 전자전용 기체인 E-2 호크아이는 1960년에 도입되었다. 영화 탑건으로 유명한 F-14 톰캣 전투기는 1974년 도입된 기체이고, 전천후 다목적 전투기인 F/A-18은 1983년도에 도입된 기체이다.

이런 기체들이 한번에 1944년에 등장한다! 하하하.

여기서 생각나는 영화가 있는데, 바로 “파이널 카운트다운”이다. 이 영화는 미국 최신예 항공모함인 니미츠가 이상한 기상현상을 통해 진주만 기습이 있기 바로 전으로 시간이동을 하게 되고, 일본의 기습 부대를 공격해서 미국의 치욕인 진주만 기습을 막으려 한다는 내용이다. 미국의 아픔을 어떻게든 분풀이 하려는 심리에서 만들어졌다는 평도 있고, 생각해볼 면도 있다는 평도 있던, 흥미로운 소재의 영화였다.

어째튼 만화가의 어이없는 실수로 인해 한바탕 웃어 보았다.

파이널 카운트다운에 대한 참고
http://movie.naver.com/movie/bi/mi/basic.nhn?code=14035
http://www.imdb.com/title/tt0080736/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8 Responses

  1. 풍차베기 댓글:

    아!! 저 영화 기억 납니다 ㅎㅎ 어렸을때 상당히 흥미롭게 봤던 기억이 있네요.

  2. Mr.Dust 댓글:

    유명한 건 다 끌어모으셨군요. ;;;

  3. 칫솔 댓글:

    앞뒤 상황은 잘 모르지만, 안드로메다적 상상력이라 말하기에는 너무 현실을 왜곡한 듯 싶군요.

  4. Mizar 댓글:

    음? 이거 타임슬립 설정이 아니었던 거군요…
    1944년에 어째 저런 항공기들이 항공모함에..
    미국이 만약 저 시대에 저런 것들을 가지고 있었다면 항공모함 100척씩 뽑아낼 필요도 없었갰군요..

    그런데 막상 헬다이버는 안보이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