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덕 팬더의 환타지, 쿵푸 팬더 (Kung Fu Panda, 2008)

쿵푸와 팬더, 네…중국 올림픽이 열리는것에 맞춰서 만들어진 작품되겠습니다. 쿵푸에 대한 서양인들의 오리엔탈리즘스러운 환상과 못난 주인공이 우연한 기회에 초고속 레벨업해서 악당을 물리친다는 전형적인 이야기의 조합의 애니매이션입니다만, 의외로(?) 드림웍스의 작품입니다. 전형적인 작품에 대한 비꼬기를 했던 슈렉을 생각하면 다소 어이가 없지요.

게다가 영웅들을 동경하며 피규어가지고 놀던 오타쿠 팬더가, 수십년 수련한 사람도 몇일만에 추월하여 강해지고, 거의 우동스러운 국수와 수없이 날리는 분홍색 꽃잎, 왠지 미피가 연상되는 토끼 캐릭터들을 보면…이야…역시 미국놈들, 중국과 일본을 같은 아시아라고 문화에 대해 헤깔리고 있구나 하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하지만 애니매이션을 보다보면 이러한 시비를 걸고 싶은 마음이 점차 사라져 버립니다. 끝임없는 유머와 잘 디자인되고 표정도 풍부한 캐릭터들, 잭 블랙, 더스틴 호프만, 안젤리나 졸리, 성룡, 루시 루, 랜달 덕 김…초호화 캐스팅의 연기도 훌륭합니다. 타이렁의 탈출장면과 다리에서의 결투등의 장면에서의 화려한 액션도 일품입니다. 오히려 주인공 포의 최후 결투는 코믹하기만 하지 별로인거 같을 정도더군요. 포의 액션은 스승인 시푸와의 만두 뺏기 대결이 최고였습니다. 그리고 동양적인 교훈과 풍경도 적절히 섞여 영화에 양념이 됩니다.

즐거운 3D 애니매이션 좋아하시는 분께는 강추.

ps.
그런데 타이렁은 대체 어떻게 된겁니까? 손가락 기술을 쓰면 증발되어 버리나요? -_-

ps.
아무리 생각해도 시푸는 ‘요다’스럽습니다. 이게 서양인의 ‘동양 무술 스승’ 전형적인 이미지인지도 모르겠지만…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22개의 댓글

  1. 안녕하세요 Draco님, rink 라고 합니다.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에전에 마비노기라는 게임에서
    10살 50레벨 타이틀 얻기 위해서 키상 연속 돌기 특훈 받았던 기억이 나는군요, 그 때 정말 감사했습니다.
    블로그는 전부터 눈팅만 해왔는데, 오늘은 왠지 인사를 꼭 해야할 것 같아서 글 남깁니다. 앞으로도 자주 방문하고 댓글 남기겠습니다, 광고도 자주 클릭해드릴게요 ^^;

    1. 아. 안녕하세요 rink님. 기억이 납니다. ^^
      듣고보니 마비노기가 다시 그리워지는군요. 그만둔지 2년이 되어가는데, 다시 해보고 싶어집니다.
      광고는 일부러 클릭 해주지 않으셔도 됩니다. 도메인유지비랑 계정비는 충분히 벌고 있으니까요. ^^

    1. 여친께서 영화보길 좋아하지 않는 이유를 알아야하겠지만…
      좋아하는 취향에 맞는 영화부터 보시거나 연극이나 뮤지컬처럼 빠지기 좋은것부터 보시는게 어떨지요. 제 여친도 극장영화 별로 흥미 없었는데, 뮤지컬부터 보게 해서 적응시켰지요 ㅎㅎㅎ

  2. 애들에게 보여주었습니다만 덕분에 맥도널드(쿵푸팬더 장남감을 어린이세트에 끼워팔아서)에서 푸지게 햄버거를 먹어야 했죠.

    기획의도나 상술도 대단히 상업적이지만 역시나 어쨌든 제대로 만들면 잘 되는 군요.

    1. 아이들과 놀러가면 그런 문제가 있군요. 패스트푸드들이 애니를 라이센스해서 어린이 메뉴를 내놓은것들이 꽤 수익이 된다는 이야기를 들은적 있습니다.
      뭐 그래도…아이들은 그게 또 즐거운 추억이겠지요. ^^

  3. 손가락 기술과 타이렁의 최후를 보여주지 않은건 속편에 대한 떡밥강화라고 생각됩니다. 그에더해 포의 출생비밀 또한 좋은 떡밥이지요. 이래저래 속편은 필수일듯… 간만에 정말 재밌는 작품이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