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시 잭슨과 괴물의 바다 (Percy Jackson: Sea of Monsters, 2013)

1편도 딱히 재미있지는 않았는데, 그나마 유명 배우들이 카메오 출연이나 특수효과, 몇가지 재치있는 설정에서 소소한 재미가 있었다면, 이건 그나마도 없다. 알만한 배우도 안나오고, 특수효과도 카리브디스 빼고는 딱히 볼게 없다. 마지막에 초라한 크로노스를 보면 한숨만 나올 지경. 그 크로노스를 물리치는건 더 어이없다.

그나마 외모가 괜찮은 젊은 배우들이 잔뜩 나오지만, 그정도로는 애매. 헤르메스가 택배회사를 운영하고 있다는 정도는 조금 재미있었다. 그외에는 거의 TV드라마 수준의 스토리와 볼거리이다.

충분히 망작에 근접한 시리즈. 별 1.5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