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피센트(Maleficent, 2014)

디즈니 잠자는 숲속의 미녀를 마녀 말레피센트 입장으로 실사화 한 작품.

원래의 악역이 주인공으로 바뀌다 보니, 공주의 아버지인 스테판 왕이 대신 악역이 되고, 공주를 사랑하며 길렀던 세 요정들은 쓸모 없는 허당 요정이 되고, 공주와 결혼하는 이웃나라 왕자도 비중이 바닥으로 떨어진다. 말레피센트가 공주에게 저주 걸고 나서, 엄마 역할, 공주의 잠을 깨우고 악당과 싸우는 역할까지 다 해 버린다.

안젤리나 졸리의 원맨쇼인데다 안젤리나 졸리가 기대보다 너무 착하게 나오는 점이 좀 아쉽. 하지만 특수효과도 화려하고, 안젤리나 졸리와 엘 패닝이 역할에 무척 어울리고, 특히 엘 패닝도 예쁘고 해서 괜찮았다. ‘진정한 사랑’에 대한 반전과 해석은 뻔했지만 나름 좋았다. 어렸을 때 보던 동화를 비틀어 보는 재미도 있다.

스토리상은 공주의 아빠가 죽었으니 공주의 입장을 생각하면 좀 애매. 뭐 말레피센트를 더 좋아하니 넘어간거 같지만.

개인적인 점수는 별4개.

2가 나온다더니 소식이 없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