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저히 막을 수 없는 “내 더위 사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우리끼리 더위 팔아봐야, 지구가 파는 더위에는 새발의 피….

올해 여름은 덜 더웠으면 좋겠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4개의 댓글

    1. 93년도 여름인가에 좀 해가 떴다 싶으면 비오고 태풍오고 그래가지고… 큰 비는 아니었기 때문에 수해까진 안났지만, 기온이 낮아져서 냉해가 오고 수확량이 적어지고 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그당시 고3이 수능 1회였던 분들이라 시험공부하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었던 해였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