챔피언 (2018)

마동석은 실베스터 스탤론의 오버 더 톱을 보고 10년을 준비하며 만든 영화라는데, 그래서 그런지 비슷한 점이 많다. 헤어진 가족과 다시 만드는 가족, 팔씨름, 아이… 그래도 그건 80년대 영화였고, 실베스터 스탤론은 근육 바보를 연기하더라도 본인이 엄청나게 실력 있는 시나리오 작가이자 배우였다. 마동석은 오히려 이 영화로 ‘글쎄?’ 하는 느낌만 주게 된 듯 하다.

이 영화는 두 단어짜리 한 줄로 요약할 수 있다. 마동석의 신파극. 더 이상의 요소가 없다. 팔씨름 자체도 마동석이 자신의 조건으로 조폭이나 양아치 안하려면 뭔가 힘을 쓰는게 필요하니 넣은 중심 소재 아닌가 싶은 정도로 마동석의 이미지에 크게 기대는 영화이다. 그리고 그냥 나머지는 뻔한 신파다. 그리고 한국 영화 답게 귀여우면서 똘똘한 아역들 넣고. 끝.

자고 있는데 마눌님이 깨워서 이따위 영화를 강제 시청함. 그래서 별 1.5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