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가구 대리점 (주)바스포르 의 ㅈ같은 배송 시스템

식탁을 하나 주문 했는데, 저 대리점은 정말 배송이 X같다.

요약하자면, 사전 안내도 없이, 어느 날 갑자기 오전에 전화해서 “오늘 오후에 배송하니 집에 계세요” 한다. 아니 이미 외출했는데? 가구 놓을 자리도 정리 못 했는데? 주문 후 5일 째 되는 날이니, 저 안내글의 “3~5일 후” 라는 점에는 부합하지만, 그렇다고 3,4,5일 째 되는날 일정을 다 비워 놓을 수는 없는 것 아닌가.

왜 미리 안내를 안하냐고 하니 원래 자기들은 그렇게 한단다. 배송을 미루려면 다음 주에 다시 전화 한다고 한다. 그게 싫으면 그냥 조립 안된 채로 놔둘테니 직접 조립해서 쓰라고 한다. 상당히 불친절하다. 결국 미뤘는데, 다음 주에 또 갑자기 전화 하겠지.

얼마 전에 한샘의 수납장을 주문했었는데, 한샘은 주문할 때 쇼핑몰 사이트상에서 날짜를 미리 고를 수 있고, 엘리베이터 상황이라던가 여러 설정을 미리 할 수 있었다. 고객이 입력한 것을 전화로 확인까지 하고, 기사도 무척 친절했다. 너무나 다른 시스템이다. 다음엔 돈이 더 들더라도 동서가구를 안사게 될 듯. 이케아 같은 체계적인 대형 회사들이 많은 이 때에 저런 불친절한 회사가 살아 남아 있다니 짜증이 난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