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스마트 멸균 가습기 사용기

샤오미에서 공식 국내 출시된 스마트 가습기.

가격 4.9만원. 쿠폰이든 뭐든 해서 실구매가는 대충 4만원 중반대 정도. 10월 21일에 주문해서 26일에 받았다.

예쁜 외형 디자인과, UV 살균, 스마트폰 앱과 구글홈으로 음성 제어가 특징. 저소음이라고 하는데 그냥 평범한 초음파가습기 정도 소음이 난다. 분무량은 시간당 300cc이고, 물통은 4.5리터이므로 대략 15시간 사용.

물통 윗부분이 잠기지 않는 올려놓는 뚜껑(마치 냄비뚜껑 같은) 식이라서 열고 물을 보충할 수 있는 것이 편리한 점이지만, 물통채로 옮겨야 할 경우는 물을 엎을 수 있어서 다소 조심스럽다.

물 분무 방향이 위쪽으로 향해 있어서, 습기를 확산시키기는 좋지만, 방향을 설정할 수 없다는 것이 아쉽다. 그리고 물통에 500cc이상의 물이 남아 있는 상태에서 물이 바닥났다고 꺼지는 것도 문제점.

또한 같은 위치에 있는 온습도계나 공기청정기 보다 습도를 20퍼센트나 높게 측정하는 경향이 있다. 강도를 임의로 설정했을 때는 문제가 안되지만 항습 모드로 작동하면 60퍼센트를 목표로 움직이는데 그게 실제로는 40퍼센트라면 골치아픈 문제다.(최근에 70%까지 목표를 정할 수 있어서 이 문제는 일단은 개선되었다. 70% 목표로 작동하면, 가습기 센서는 74%정도까지 올라가고, 실제 습도 53%정도 왔다갔다 한다.)

미홈 앱에서 자동화 설정도 한계가 있는데, 공기청정기에 비해 조건이나 액션이 너무 적다. 특히 가습기이면서 습도를 조건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점에서 에러. 예를 들어 습도가 몇%보다 낮으면 켜라 하는 식의 자동화가 불가능하다.

단점들도 있고 초음파 가습기 치고 싼편은 아니지만, 예쁘고, 스마트 기능이 되니 나쁘진 않다.

ps. 2개월 이상 사용 후 추가.

  • 물통에서 증발구간으로 물을 옮길 때 물을 중력으로 떨어트리는게 아니라 기계적으로 밸브를 열어 빨아들이는 방식을 사용한다. 따라서 물이 출렁 떨어지는 소리는 안나지만, 위이잉 하는 작은 모터 음이 들리긴 한다.
  • 딱 한번 해당 밸브가 정상적으로 닫히지 않아 물이 계속 보충되어 넘친적이 있었다. LED등이 빨간색이 되며 자동으로 꺼졌고, 건조 후 다시 사용하니 정상이 되었다. 아직가지 같은 현상이 재발하지 않았다. 원인도 불명.
  • 가습기가 위쪽으로 긴 모양라 애들이 넘어트리는 경우가 종종 있다. 물난리가 난다…
  • 살균 자외선 램프가 물을 보충하는 구간이 설치되어 있지만, 이상하게 그쪽에 물때가 많이 낀다. 자외선 램프가 있어도 기본적으로 초음파 가습기라 자주 청소가 필요하다.
  • 좁은 실내에서 가습을 강하게 틀었을 때, 내부에 바람을 불어 올리는 팬이 습기를 먹어 풍량이 줄어들고, 습기가 위로 올라가지 못해 방바닥이 물난리가 나게 되는 경우가 있었다. 하루 건조하고 작동시키면 다시 정상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