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영화,책,연극 감상

앵그리버드 더 무비(The Angry Birds Movie, 2016), 앵그리 버드 2: 독수리 왕국의 침공(The Angry Birds Movie 2, 2019)

앵그리버드 영화판. 이거 처음 예고편 봤을 때 “나의 앵그리버드는 이러지 않아!”가 외쳐지는 팔다리가 달린 모습이었는데, 이번에 넷플릭스에서 봤더니 의외로 재미있었다.

나름 원작 캐릭터를 잘 살리기도 했고, 앵그리버드의 애니메이션 시리즈인 툰즈나 스텔라 시리즈의 캐릭터도 카메오로 나오고, 오리지널인 재미도 있었다. 허당 마이티 이글도 꽤 재미있게 나온다.

2편도 어찌 보면 뻔한 확장일 수도 있는데, 재미는 있었다. 2편에 나오는 아기새들이 그대로 ‘블루스’ 시리즈로 이어지는 것도 자잘한 재미이다. 무엇보다 1편이나 2편이나 ‘원작 게임의 새총/대포 발사’라는 것을 메인 소재로 사용한다는 점이 게임 팬으로서 만족스러운 점이다.

각각 별점 4개,3개. 즐기기 좋은 애니메이션.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