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트렉 디스커버리(Star Trek: Discovery) 시즌3 후기

시즌2는 그마다 좋게 봐줄 요소가 이래저래 있었는데, 이번 시즌에서는 완전히 날려먹었다.

우선 시즌2에서 디스커버리호는 AI가 데이터에 접근하는 것을 막기 위해 미래로 이동했다. 그래서 도착한게 900여년 후인 32세기. 주인공은 900년 후에도 생명체들이 있음을 알고 안도한다. 문제가 된 AI가 진화해서 생명체를 멸절시키려 한게 실패한 것이기 때문에. 음…AI가 900년을 기다리고 있을 가능성은 왜 생각 못하지?

어째튼 900년이나 지났으니 상상도 못한 기술들이 나올거야. 두근두근…하지만 없다. 개인들이 조그만 장치로도 쉽게 전송하고(이건 TNG에도 나온거), 개인들이 홀로그램 UI를 가지고 있고(아이언맨도 있던거), 나노기술로 입자들이 막 공중에서 뭔가 만들고(아이언맨이 하던거)… 끝임. -_- 엥? 오죽하면 900년전 사람인 주인공들이 스타플릿 돌아와서 별로 적응할 것도 없이 다시 현역으로 복귀함. 디스커버리도 약간 개수하고 끝. 작가들이 상상력 결핍인가!!

32세기 시점으로 100여년 전에 ‘열화’라는 것이 일어나서 다일리튬 기반의 함선들이 폭발했기 때문에, 그 강대한 스타플릿이 찌그러졌다는 설정도 아, 쓰읍… 뭐 그럴수 있지… 하고 넘어가다가 뒤통수를 친다. 그게 고작 성운속에서 유전적 돌연변이인 놈이 사춘기라 으아아아 하고 감정이 폭발해서 그게 다일리튬에 영향을 줘서 발생한 거였다. 아 시8…그런건 에피소드 1회거리 소재지, 그걸로 시즌 하나 스토리를 만들어?

그것도 짜증나는데 적에게 디스커버리는 배를 손쉽게 강탈당한다. 아니 실드도 안내렸는데 전송해와서 강탈을? 그게 말이 되나? 최신 기술로 개수 받았으니 기술이 딸려서 그런건 아닐테고, 나중에 방해장치로 인해서 스타플릿이 강제로 진입하지 못하는거 보면 원래 방해가 가능하긴 했던 모양인데 뭐야? 보이스카웃 함선도 아니고 정규 함선이 이따위라고? 배 빼앗기는 연출을 고작 이렇게 해야겠어? 배를 마음대로 못하게 하던 그 구체 데이터의 의지는 뭐하고 자빠졌어.

캐릭터들도 하나같이 책임감이라고는 없다. 다들 지멋대로 싸우면서 그게 대단한 용기나 획기적인 것으로 취급한다. 주인공 마이클은 항상 중간에 끼어서 갈등하다가 애인이나 조지우가 위험할 때만 빠른 결정을 보이며, 사루는 그런 마이클이 마음에 안들어서 부선장 자리를 갈아 친다는게 고작 초짜 소위인 틸리에게 준다. 계급 조직에서 그게 말이 되냐!! 사루는 또 디스커버리의 AI가 구체데이터에 의해 갑자기 의식이 생겨던 행동을 하는데 시즌2의 적대적인 AI사건이 있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디스커버리의 AI를 좋게 생각한다. 스타메츠는 이번에 기술적으로 활약하는 거 없이 애인의 안위와 유사 가족관계가 되어가는 아디라만 챙긴다. 조지우야 원래 마이클 바라기였지만 나름 성장하고 은퇴했으니 넘어감. 하여간 다들 개인 과제 최우선이다.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도 매번 누군가 갑자기 나타나 도와준다 OR 마이클이 기지를 발휘해 싸워 이긴다이다. 어휴.

그밖에 개연성을 말아먹은 진행은 많다. 마지막화에서 터보 리프트 뒤에 그렇게 큰 공간이 있다고? 무슨 도시급인데? 터보 리프트가 이계를 움직이는 거였냐? 적의 배가 소멸될 것을 알고도 워프코어를 방출해 터트리고 튄다고? 스타플릿의 전투법이 그렇게 불필요해도 적을 다 날려버리는 거였냐?

스타메츠는 아공간과도 비슷한 균사망을 이해하기 위해 균사망에서 살아가는 우주 완보류의 DNA를 결합해야 했는데, 부커라는 놈은 고작 우주 메뚜기나 조종하던 공감능력으로 균사망을 항해할 수 있다고? 그걸 따로 시사하는 장면도 없고 그냥 과학자가 “부커씨의 공감능력으로 충분함”하고 설명 끝? 그러고보니 사루가 오래전에 스타메츠에게 스타메츠 신변에 문제가 생겼을 당시 함선의 이동능력을 위한 대안이 필요하다고 명령을 내렸는데, 스타메츠 이자식 해놓은게 없네.

스타 트렉 판 ‘라스트 제다이’. 팬픽만도 못한 작품.
시즌4는 나와도 안볼거야.

p.s. 시즌3의 좋은 점을 억지로 꼽자면 아시라 탈이라는 캐릭터로 트릴과 공생체에 대해 좀더 자세히 묘사했다는 것과 라이너스라는 캐릭터로 개그 장면을 연출한 것, 그리고 사루역의 배우인 더그 존스가 억지 설정으로라도 맨 얼굴 연기를 에피소드2개 정도 출연했다는 점 정도이다.(분장을 안한 더그 존스의 연기는 약간 빅뱅이론의 셀든 같은 느낌이었다 ㅎㅎ)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