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 은근히 어려운 것들

카메라나 사무기기 일부 처럼 아예 불가능한 것이 아니라 대체품이 있기는 한데 내 조건이 까다로워서 적당한 대체품 찾기가 나름 어려운 경우들이 있다. 물론 불매운동이라는게 조건 다 따져 가며 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유니클로

내가 유니클로를 이용한 것 대부분이 청바지다. 왜냐하면 숏다리라 기장 수선을 해야 하는데, 유니클로는 무료로 당일 수선을 해준다. 바지를 부탁하고 20~30분이면 수선이 완료된다.

탑텐등 기장 수선해 주는 곳은 많은데 대부분 유료이다. 그리고 당일 수선이 안되고 시간이 걸리거나 다음날 와야 하는 경우도 많다. 무엇보다 기장 수선할 정도를 본인보고 표시하라고 한다. 유니클로처럼 직원이 도와주지 않더라. 공부해야지…

그리고 어린애들 속옷. 한동안 애들 속옷의 고무줄 부분이 애들 피부에 자국이 심하게 나거나 빨갛게 붓는 경우가 생겼는데 여러 브랜드 것을 입혀 보다 유니클로 속옷을 입히자 괜찮아졌다. 이건 애들 체질과 관련된 문제라 다른 사람과는 다를 것 같다. 어째튼 그래서 한동안 애들 속옷은 유니클로만 입혀왔는데, 바꾸려면 다시 이것저것 사서 입혀봐야 하니 난감.

보온 도시락

일반적인 보온 도시락은 국산 제품이 좋은게 많다. 그런데 아직 저학년인 애들에게 보온 도시락이 다소 무거워 보였다. 나도 80년대에 학교 다니며 도시락통이 무거워서 한동안 힘들었던 기억이 있어서 가벼운 보온 도시락통을 찾았더니 대부분 죽통같은 불완전한 도시락통이거나 보온 성능이 문제가 있다는 사용기가 있는 제품만 나오더라. 완전한 도시락통이면서 보온 잘되고 확실히 가벼운 제품은 일본 브랜드 뿐이었다.

아식스

아식스가 워낙 좋은 신발 브랜드이긴 하다. 품질도 좋고, 기술력이 뛰어나며 가격도 좋은 편이다. 특히 평발에 발볼이 넓은 사람들은 아식스와 뉴발란스 외에 적당한 신발을 만들어주는 곳이 많지 않다. 그래서 한번 맞는 신발을 찾으면 주구장창 계속 같은 제품은 신는데(지금 신는 아식스 젤 카야노24도 2018년 여름에 사서 지금까지 신고 있다), 아식스에서 바꾸려면 또 새신발을 찾아 이것저것 신어봐야 한다는 것이다. 발 모양이 까다로운 사람들은 신발 고를 때 인터넷에서 스펙만 보고 살수가 없다. 언제 하루 이틀 날 잡아서 신발가게 순방을 해야 할 듯.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에 발행했습니다
일상(으)로 분류되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