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블리비언 (Oblivion, 2013)

승리호를 보자 왠지 떠오른 영화. 많은 점에서 비슷한 면을 가지고 있다.

이쪽은 모든 메카닉이 애플의 제품을 보는 듯한 디자인인 것이 다른 점이지만, 시각적인 면에서 완성도가 높다는 점, 그리고 일반 관객들에게는 평이 좋지만, 수많은 SF들의 클리세를 모조리 집약해서 SF팬들이 보기에는 진부하다는 것이다. 마지막에 주인공들이 담합해서 약간의 반전으로 적의 뒤통수를 친다는 점도 비슷하다. 주인공도 잘생김의 대명사인 배우라는 것도 공통점이려나

오블리비언의 장점이라면 비주얼적인 면만이 아니라 음향에 관련된 부분도 수준이 높다는 점. 그리고 나중에 더 만달로리안등의 작품에서도 활용되는 최신기술인 가상 세트장을 사용했다는 것. 그래서 위의 포스터 같은 구름위에 있는 집에서의 장면 등에 환상적인 풍경을 보여준다.

내 평점은 3.5점. 톰 크루즈가 아니면 안될 작품인데 톰 크루즈가 아깝다.

ps. 외계인들 입장에서는 우주판 “쥬라기 공원”. 멸망시킨 동물을 유전자로 부활시켜 제한된 구역에 가둬 이용해 먹으려다 역공을 당해서 죽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