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라(Polar, 2019)

매즈 미켈슨이 주인공인 액션영화. 킬러들의 세계를 다룬 먼치킨이 주인공인 영화라서 존 윅이 많이 연상되는 작품. 넷플릭스에서 봤다.

영화는 전체적으로 전형적이고 킬러 영화들의 클리세로 도배되어 있다. 다만 폭력 수위와 선정성은 최대치까지 묘사하고 있어서 그런 쪽으로 볼 수 있는 사람만 봐야 할 듯.

즉 매즈 미켈슨의 매력 + 잔인하고 야함 + 액션 이 보는 묘미인 영화이다. 약간의 반전도 있지만 그냥 캐릭터 구축용. 후속작 떡밥도 조금 가미되어 있지만 나올지는 모른다.

매즈 미켈슨은 역시 연기를 잘하고, 특히 액션 연기는 뭔가 절도가 있다. 마지 안무를 추듯이 미리 짜놓은 액션을 정확하게 구사하는 느낌이다. 나이가 곧 60인데 이 정도면 외모도 준수. 그런데 작중 캐릭터 나이는 곧 50인 사람인데 그에 비해서는 머리가 하얀것 아닌가.

캐서린 위닉이 매즈 미켈슨과 연락책인 악역을 맡았는데, 주인공의 강함을 잘 알고, 보스에게 주인공과 싸우면 안된다고 까지 해놓고 나중에 괜히 전면전을 시도하는 뭔가 이상한 설정의 캐릭터로 나온다. 배우의 외모는 정말 출중해서 왜 사람들이 캡틴 마블역에 저 배우를 지지했는지 알것 같다.

한때 스티븐 스필버그 영화에 단골 주연이었던 리처드 드레이퍼스가 카메오로 나온다. 갑자기 나이든 할아버지가 어디서 본 얼굴이라 어어? 하고 봤더니 그 분. 아직 건강하신 것 같아 반갑다.

내 평점은 3.5

시간 죽이기 용으로 볼만하고, 참신함이 없어서 그 이상은 아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