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달로리안(The Mandalorian) 시즌 1,2

스타워즈 8,9편 때문에 식어버린 스타워즈 팬심을 다시 살려내는 작품.

기본적으로 스타워즈 배경의 서부영화에 스타워즈 팬들이라면 좋아할만한 시퀄+오리지널의 요소를 적절하게 섞어서 잘 만들어냈다. 스토리도 잘 뽑아냈고 캐릭터 묘사도 아주 좋다.

특히 아기요다로 불렸던 그로구가 대박. 사진으로만 보면 징그러운 디자인인데, 움직이는 걸 보면 어찌나 귀여운지. 특히 클래식 시리즈 요다처럼 인형을 사용해 묘사해서 더욱 더 요다를 생각나게 한다.

이 작품의 단점이라면, 일단 옛날 서부영화 감성이 있어서 초반에 좀 늘어진다는 것. 그리고 현상금 사냥꾼인 주인공 중심으로 묘사 되어서라지만, 너무 “주인공이 원하는 것을 찾아서 누굴 만난다. 그 누구는 주인공에게 퀘스트를 준다. 주인공이 퀘스트를 어쩔수 없이 수락한다. 퀘스트를 해결 후 이동. 주인공이 원하는 것을 찾아서 누굴 만난다….” 반복인 것도 단점이다.

디즈니+ 회원이라면 강추.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2개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