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러드샷(Bloodshot, 2020)

딱히 새로운 것이 없는 빈 디젤식 액션 영화. 그러니까, 빈 디젤은 영화마다 무적의 전투력을 가진 인물로 나오는데, 이 영화에서는 울버린급 이상의 힐링 능력까지 가졌다. 하하하하…악당이 불쌍하네. 패널티로는 기억을 조작 당해서 이용당하다 그 사실을 깨닫는다 정도. 뻔하고 뻔한 이야기이다.

그럼에도 CG와 액션은 무척 볼만하다. 그 뿐 이라서 문제지만.

개인적으로는 빈 디젤 표 액션 영화를 좋아하지만, 이대로는 너무 먹던 것 또 먹는 게 아닐까 싶다.

개인적 취향으로 추가 점수를 줘서 평점은 별 3개.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댓글 2개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