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워커

드래곤 라자의 후속작인 퓨처 워커…

드래곤 라자에서 가장 핵심인물 이었던 후치와 핸드레이크는 안 나오고(거론은 되지만), 기존의 인물들은 나오기는 하는데 할슈타일 후작을 제외하고는 거의 조연급이군요.  대신 미, 파, 쳉이라는 주인공들의 삼각관계, 신차이 선장 이야기, 철부지 아일페사스, 솔로쳐와 천공의 3기사 등 새 캐릭터들이 많이 나와서 재미를 더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드래곤 라자에서 최고의 악인이었던 할슈타일 후작과 시오네의 심경 변화가 여운을 남겨주는 군요. 후속작인데다가 인물들이 늘어난 만큼 드래곤 라자를 보지 않고는 좀 이해하는데 무리일 듯하기도 합니다.

전체적으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만, 신스라이프가 부활하고 나서 거의 2권정도는 ‘시간’에 대한 개똥철학들이 너무 많아서 머리가 아프게 만드는 소설이군요. 스티븐 호킹의 ‘시간의 역사’라든지 인식론에 대한 철학책들을 나란히 놓고 읽으면 바로 미쳐버릴 수 있을 듯. ㅋㅋㅋ 게다가 엔딩이 “…멋있는 장면으로 끝. 뒤는 알아서 상상” 이라는 느낌이랄까요. 소설적으로는 나름 괜찮은 엔딩일 수 있지만 약간 배신감도 듭니다.

개인적으로는 제 성격이 논리나 이성을 따지면서 남의 감정을 잘 이해 못하는… 성향인지라, 쳉에게 꽤 많은 동질감을 느꼈다고나 할까요. ㅎㅎㅎ 미의 어이없는 말 재주와 후반부의 닭살 커플 짓도 나름 웃겼구요. 소설에서는 나오지 않았지만, 쳉과 미가 나중에 잘 만나서 부부가 이루어졌기를 바랍니다. 안 그랬으면 쳉은 그 북해의 항구도시언덕에서 망부석(望婦石?)이 될테니 -_-;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tinywolf 댓글:

    저도 읽고 있었는데..
    5권 읽고 일이 바빠져서 못 읽고 있습니다.

    결말이 확실하게 에필로그도 있는게 좋은데..
    아아.. 계속 읽기 두려워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