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눅스 쓴다고 말했다…

넷북 하나 필요해서… 와이브로 사용료만 내면 공짜로 주는 넷북을 신청했다. 노예계약 약정이라는 것이 좀 껄끄럽지만 그냥 할부라고 생각하기로 했다.

내가 고른것은 ACER Aspire one D532h. 이 모델이 유일하게 Egg(KT의 와이브로-와이파이 변환 기능이 있는 모뎀)와 패키지로 걸려 있는 모델이었다. 내 경우는 “우분투 리눅스”를 써야 하므로, USB방식의 와이브로는 KT가 드라이버를 지원하지 않아 사용불가능 하다. 리눅스에서 와이브로를 쓰는 방법은 Egg 뿐.

그리고 오늘 저녁에 KT상담원(여성)의 확인전화가 왔다. 이것저것 물어보더니 상담원이 내가 주문한 넷북이 재고가 부족해 오래 걸릴 수 있으니 다른 넷북은 어떻겠느냐고 물었다. 나는 그 넷북을 고집하겠다고 말했다. 상담원은 이해를 못하겠다는 듯이, 나를 설득 해보려고 시도를 했다.

나는 내 상황을 최대한 쉽게 설명하려고 했다. 와이브로 모뎀은 리눅스에서 못쓴다라고. 물론 예상대로 처음부터 난관에 부딛쳤다.

내가 ‘리눅스’라는 단어를 말하자 마자, 상담원은 “유닉스요? 유닉스를 왜 넷북에…” “윈도우를 왜 안 쓰시는 데요? 여기에는 최신인 윈도우7이 설치되어 있…” 이런식의 반응을 보이기 시작했다…

“페도라를 쓴다고 말해” 이 글에 나온 것처럼, 리눅스 유저를 말 한마디로 이해해줄 상담원은… 우리나라에는 없었다. ㅎㅎㅎ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20개의 댓글

  1. 우리나라.. 참 우끼죠 미국식민지같에요. 돈주고 윈도우만 깔아서 팔고 cpu도 인텔꺼만 끼워서 파는 우리나라 대기업 참..한심함..담합까지하면서 말이에요..

  2. 저는 이동 시간이 많아서 전철에서 사용하려고 와이브로를 사용하는데, 윈도우 비스타로 부팅을 하다보면 급할 때 시간가는 줄 모르는 비스타 덕분에 속이 탈 때가 많이 있습니다.
    특히 종료 시간 때문에 종료 중인 노트북을 들고 내릴 때가 한 두 번이 아니지요.
    평소에는 쿠분투 기반으로 작업하는데 확실히 속도 차이가 나더군요. ^^

  3. 한국의 인터넷 상황은 여러모로 봤을때 상당히 폐쇄적으로 보입니다. 국제 인터넷 표준도 Active X 툴로 인해서 차단되다시피하고 구글로 안열리는 국내 싸이트도 많고 파폭도 안되는 싸이트도 많고 오페라도 안되는 싸이트도 많죠.

    그리고 제가 따로 번역 포스트도 했지만 한국에서는 펜4에 윈도우즈 XP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다고 합니다. 다른 운영체제도 아니고 윈도우즈 입니다. 리눅스나 그 외의 운영체제는 듣보잡 처리 되고 있지요. 이것은 윈도우즈 3.1부터 거슬러오는 문제 입니다. 한국은 윈도우즈로 편히 사용해 왔고 그것은 지금도 그렇습니다.마치 윈도우즈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는 것처럼 그렇게 윈도우즈에 딱 붙어서 적응해왔습니다.

    또한 윈도우즈 외에 다른 운영체제도 잘 다루는 사람은 아직까지는 한국에서는 적을거라고 봅니다. 저만해도 운영체제는 윈도우즈 시리즈만 써봤습니다,

    1. 그냥 사용하는데는 단일성을 유지하는 것도 큰 문제는 없지만, 미래의 발전가능성을 위해서는 다양성이 필요한데, 우리나라는 그게 부족하죠.

  4. 업무용으로 MAC OS X 사용중인데… 다른건 거의 다 포기했어요… (거기에다 CPU도 PPC라…)
    그나저나 맥,사파리 에서는 아직도 광고가 안보이네요.

  5. 인터넷 새로 설치하면 기사분들이 자랑하는 건지는 모르겠는데, 인터넷 속도 측정 사이트 들어가서 막 숫자 돌아가는 거 보여주곤 하지요.

    파이어폭스에서 그게 안되니까 한참을 땀을 뻘뻘 흘리다가 제게 쫒겨났던 그 불쌍한 기사님이 7년이나 지난 지금도 기억이 납니다.

    하물며 리눅스라… (조만간 인터넷 업체 변경 예정 – _-)

    1. 그건 품질 관리때문에 하는 것이긴 한데, 속도가 안 나더라도 loss만 안나면 기사가 넘어가는 것 같더군요 -_-; 눈앞에서 100M는 커녕 40M나오는게 뻔히 보이는데, 고객이 모를 줄 알고 ‘정상입니다’하는 경우도 봤죠.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