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도 구글빠인데, 돌아다니며 인터넷 쓰다보니 더욱 더…

블로그에 여러 번 글을 썼지만, 전 구글빠입니다. 구글의 서비스를 수십개 사용하고, 인터넷의 시작부터 끝까지 거의 구글입니다. 구글 웨이브라든지 버즈같이 적응을 못하는 서비스들도 있습니다만.

그런데 새삼스럽게도 최근, 넷북을 쓰면서 구글의 서비스에 더욱 더 매력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돌아다니며 무선 인터넷으로 인터넷을 하다보니 구글 서비스들의 가벼움이 무척 유리합니다. 네이버나 다음만 들어가도 그 광고와 이미지, 나의 관심과 상관없는 많은 글들이 뜰려면 상당히 시간이 걸리지만, google.com 홈은 무척 가볍습니다. (그런면에서 구글 코리아의 한국적인? 개편은 더욱 아쉽군요.) Gmail, 구글맵 등 여러 서비스들이 대부분 국내 포탈서비스들보다는 가볍습니다.

그리고 구글의 서비스들은 대부분 넷북의 첫화면만으로도 필요한 것이 다 보입니다. 제가 네이버 검색을 영 못해서 그런지 몰라도 네이버에서 뭔가 검색하려면 처음 뜨는 스폰서들 리스트를 지나치는 것에도 넷북에서는 2,3번 스크롤을 해야 해서 무척 귀찮습니다.

게다가 느린 넷북의 성능을 감안하자면, 메일이나 RSS리더 등, 네이티브 프로그램을 실행시키기 보다 웹서버가 평상시 데이터를 처리하고 있다가 필요할때만 전달해주는 방식이 유리합니다. 다른 웹브라우저보다 월등히 속도가 빠르고 인터페이스가 단순한 크롬도 넷북에서 더욱 빛을 발하는군요.

이러다가 안드로이드폰이라도 사게 되면 더욱 더 구글빠가 될지 모르겠습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6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넷북 네이버 빠를 위한 힌트!
    se.naver.com을 해보세요!

    물론.. 저도 구글 매니아 입니다. 아직 내공이 부족해서 구글빠에는 이르지 못했어요 ㅋ

  2. 데굴대굴 댓글:

    아이폰을 써도 구글빠 됩니다. ㅡ,ㅡ;

  3. 맑은 강물 댓글:

    제 생각에는 구글이 성공할 수 있었던 이유가 느린 인터넷속도를
    가진 나라에서도 수초에 빨리 뜰수 있게한 시스템환경 구축이라고
    생각해요.
    저도 최근에 구글(http://www.google.com/intl/en/)을 사용중이지만
    학교에서 인터넷을 키면 네이버나 다음같은 경우 2~3분정도면
    켜지는 반면에 구글은 홈페이지만 입력해도 번개같이 뜨는걸
    봐서는 …….
    만일 인터넷속도가 우리나라 못지않게 빨랐다면 구글이
    실패했을 거라는 생각도 듭니다. !!

    • Draco 댓글:

      그럴 수도 있지요. 그런데 구글이 대단한건, 인터넷이 빨라져도 그 가벼움을 버리고 있지 않다가, 모바일 시대에 다시 장점을 발휘한다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포탈 사이트들도 처음엔 가벼운 편이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