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소년 두기

친구들이 고등학교에 들어갈때, 의학박사가 된 천재, 두기하우저.

고교생활을 즐기는 친구들에 대한 부러움, 성질급하고 말썽피우는 이탈리아계 친구 비니와의 우정(항상 두기방 창문으로 넘어서 놀러오죠), 어린몸과 마음에 힘들수밖에 없는 병원일등을 다룬 짜임새 좋은 드라마였죠.

교통사고가 나서 마침 근처에 있던 두기가 응급조치하러 뛰어가는데, 다른 사람이 말리자, 의사신분증을 그 사람에게 능숙하게 던지면서 뿌리치고 환자에게 가던 장면이랑, 어떤 성형수술 매니아 여자의 에피소드, 어쩔수 없이 죽음을 못막은 환자때문에 두기가 괴로워하는 장면들이 기억나네요.

시리즈 초기에는 두기가 너무 어려보여서 귀여울정도였는데, 나중에는 좀 크면서 어른티가.^^;

그러고 보니 아버지도 의사여서 같은 병원에서 일하기 때문에, 어려도 견딜수 있었던거 같습니다. 항상 충고해주는 아버지가 있더군요. (간혹 의사가 저렇게 한가한가 싶기도;;; 바쁠땐 엄청 바쁜장면들을 보여주지만…)

항상 마지막에, 두기는 IBM PS/2 컴퓨터의 파란화면에 일기를 쓰면서 하루를 정리하죠.(물론 영어;;)
그땐 그장면이 왜 그리 신기하고 멋있었는지. ^^
저도 컴퓨터 사면 꼭 일기 써야지 했습니다. (실제론 게을러서 절대 안쓰죠;;)

“Doogie Howser, M.D.” [TV-Series 1989-1993]

Neil Patrick Harris …. Douglas ‘Doogie’ Howser
Max Casella …. Vinnie Delpino
Belinda Montgomery …. Katherine O’Brien Howser
James Sikking …. Doctor David Howser
Kathryn Layng …. Nurse Curly Spaulding
Lawrence Pressman …. Doctor Canfield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2 Responses

  1. 아린셀바론 댓글:

    스타쉽 트루퍼스의 그 녀석으로 다시 나왔을땐 왜 저리 삭았냐라는 감탄사가 나오게 만들었던 두기로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