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화라는 놈은 어떤놈이냐

내 핸드폰 011-748-XXXX는 97년도부터 사용했던 번호이다.

그런데 가입초기부터, 아줌마들과 할머니들이 어떤 남자놈을 찾는 전화가 2,3일에 1통꼴로 있었다.
그게 재작년까지 계속되어서 짜증났었는데….작년부터 그런일이 없어졌다.

그런데…몇일전부터…
이번에는 유재화라는 놈을 찾는 전화가 오고 있다.
2일째 3통화…

어떤놈이 실수로 내 전화번호로 명함파서 돌리나 ㅡㅡ;;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에 발행했습니다
일상(으)로 분류되었습니다

2개의 댓글

  1. 저희집 전화번호는 22*4966 인데요,
    이쪽 지역 짜장면집 전화번호가 22*49667 입니다.
    6에서 멈칫하여 따르릉한다음에 7을 누르면 어김없이 저희집으로 “중국집이죠?” 소리를 듣습니다 ;ㅁ;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