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xygen 2.0 진저브레드 롬 – Android v2.3.3 (GRI40) 사용기

HTC 디자이어에는 구글의 기본 안드로이드가 아닌 Sense UI라는 UI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이게 단순히 예쁜게 아니라 꽤 편해서 Sense UI가 없는 커스텀 롬을 쓰기 꺼려지죠.

하지만 워낙 안드로이드 2.3 진저브레드가 궁금해서 이번에 새로 나온 Oxygen 2.0 이라는 커스텀 롬을 설치해봤습니다. 넥서스원에 적용된 안드로이드 2.3.3 최신버전을 기반으로 하는 롬입니다.

제 버릇 개 못주고 순정 디자이어와 비슷하게 홈을 꾸며버린...

일단 처음 부팅시에 자동으로 SK텔레콤의 APN을 잡아 데이터 통신을 하고, 자동으로 한글로 설정해주는 편리함을 보여주어 놀라게 했습니다. 그리고 계정을 설정하자 마자 자동으로 예전에 설치했던 앱을 다운받아서 설치하는 짓을… 디자이어엔 기본적으로 ‘자동 복원’기능이 제거 되어 있기 때문에 작동하는게 놀라웠습니다. (아마도 예전에 MIUI롬을 쓸때 백업된 데이터인 모양이었습니다)

조금 써보자 Sense UI의 부재가 무척이나 크게 느껴졌습니다. 우선 센스UI의 세계시간이나, 타이머, 스톱워치등은 많이 쓰진 않아도 때때로 유용한 기능이었는데 기본 진저브레드엔 기본 프로요때와 같이 시계에 기본적인 알람만 있더군요. 위젯도 너무 너무 부실하구요. 당연히 전화 왔을때 들어올리면 소리 줄어들고, 뒤집으면 무음되는 기능이나, 프렌드 스트림이나, 홈 화면 배치를 저장하는 장면 기능이나, 웹브라우저의 자동 줄바꿈 기능이나..기타등등 자잘한 편의 기능도 없습니다.

그외에는 작동이 무척 가볍고 경쾌해서 쓰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특히 UI의 애니매이션 처리가 부드러웠지요. 옛날 TV처럼 화면이 꺼지는 특수효과는 정말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외에 네트워크 접속 속도가 빠르고, Wifi 와 3G전환이 순간적으로 이루어지는 등 많은 최적화가 있었습니다. 배터리 효율도 Sense UI를 쓸 때보다 10%정도 올라간듯. (사실 그렇게 묵직한 기능 덩어리의 Sense UI를 쓰면서 배터리 효율이 조금밖에 차이가 안난다면 오히려 Sense UI의 승리가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가장 편리해진건, 입력창의 텍스트를 선택하는 커서가 있다는 점입니다. 프로요 때도 작은 커서가 있긴 했지만 직접 터치해서 드래그를 할 수는 없었죠. 진저브레드의 커서는 편해서, 텍스트 편집에 광학 트랙볼이 필요없다고 느껴질 정도였습니다. 트랙볼은 텍스트 말고도 다른 역할이 있긴 하지만, 진저브레드부터는 필수가 아니게 될듯. (그래서 넥서스S에는 없나 보군요)

뒤로 가기 키를 오래 누르고 있으면 현재 앱을 kill 할 수 있는 점도 별로 써보진 않았지만 편리할 듯 합니다. 진저브레드보단 Oxygen 고유 기능이겠죠.

호환성 문제가 있는데, GPS 관련 API가 바뀌었는지, tasker나 SwitchPro Widget등에서 GPS를 켜고 끄려면 오류가 나더군요. 앵그리 버드나 T맵등 몇몇 앱이 제대로 실행이 안되는 문제도 있고, Go런처를 설치한 채로 기본 런처로 전환하면 약간의 오작동이 있다는 보고도 있습니다. 사실 기본 런처도 가끔 터치가 먹통되거나 하는 문제가 있는 등, 커스텀 롬의 완성도가 의문점이 있더군요.

심각한 문제가 있는데, 통화 음이 너무 울립니다. 울리는건 패치가 있는데, 그걸 써도 음질 자체가 별로 안좋습니다. 게다가 통화중 볼륨키로 볼륨 조절이 안됩니다. 이건 아무래도 넥서스원에서 데이터를 가져온 커스텀롬의 버그이거나, 라디오 롬과 궁합이 안맞는 듯합니다.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후우.. 전 모토쿼티 2.2 프로요 업데이트만 목 빠지도록 기다리는데
    이런 커스톰 롬은 겁나서 못하겠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