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비 가족 (The Cosby Show, 1984~1990)

어렸을 때 앞집에 백인 미군 가족이 살았다. 그래서 미국인은 그렇게 생긴 줄 알았었는데, 흑인-미국인이라는 존재를 알게 해준 드라마가 있다.

바로 코스비 가족.

MV5BMTQ4ODY4MTgzOF5BMl5BanBnXkFtZTYwOTQ1NzU2._V1._SX272_SY420_

아빠들이 흔히 하는 팔불출 짓이나 사고고 치지만, 유머 넘치고 마음 따듯한 산부인과 의사 클리프 (빌 코스비).  
성공한 변호사이자 패션 감각 넘치는 엄마 클레어.
대학갔다면서 잘 등장하지 않지만 가끔 예쁜 외모를 선보였던 첫째 딸(이름이 기억 안나서 찾아보니 산드라).
사고뭉치이고 흑인 패션을 보여줬던 둘째 딸 데니스.
개구쟁이 셋째 테오.(처음엔 엄청 귀여웠는데 나중에 커서 징그러웠던…)
자녀들 중 주인공급의 이야기 축이었던 넷째 바네사.
최고의 귀여움을 보여줬던 막내딸 루디.

 

…그러고 보니 테오만 아들이고 딸부자였구나. 게다가 의사+변호사 커플. 진짜 부자+딸 부자…

 

에피소드는 제대로 기억이 안나는데, 전체적인 진행은 누군가 사고를 치고 수습하거나, 자잘한 문제거리가 커지다 수습되면서 가족애를 확인하는 그런 식이었던 것 같다. 코스비의 빵빵 터치는 유머와 아이들의 귀여움이 양념. 나중에 아이들이 크면서 남자친구나 결혼 문제도 꽤 사건이 되었다.

당시에 애들에게는 코스비 가족이 진짜 가족들이 찍은 거라는 둥. 첫째 딸이 뭔가 사고를 쳐서 출연을 못하는 거라는 둥 별의 별 소문이 다 돌았었다.

 

나중에 방영된 ‘개구쟁이 아놀드’라는 흑인 꼬맹이가 백인 가정에 입양되면서 시작되는 코메디 드라마가 있었는데, 코스비 가족을 재미있게 본 영향으로 그것도 재미있게 봤었다.

 

참고 http://www.imdb.com/title/tt0086687/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구차니 댓글:

    전 기억속에 (물론 내용은 지워졌지만.. OTL) 코스비와 스코비가 엉겨서 저장되어 있더라구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