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콩 (King Kong 2005)


두번째 인간… ㅋㅋ

어제, 일요일날 보러 다녀왔습니다.
킹콩은 어렸을적에 원작을 봤기 때문에, 기억은 안나더라도 재미를 반감시킬까봐 별로 조사를 안하고 보러갔습니다.
피터잭슨이 감독했다는 것만 알았죠.

아…감동적이었습니다.
타이타닉에 디카프리오 죽어 물속으로 꼬르륵 하는 것보다 킹콩이 빌딩에서 여주인공을 보며 떨어지는게 더 슬프네요.
눈물 날랑 말랑…

피터잭슨은 수시로 아주 ‘고전’적인 연출을 쳐발라주고, 인물 성격 표현은 확실하고, 공포영화 전문답게 아주 확실하게 괴물들을 집어넣어줬습니다. 절벽 밑 진흙탕 바닥에서 싸움이 아직도….우욱;;
다만 특수효과나 카메라 이동이 너무 반지의 제왕이 연상되는 부분이 많더군요. 느낌이랄까….

킹콩이 여주인공의 춤을 보고 좋아서 뛰는 부분을 보고….”저거 앤디 서키스다” 라고 중얼 거릴뻔 했습니다;;
보고나서 찾아보니 맞군요.

나오미 와츠는 제가 전혀 다른 영화를 보지 못해서…신인 배우인줄 알았습니다만 -_-; (무식;;)
40을 눈앞에 둔 여배우 맞습니까!!! 니콜 키드먼스러운 외형인 배우들은 안늙나 봅니다. (니콜 키드먼 닮긴 했지만 훨씬 낭만적이랄까, 따듯하달까. 그런 느낌이더군요)

볼 영화들 많지만…이전에 피터잭슨을 좋게 봤던 분들은 꼭 보시길 바랍니다.

ps. 주의 : 앉기전에 방광은 비워둘 것. 러닝타임 3시간.

글쓴이 : Draco (https://draco.pe.kr)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이 글은 CCL 저작자표시 3.0에 따라 원작자를 표시할 경우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3 Responses

  1. 골빈해커 댓글:

    보고싶은 영화 1순위인데 언제 볼지..orz

  2. monOmato 댓글:

    혼자 보기엔 좀 그래서 같이 갈 사람 물색중 -_-

  3. isdead 댓글:

    마지막장면… 졸았습니다;;;